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0,3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속보] '선거법 위반' 이상직 실형 선고…확정시 '의원직 박탈'

    ... 위반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첫 사례가 됐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강동원)는 16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상직 의원에게 징역 1년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선거법 위반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이 의원이 항소하지 않을 경우, 의원직을 잃게 된다. 선출직은 선거법 위반의 경우 벌금 100만원, 형사사건의 경우 금고형 이상 판결이 확정될 경우 직을 박탈한다. 앞서 이 의원은 2019년 3차례에 걸쳐 2600여만원에 달하는 전통주와 책자를 ...

    한국경제 | 2021.06.16 10:44 | 김수현

  • thumbnail
    실형받자 도주한 재벌 4세...골프연습장에서 체포

    ... 갚지 않아 재판에 넘겨졌다. 박씨는 1심 재판에서 선고 기일이 지정되자 돌연 잠적해 법정에 나오지 않았고, 이 때문에 선고가 3차례 연기됐다. 재판부는 결국 지난해 5월 박씨가 없는 상태로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박씨의 항소로 진행된 2심은 지난해 12월 박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피해자들과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을 징역 1년 4개월로 줄였다. 2심 재판부는 박씨가 법정에 나왔지만 그를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 항소심 판결이 4월 대법원에서 확정됐으나, ...

    한국경제TV | 2021.06.16 07:34

  • thumbnail
    실형 확정에 도주한 두산家 4세 박중원 검거…인천구치소 수감

    ... 갚지 않아 재판에 넘겨졌다. 박씨는 1심 재판에서 선고 기일이 지정되자 돌연 잠적해 법정에 나오지 않았고, 이 때문에 선고가 3차례 연기됐다. 재판부는 결국 지난해 5월 박씨가 없는 상태로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박씨의 항소로 진행된 2심은 지난해 12월 박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피해자들과 합의한 점 등을 고려해 형량을 징역 1년 4개월로 줄였다. 2심 재판부는 박씨가 법정에 나왔지만 그를 법정구속하지는 않았다. 항소심 판결이 4월 대법원에서 확정됐으나, ...

    한국경제 | 2021.06.16 07:13 | YONHAP

  • thumbnail
    '이슬람 테러단체에 지원금' 외국인 노동자 2심도 실형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에 테러 활동 자금을 지원한 우즈베키스탄 노동자가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3부(조중래 김재영 송혜영 부장판사)는 테러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30)씨에게 1심과 같은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지난 2017년 7월 취업비자로 한국에 입국해 일하던 A씨는 2018년 8월 국내에서 이슬람 테러단체 활동 자금을 모으던 B씨를 만났다. B씨는 "시리아에서 전투대원들이 ...

    한국경제 | 2021.06.16 07:00 | YONHAP

  • thumbnail
    전주시의원 3명도 오늘 '선거법 위반' 선고…의원직 상실 위기

    ... 받게 된다. 법조계 한 관계자는 "100만원 이상 벌금형에 따른 직위 상실을 규정한 공직선거법은 이전 판례 등에 비춰 자신의 선거가 아니어도 적용된다"면서 "이들 시의원도 정치생명이 걸려있는 중대한 재판인 만큼 (선고에 따라) 항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재판을 앞둔 이들 시의원은 취재진과 통화에서 하나 같이 "사법부의 올바른 판단을 기대한다"며 말을 아꼈다. 박형배 시의원은 "법정에서 무죄를 일관되게 주장했다"며 "정확한 사실관계에 따라 판결이 ...

    한국경제 | 2021.06.16 06:00 | YONHAP

  • thumbnail
    이케아 프랑스, 직원 수백명 불법 뒷조사…벌금 13억원

    ... 에르페이스 대표에게 전달됐고, 푸레스 대표는 경찰관 4명의 도움을 받아 경찰 데이터베이스에 접근해 개인정보를 얻었다. 이케아 프랑스의 조직적인 직원 사찰 의혹은 2012년 언론 보도로 알려졌고, 직원 120명이 소송에 참여했다. 바요 전 이케아 프랑스 CEO 측은 전직 매니저에게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며 항소를 검토 중이다. 이케아 프랑스 노조 측은 법원의 판단을 환영하면서도 회사가 저지른 범죄에 비해 관대한 판결이었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5 20:33 | YONHAP

  • thumbnail
    아내 상습폭행·공기총 협박한 60대男…항소심서 '집유'

    아내를 상습 폭행하고 공기총으로 협박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6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로 감형받았다. 대전고법 제1형사부(백승엽 재판장)는 특수협박, 상해, 총포화약법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64)에 대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벌금 150만원도 함께 선고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2014년부터 별다른 이유 없이 아내 B씨(62·여)의 뺨을 때리는 등 ...

    한국경제 | 2021.06.15 18:04 | 이보배

  • thumbnail
    '김학의 불법 출금' 기소권 논란 딛고 재판하기로

    ... 무관하게 사건을 종결하는 것을 뜻한다. 처벌이 이뤄지지 않아 무죄 판결과 비슷한 효과를 낸다. 다만 무죄 판결과 달리 한 사건으로 두 번의 재판을 받지 않는다는 '일사부재리' 원칙에서 제외된다. 법원이 이 검사의 주장을 받아들여 공소 기각을 결정하면, 다시 공수처의 수사를 거쳐 기소 여부를 판단 받을 가능성이 크다. 반면 공소 기각 대신 본안 판단을 거쳐 판결을 선고하면 항소심에서도 기소 적법성을 둘러싼 다툼이 재연될 수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5 17:54 | YONHAP

  • thumbnail
    건설사서 뇌물받은 전 용인도시공사 사장 2심도 징역 2년 6월

    도시개발 사업을 추진하던 건설사로부터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용인도시공사 사장이 2심에서도 실형에 처해졌다. 수원고법 형사2부(김경란 부장판사)는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이 징역 2년 6월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재판부는 "증거에 의하면 피고인이 5천만원 및 3병의 술을 받은 사실이 인정된다"며 "결국 5천만원이 반환된 것은 피고인에게 유리한 정상이나, 범행 당시 피고인의 지위, 금품수수 액수 ...

    한국경제 | 2021.06.15 16:02 | YONHAP

  • thumbnail
    法 "日정부, 한국내 재산 공개하라"…위안부 피해자 승소

    ...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를 배상하라며 1인당 1억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내 올해 1월 8일 승소했다. 일본은 주권을 가진 국가가 다른 나라의 재판관할권을 면제받는다는 '국가면제'(주권면제) 원칙을 내세우며 소송에 불응했고, 1심 판결 이후 항소하지 않아 패소가 확정됐다. 일본 정부가 패소하고도 무대응으로 일관하자 위안부 피해자들은 손해배상금을 강제 추심으로 받아내기 위해 지난 4월 법원에 일본 정부의 한국 내 재산을 공개해달라는 신청을 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5 15: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