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0,2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생후 6개월 된 아들 안고 40㎞ 음주운전한 아빠

    ... 상태로 춘천에서 화천까지 약 40㎞ 구간을 승용차를 몬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는 생후 6개월된 아들을 안은 채로 운전했다. 또 같은 해 6월 아내로부터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욕을 하고 폭행하기도 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범행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높고, 운행 거리가 40㎞에 달한 데다 아기를 안은 채 음주운전을 하는 등 사고 발생의 위험이 심각한 수준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공무집행방해 범행도 유형력 행사의 ...

    키즈맘 | 2021.06.14 10:39 | 이진경

  • thumbnail
    '강제추행' B.A.P 힘찬 "불찰과 실수 죄송, 용서해주시길" [전문]

    ...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다만 재판부는 정 부장판사는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법정에서 구속하지는 않는다"며 법정 구속을 하지는 않았다. 힘찬은 1심 판결에 불복, 항소장을 제출했다. 이밖에도 힘찬은 강제추행 혐의 재판이 진행 중이던 2020년 10월 26일 서울 강남 도산대로 학동사을리 인근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며 불구속 입건되기도 했다. 이하 힘찬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힘찬입니다. ...

    텐아시아 | 2021.06.14 09:01 | 최지예

  • thumbnail
    미 법원 "병원 직원 '백신 의무 접종' 불법 아니다"

    ... 기니피그'(의학 실험용으로 쓰는 동물)가 되도록 강요했다"라며 "코로나19 백신은 실험 단계이며 위험하기 때문에 의무 접종은 연방법에 어긋난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휴스 판사는 원고들이 제기한 정직 처분 중지 가처분 신청도 기각했다. 원고 측 변호인은 이번 판결에 대해 "긴 싸움의 첫 전투였다"라며 항소하겠다고 말했다. 병원 측은 "재판부가 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지 않다고 잘못 주장한 경솔한 소송을 기각해 기쁘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3 21:13 | YONHAP

  • thumbnail
    '라임 이종필에 금품제공' 리드 前부회장 2심서 감형

    라임자산운용(라임)으로부터 투자를 받기 위해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등에게 금품을 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모 전 리드 부회장의 형량이 항소심에서 다소 줄어들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최수환 최성보 정현미)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증재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부회장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박 전 부회장은 라임으로부터 투자받으려고 김정수 리드 회장과 공모해 이 전 ...

    한국경제 | 2021.06.13 16:51 | YONHAP

  • thumbnail
    '유명인사 딸' 사칭해 결혼 빌미로 9억 뜯어낸 女…집유로 감형

    정계·법조계·금융계 유력 인사의 딸로 사칭하며 결혼을 빌미로 남성에게서 수억원의 돈을 뜯어낸 여성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감형을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1-1부(이현우·황의동·황승태 부장판사)는 13일 무고·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6)에게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6.13 09:43 | 류은혁

  • thumbnail
    "생후 6개월 아들 안고 음주운전"…항소심서 더 무거운 형 선고

    ... 형량을 선고 받았다. 13일 법원에 따르면 춘천지법 형사1부(김청미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A씨(49)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범행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높고, 운행 거리가 40㎞에 달한 데다 아기를 안은 채 음주운전을 하는 등 사고 발생의 위험이 심각한 수준이었다"고 지적했다. A씨는 지난해 5월13일 오전 9시52분쯤 ...

    한국경제 | 2021.06.13 08:56 | 류은혁

  • thumbnail
    만취 상태로 생후 6개월 아기 안고 40㎞ 운전한 아빠

    춘천지법 "사고 위험 심각"…벌금형→징역형 집행유예 술에 취한 상태로 생후 6개월 된 아들을 안고 40㎞나 되는 거리를 운전한 40대가 항소심에서 원심보다 무거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부(김청미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A(49)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13일 오전 9시 52분께 혈중알코올농도 ...

    한국경제 | 2021.06.13 08:00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세계의 기업 수도' 출신 바이든과 기업 정책

    ... 분쟁'에 합의한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행정부 국제무역위원회(ITC) 공방과 별개로 사법부에선 델라웨어 법원을 무대로 소송전을 벌였다. 델라웨어주는 사법 시스템 운용도 기업 친화적이다. 법원이 일찌감치 '경영 판단의 원칙'을 인정, 기업의 재량권과 경영 활동을 장려하는 판례를 축적해왔다. 다른 지역과 달리 기업 분쟁은 배심원 없이 법률 전문가인 판사가 결론 내리며 항소심 없는 2심제로 신속히 판결하는 것 등이 특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3 07:07 | YONHAP

  • thumbnail
    술자리서 지인 '흉기 살해'…50대 징역 10년

    ... 만취해 사물을 변별하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미약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2심 재판부 모두 김씨가 범행 직후 경찰에서 전후 사정을 정확하게 진술한 점 등을 근거로 심신미약 상태가 아니었다고 판단했다. 김씨는 항소심에서 1심의 징역 10년형이 너무 무겁다고도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특별한 이유 없이 피해자를 살해해 죄질이 좋지 않고, 피고인에게 살인미수죄 전력이 있는데도 또 살인 범행을 저질렀다"고 질타했다. ...

    한국경제 | 2021.06.13 07:00 | YONHAP

  • thumbnail
    배경·나이 속이고 결혼 미끼로 9억 뜯어…40대女 집유

    자신의 이름과 나이를 속이고 유력 인사의 딸로 행세하면서 결혼을 빌미로 남성에게서 9억여원의 돈을 뜯어낸 여성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감형됐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1-1부(이현우 황의동 황승태 부장판사)는 무고·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A(46)씨에게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 A씨는 30대 중반이던 지난 2011년 뉴질랜드에서 B씨를 ...

    한국경제 | 2021.06.13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