전체뉴스 75741-75750 / 76,9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정입학금 되돌려 못받는다...학부모-관련자 징역최고 5년

    광운대 부정입학과 관련, 학부모들이 기부금형식으로 대학 측에 전달한 돈은 앞으로 어떻게 처리될까. 또 부정합격을 알선한 대학 관계자와 이를 부탁한 학부모들은 어떤 처 벌을 받게될지 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법원이 학부모와 대학관계자들에게 업무� 법원이 학부모와 대학관계자들에게 업무방해 및 배임수증죄를 적용, 유죄를 선고하면 문제가 부정입학금은 국가에 의해 몰수된다. 형법 제357조(배임수증죄) 3항은 `타인의 사무를 처리하는 자가 ...

    한국경제 | 1993.02.08 00:00

  • 광운대 부정입학 교무과장이 `1차심사'...조처장 밝혀

    ... 조처장은 이같은 학교측의 요구가 부당하다고 생각돼 경찰에 자진출두 했다고 밝혔다. 조처장은 광운대 부정입학 알선자 가운데도 이 대학을 담 당했던 전안기부 조정관 박모씨가 올해 전후기입시에 각각 1명씩 2명을 부 탁해와 부정합격시켜 줬다고 밝혔다. 조처장은 경찰 출두에 앞서 본사 기자와 만난자리에서 광운대 입시부정 을 결정한 것은 지난해 1월 후기대 입시 원서 접수 직전의 일로 조총장이 조처장과 윤을송총무처장을 집무실로 직접 불러 "학교 공사에 필요한 ...

    한국경제 | 1993.02.08 00:00

  • 검찰, 부정입시 보강 수사 착수 ..다른 브로커 조직도 조사

    서울지검 형사 3부 최성창 검사는 8일 92,93학년도 전.후기및 전문대 입시에서 대리시험을 알선한 신훈식씨(33.광문고교사)등 6명과 노혁재군 (21.연세대 의예1)등 대리 응시생 5명및 이들에게 돈을 건네주고 부정합격 시킨 학부모 3명등 모두 14명을 서울경찰청으로부터 송치받아 보강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특히 신씨등 입시 브로커를 상대로 대학 직원의 공모 여부와 수배 중인 김광식씨(52.전고려고 교사)등과의 연계 과정 및 다른 브로커 ...

    한국경제 | 1993.02.08 00:00

  • 거물급 부정입학 학부모들, 연행직전 잠적

    ... 함께 도망가면서 안전경비 주식회 사인 세콤에 연락해 "집 잘봐 달라"는 부탁을 잊지 않았다. 천호동에서 약국을 경영하는 이동진(53)씨와 동대문시장에서 포목상을 하는 이재근씨도 갑자기 제주도로 부부동반 여행을 떠났다. 부정합격자 학부모 42명 중 경찰에 붙잡힌 19명이 대부분 자영업자 등 이고, 재벌 기업체 계열사 부사장, 전직 고위공무원 등 `거물''급은 잡히 지 않고 있는 것도 흥미롭다. 7일 현재 경찰에 공식 수배된 학부모 14명, 브로커 11명 ...

    한국경제 | 1993.02.08 00:00

  • 작년 낙방 16명 구제불가능...타대학 재학경우 편입학될듯

    ... 자리에 이들을 우선적으로 편입시켜 주는 것을 적극적 으로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현실적으로 그런 사유로 생긴 결원 이 없기도 할 뿐만 아니라 이 방안도 당시 낙방생이 최소한 현재 대학 생이어야 한다는 제약이 있다. 한편 93학년도 광운대 후기입시에서 부정입학 대가로 학교측에 돈을 냈으나 실력으로 합격한 것으로 확인된 부모를 형사처벌 할 수는 있으 나 이들 수험생의 합격을 취소할 수는 없을 것이라는게 법조계의 일반 적인 해석이다.

    한국경제 | 1993.02.08 00:00

  • < 오늘의 조간톱뉴스 > 꺾기강요 은행장 문책등

    ... = 중국 소비재시장을 노려라 *사 회 = `부정'' 학부모 모두 구속 방침 *1면톱 = 체육.동자부 폐지키로 *경 제 = 수도권 외곽 개발규제 완화 *사 회 = 평균 80-100점 성적 조작 *1면톱 = 광운대 올 부정합격 42명 *경 제 = 재벌 공정거래법 위반 급증 *사 회 = 광운대 `부정회오리''에 비틀 *1면톱 = 정부조직 축소작업 본격화 *경 제 = "외국 바이어를 잡아라" 비상 *사 회 = 신시일당 `대리시험'' 또 적발 *1면톱 ...

    한국경제 | 1993.02.07 00:00

  • 광운대 부정합격 42명 .. 수록자료 폐기등 증거인멸

    광운대 입시부정사건을 수사중인 서울경찰청은 6일 광운대측이 올해 전.후기 입시에서 수험생 42명의 학력고사 성적을 조작,부정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경찰은 5일 오후 광운대 전자계산소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 올해 전기및 후기수험생들의 객관식 답안을 수록한 컴퓨터 마그네틱 테이프 7개(전기 3, 후기 4)를 확보,철야로 해독작업을 벌인 결과 광운대측이 후기 입시에서 32명의 성적을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경찰은 그러나 ...

    한국경제 | 1993.02.06 00:00

  • 광운대 성적조작 최소한 42명...검찰 마그네틱테잎 조사

    광운대 부정입학사건을 수사중인 서울 경찰청은 1차조사결과 광운대 측이 올해 전.후기 입시에서 최소한 42명의 수험생 성적을 조작, 부정 합격시킨 것으로 드러났다고 6일 밝혔다. 경찰은 광운대측으로 부터 올해 입시사정 자료를 담은 컴퓨터 마그네 틱 테이프를 압수, 판독한 결과 올해 후기 입시에서 32명의 학력고사 성적이 조작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전산소 관계자들이 전기때 수험생 10 명의 성적을 조작했다고 진술하고 있는 점으로 미뤄 올해 전.후기 ...

    한국경제 | 1993.02.06 00:00

  • 고대 보건전문대서도 대리시험...주범 신씨 일당,작년에

    ... 1천9백만원을 받고 한양대 안산캠퍼스 입시에 대리응시했다 구속된 전 광주지검장의 아들 노혁재(20)군으로 밝혀져 충격을 더해주고 있다. 6일 경찰에 따르면 노군은 지난해 고려대병설보건전문대 입시에서 이 학 교 보건행정학과에 지원한 대일외국어고 졸업생 이동종군(20,서울안암동) 의 시험을 대신 치러 이군을 합격시켰음이 밝혀졌다. 이같은 사실은 이 학교에 보관중인 리군의 입학원서에 부착된 사진이 실 제로는 노군의 것임이 확인됨에 따라 드러났다.

    한국경제 | 1993.02.06 00:00

  • 후기대 음대 입시부정 제보 ... 경찰 수사 착수

    경찰청은 6일 올해 우기대입시에서 D대학 음대 S모교수와 C대 관계자등 이 C대 음대에 지원한 B모양(20)에게 사전에 이론 시험문제를 알려줘 B양 을 합격시켰다는 정보를 입수,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이 확보한 정보에 따르면 S교수는 이번 전기대 입시에서 서울 H대 에 응시한 B양을 같은 방법으로 합격시키려 했으나 B양이 실기에서 실수 하는 바람에 불합격되자 다시 후기대인 C대 관계자와 짜고 이론 시험지를 사전 유출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

    한국경제 | 1993.02.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