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30,2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광주 간 이준석 "5·18 후 첫 세대 대표로서 아픈 역사 공감"

    ... 이 대표는 "광주 시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며 "호남의 미래세대와 지역 발전, 일자리 문제를 논의할 시점이 가까운 미래에 있을 것을 약속한다"고 했다. 그는 사자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이 거듭 미뤄지고 있는 것에 대해 "전 전 대통령이 재판에 대해 불성실한 협조를 하는 것은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제안한 여야정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

    한국경제 | 2021.06.14 12:40 | YONHAP

  • thumbnail
    강제노역 피해자들, 日기업 상대 손배소 각하에 항소

    일제 강제노역 피해자들이 14일 법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 각하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사단법인 일제 강제노역피해자 정의구현 전국연합회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일본 기업들에 대한 강제노역 피해자들의 손해배상 청구를 각하한 1심 판결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단체에 따르면 소송의 원고 85명 가운데 75명이 이날 항소했고, 나머지 10명은 따로 항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이 단체는 1심 재판부였던 서울중앙지법 ...

    한국경제 | 2021.06.14 11:39 | YONHAP

  • thumbnail
    檢, '프로포폴 투약' 두산 4세 박진원 기소유예

    ...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의혹으로 기소된 성형외과 원장 김모씨와 간호조무사 신씨의 1심 재판 과정에서 나왔다. 당시 증인으로 출석한 전직 병원 직원 A씨는 프로포폴을 투약했다는 유력 인사들의 이름을 언급하면서 채승석(51) 전 애경개발 대표와 함께 박 부회장을 거명했다. 원장 김씨는 지난 1월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채 전 대표도 1심에서 징역 8개월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4 11:31 | YONHAP

  • thumbnail
    생후 6개월 된 아들 안고 40㎞ 음주운전한 아빠

    ... 상태로 춘천에서 화천까지 약 40㎞ 구간을 승용차를 몬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는 생후 6개월된 아들을 안은 채로 운전했다. 또 같은 해 6월 아내로부터 폭행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욕을 하고 폭행하기도 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범행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높고, 운행 거리가 40㎞에 달한 데다 아기를 안은 채 음주운전을 하는 등 사고 발생의 위험이 심각한 수준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공무집행방해 범행도 유형력 행사의 ...

    키즈맘 | 2021.06.14 10:39 | 이진경

  • thumbnail
    '강제추행' B.A.P 힘찬 "불찰과 실수 죄송, 용서해주시길" [전문]

    ...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다만 재판부는 정 부장판사는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기회를 부여하기 위해 법정에서 구속하지는 않는다"며 법정 구속을 하지는 않았다. 힘찬은 1심 판결에 불복, 항소장을 제출했다. 이밖에도 힘찬은 강제추행 혐의 재판이 진행 중이던 2020년 10월 26일 서울 강남 도산대로 학동사을리 인근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며 불구속 입건되기도 했다. 이하 힘찬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힘찬입니다. ...

    텐아시아 | 2021.06.14 09:01 | 최지예

  • thumbnail
    미 법원 "병원 직원 '백신 의무 접종' 불법 아니다"

    ... 기니피그'(의학 실험용으로 쓰는 동물)가 되도록 강요했다"라며 "코로나19 백신은 실험 단계이며 위험하기 때문에 의무 접종은 연방법에 어긋난다"라고 주장했다. 앞서 휴스 판사는 원고들이 제기한 정직 처분 중지 가처분 신청도 기각했다. 원고 측 변호인은 이번 판결에 대해 "긴 싸움의 첫 전투였다"라며 항소하겠다고 말했다. 병원 측은 "재판부가 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지 않다고 잘못 주장한 경솔한 소송을 기각해 기쁘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3 21:13 | YONHAP

  • thumbnail
    '라임 이종필에 금품제공' 리드 前부회장 2심서 감형

    라임자산운용(라임)으로부터 투자를 받기 위해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등에게 금품을 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모 전 리드 부회장의 형량이 항소심에서 다소 줄어들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3부(부장판사 최수환 최성보 정현미)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증재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부회장에게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박 전 부회장은 라임으로부터 투자받으려고 김정수 리드 회장과 공모해 이 전 ...

    한국경제 | 2021.06.13 16:51 | YONHAP

  • thumbnail
    '유명인사 딸' 사칭해 결혼 빌미로 9억 뜯어낸 女…집유로 감형

    정계·법조계·금융계 유력 인사의 딸로 사칭하며 결혼을 빌미로 남성에게서 수억원의 돈을 뜯어낸 여성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감형을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1-1부(이현우·황의동·황승태 부장판사)는 13일 무고·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A씨(46)에게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3년·집행유예 5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6.13 09:43 | 류은혁

  • thumbnail
    "생후 6개월 아들 안고 음주운전"…항소심서 더 무거운 형 선고

    ... 형량을 선고 받았다. 13일 법원에 따르면 춘천지법 형사1부(김청미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A씨(49)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범행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높고, 운행 거리가 40㎞에 달한 데다 아기를 안은 채 음주운전을 하는 등 사고 발생의 위험이 심각한 수준이었다"고 지적했다. A씨는 지난해 5월13일 오전 9시52분쯤 ...

    한국경제 | 2021.06.13 08:56 | 류은혁

  • thumbnail
    만취 상태로 생후 6개월 아기 안고 40㎞ 운전한 아빠

    춘천지법 "사고 위험 심각"…벌금형→징역형 집행유예 술에 취한 상태로 생후 6개월 된 아들을 안고 40㎞나 되는 거리를 운전한 40대가 항소심에서 원심보다 무거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1부(김청미 부장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A(49)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13일 오전 9시 52분께 혈중알코올농도 ...

    한국경제 | 2021.06.13 08: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