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30,3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초등생 딸 보는 앞에서 아내 살해…2심도 징역 12년

    초등학생 딸이 보는 앞에서 아내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0부(이재희 이용호 최다은 부장판사)는 17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43)씨에게 1심과 같은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7일 자택에서 아내 B(40)씨와 다투다가 주먹으로 얼굴을 때리고 흉기로 십수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부검 결과 B씨는 아래턱에 골절상을 입고 정신을 잃은 채 쓰러진 상태에서 ...

    한국경제 | 2021.06.17 12:41 | YONHAP

  • thumbnail
    "버릇없다" 5살 남아 숨지게 한 계부, 징역 12년 확정

    ... 기도가 폐쇄돼 의식을 잃고 쓰러졌거나, 사건 발생 전에 놀이터에서 놀다가 머리를 부딪치는 등 다른 원인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심은 A씨가 경찰 조사가 끝날 때까지 젤리 이야기는 한번도 꺼내지 않았다는 점에서 A씨의 주장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아동학대치사를 적용,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2심은 A씨의 항소를 기각했고, 대법원도 "원심이 1심의 양형을 유지한 것이 심히 부당하다고 할 수 없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7 12:01 | YONHAP

  • thumbnail
    채무자 살해 뒤 보복 암시 편지 60대 항소심서 감형…징역 20년

    대구고법 형사1-1부(손병원 부장판사)는 17일 금전 문제로 다투던 중 상대방을 살해한 혐의(살인 등)로 기소된 A(62)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그는 지난해 7월 28일 오전 경북 경주 한 요양원 앞에서 B(66)씨가 자신에게 빌린 돈 5억원 가량을 갚지 않은 것을 두고 다투던 중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범행을 위해 A씨는 흉기와 가스총까지 준비했고, 범행 ...

    한국경제 | 2021.06.17 10:26 | YONHAP

  • thumbnail
    "슈뢰더 3000만원 배상"…이혼손배소 패소 확정

    ... 김소연(51)씨의 옛 남편이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이 슈뢰더 전 총리의 패소로 마무리됐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슈뢰더 전 총리는 지난달 20일 김씨의 배우자였던 A씨가 자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일부 패소한 이후 기한 내에 항소장을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슈뢰더 전 총리가 A씨에게 3천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은 그대로 확정돼 효력을 지니게 됐다. 각각 배우자가 있었던 슈뢰더 전 총리와 김씨는 각자의 배우자와 이혼하고 2018년 결혼했다. 김씨와 ...

    한국경제TV | 2021.06.17 10:20

  • thumbnail
    슈뢰더 前독일총리 '이혼 손배소' 패소 확정

    항소 안해 확정…'3천만원 배상' 효력 유지 게르하르트 슈뢰더(77) 전 독일 총리가 배우자 김소연(51)씨의 옛 남편에게 패소한 판결에 항소하지 않아 그대로 확정됐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슈뢰더 전 총리는 지난달 20일 김씨의 배우자였던 A씨가 자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일부 패소한 이후 기한 내에 항소장을 제출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슈뢰더 전 총리가 A씨에게 3천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은 그대로 확정돼 효력을 지니게 ...

    한국경제 | 2021.06.17 09:55 | YONHAP

  • thumbnail
    이혼소송 중 폭행·성관계 사진 '일베' 유포 협박 남편 '집유'

    ...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이씨의) 폭행이나 협박 범행은 죄질이 불량하고, 피해자가 입은 고통 역시 가벼워 보이지 않고 유사한 폭력범행 전력이 있다"면서도 "각 범행마다 B씨에게 뉘우치는 태도를 보이며 화해한 것으로 보였고, B씨의 의사에 반해 사진을 촬영한 것은 아니며 실제 배포하지 않았다"라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검찰과 이씨는 모두 항소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7 08:34 | 김명일

  • thumbnail
    '묻지마 칼부림' 40대 노숙인 2심도 징역 4년

    일면식 없는 행인에게 흉기를 휘두른 40대 노숙인이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7부(성수제 강경표 배정현 부장판사)는 이모(45·남)씨의 특수상해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1심과 마찬가지로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노숙 생활을 하던 이씨는 지난해 9월 2일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인도에서 우산을 쓰고 걷던 행인 A씨에게 다가가 흉기를 휘두른 뒤 달아난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는 ...

    한국경제 | 2021.06.17 07:00 | YONHAP

  • thumbnail
    LA로 신병인도 결정에 와인스틴 '망연자실'…성범죄 추가 재판

    ... 측의 주장을 기각하고 LA에서도 충분히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검찰의 변론을 받아들였다. 법원의 인도 결정이 내려지자 망연자실한 표정의 와인스틴은 괴로운 듯 머리를 두 손으로 감싸 쥐었다. LA 검찰은 "와인스틴이 여기에 도착하면 120일 이내에 재판을 받게 된다"고 밝혔고, LA 피해자들의 변호인은 "마침내 와인스틴을 이곳 법정에 소환하게 됐다"고 말했다. 반면 와인스틴 변호인은 법원의 결정이 실망스럽다면서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7 04:09 | YONHAP

  • thumbnail
    초등생 친딸 성폭행 40대男…아내에 들킬 때까지 3년간 몹쓸짓

    ... 피해자를 보호하고 부양할 의무가 있는 아버지인데도 성적욕구 해소도구로 삼았다는 점에서 죄질이 불량하다"고 판시했다. 다만 "A씨가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고, 그의 부모가 부동산을 처분하는 방법으로 금전을 지급하며 용서를 구하고 있는 사정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검찰 측과 A씨 양측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6 23:33 | 이보배

  • thumbnail
    김학의 파기환송심, 서울고법 형사3부에 배당

    ... 뇌물수수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홍문종 전 의원 사건 등을 맡고 있다. 여러 건의 금품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차관은 2003∼2011년 자신의 '스폰서' 역할을 한 건설업자 최모씨로부터 4천300만원을 받은 혐의가 항소심에서 유죄로 인정돼 작년 10월 징역 2년 6개월과 벌금 500만원, 추징금 4천300만원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하지만 대법원은 최씨가 김 전 차관에게 불리하게 진술을 바꾼 것이 검사의 압박과 회유 때문이 아니라는 점을 검찰이 ...

    한국경제 | 2021.06.16 19:5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