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6041-196050 / 197,4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미섬우화] (249) 제8부 누가 인생을 공이라 하던가? <9>

    공박사는 지그시 눈을 감고 그녀에게 무슨 말을 해주어야 할지 기가 막힌다. 자기가 골라 놓은 아이가 그 곳에서 일하는 아이라면 자기는 행복한 환상을 버려야 할 것이다. 목숨을 걸 일은 이 세상에 아무 것도 없다. "선생님, 나는 이제 어떡하면 좋겠어요?" "이혼을 하세요" 그녀는 그렇게 단호하게 말한다. 그런 세계에 발을 들여 놓은 그녀의 남편은 이미 남편으로서의 자격을 상실했다고 생각한다. "이혼을 하는 것이 좋겠지요? 친구들도 ...

    한국경제 | 1997.10.22 00:00

  • [단신] 제8회 마터나문학상 시상식 가져

    강백희 유한사이나미드 대표이사는 24일 낮 12시 서울 잠실 호텔롯데월드 에머랄드룸에서 ''제8회 마터나 문학상'' 시상식을 갖는다. ''가정의 행복이 우리사회를 아름답게 가꾼다''는 믿음으로 시작된 마터나문학상은 올해 대상 수상자로 한재윤씨를 선정했다. 대상 =한재윤 ''화해'' 금상 =한진숙 ''한여름에 쓰는 겨울이야기'' 은상 =박장규 ''고구마순에 담긴 어머니'' 여하은 ''반찬도 먹는 손주며느리'' (한국경제신문 1997년 ...

    한국경제 | 1997.10.22 00:00

  • [천자칼럼] 청진동의 정취

    ... 해장국의 진미를 이렇게 찬미했다. "동지 섣달 긴 추운 밤을 지새다가 새벽에. 일을 하러 직장으로 나갈 때. 양골국 끓이는 술집으로 찾아가 약주술 두서너잔에 양골로 안주를 하고 밤 지샌 빈 창자에 술국밥을 말아 먹는 맛이란 천하의 행복을 독차지한성 싶다" 해장국의 첫 기록은 고려말기의 중국어 회화교본인 "노걸대"에 나온다. 술 깨는 국이라는 뜻의 성주탕이다. 육즙에 정육 천초가루 파등을 넣은 것으로 지금과 같이 얼큰한 해장국이었던 모양이다. 조선시대의 ...

    한국경제 | 1997.10.21 00:00

  • [장미섬우화] (248) 제8부 누가 인생을 공이라 하던가? <8>

    ... 섭섭하지 않게 해주실수 있지요? 중매비라고 생각하세유" 갑수는 시골사투리를 쓰지만 닳고 단 흔적이 보인다. 그러나 자기가 만나려는 애가 더 문제다. 공박사는 자신이 너무 전근대적인 방법으로 살아왔으니 이제라도 자기본위의 행복을 추구하리라 마음먹는다. 그러고 보니 인생이 그렇게 어렵고 힘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러면 왜 자신은 환자들에게 명처방을 내주면서 그렇게 따분하고 본능을 억제하면서 살아왔는가? 길은 어디든지 열려 있는데 찾지를 않고 길이 없다 ...

    한국경제 | 1997.10.21 00:00

  • [우리모임] 서성대 <성진화학 사장> .. '카네기클럽 안산'

    ... 가득한 이복희 사장 (제일 볼링센타), 의사로서의 소명의식이 남다른 이지은 원장 (이지은 산부인과), 시종일관 큰언니같은 넉넉한 품을 지닌 지종분 이사 (수영포장), 한석봉보다도 재주 많은 기쁨 가득주는 한석재 사장 (극동가구), 의연함과 화통한 삶을 추구하는 홍경화 원장 (보나르 미술학원), 회장을 맡고 있는 필자, 그외 37명 우리 모두는 서로의 변화를 항상 추구하며 행복한 삶을 살아간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0일자).

    한국경제 | 1997.10.20 00:00

  • "권력세습 주민 우롱"..황장엽, '김정일 북한' 큰 변화 없다

    ... 달라지지 않은 만큼 정책적 변화를 기대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고 밝혔다. 황씨는 이날 "김정일의 권력승계에서 무엇을 기대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언론기고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북한 통치자는 보다 겸손한 자세로 인민의 자유와 행복을 위한 길, 조국의 평화적 통일의 길로 일대 방향전환을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황씨는 김정일이 김일성사후 3년 3개월간 권력승계를 미룬데 대해 "권력 세습 승계라는 약점을 무마시키고 공식적인 법적 지위보다 신격화된 수령의 ...

    한국경제 | 1997.10.20 00:00

  • [Y-파일] (Campus Life) 서울대 녹두거리 주점 '태백산맥'

    ... 없습니다. 학생들이 서로 부대끼고 자신을 마음껏 드래낼수 있는 것이라면 무대에 올려질수 있습니다" 이 이벤트를 기획한 한 학생에게 비누방울 혹성이 무슨 뜻인지 물어봤다. "어릴적 만들어 놀던 비누방울에 투영됐던 그 많은 꿈들이 이제 어디로 사라졌는지 아무도 모릅니다. 하지만 자신과 상관없이 만들어진 모순투성이의 세상에서 어딘가 있을 비누방울로 만든 혹성으로 행복한 탈출을 꿈꾸고자 하는 겁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7.10.20 00:00

  • [장미섬우화] (247) 제8부 누가 인생을 공이라 하던가? <7>

    ... 우리 인생의 끝이 얕은 물밑처럼 보이지 않니?" "네가 나를 이해해주어서 정말 고맙다. 우리 문수하고 미아는 요새 약혼한 사이처럼 가깝게 지내. 미아가 학원에서 곧장 우리집으로 왔다가 귀가하고 있단다. 그 애들이 너무 행복해 보여. 부러울 정도로" "너는 진짜 좋은 시어머니 노릇을 할 것 같아. 문수 때문에 나도 안심하고 산다. 우리 미아에게는 그 애가 제일 맞는 신랑감 같거든" "그래서 나는 미아가 대학에 들어가면 곧 약혼을 시키고 싶어. ...

    한국경제 | 1997.10.20 00:00

  • "등단후 첫 외도"..데뷔 40년만에 산문집낸 소설가 하근찬씨

    "행복이라는 무지개는 어디 먼 하늘가에 따로 걸려 있는 게 아니라, 하루라는 고개를 넘는 언덕위에 어느날이나 아름답게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다만 무지개를 보고 못봄은 그사람의 마음의 눈에 달려 있다. 마음의 눈이 늘 침침하게 그늘져 있으면 무지개를 볼수 없고, 밝고 맑게 열려 있으면 어느날이나 쉽사리 무지개의 아름다운 자태를 볼수가 있는 것이다" 소설가 하근찬(66)씨가 문단 데뷔 40년만에 첫 산문집 "내 안에 내가 있다" (엔터)를 ...

    한국경제 | 1997.10.20 00:00

  • 김정일 승계 74년 사실상 끝나 .. 황장엽 전비서 언론기고문

    ... 주장하는 민족배타주의이며 철저한 개인숭배에 기초한 전제주의적 개인독재 사상이며 폭력을 신성화하는 군국주의 사상이다. "사회주의와 시장경제는 양립할 수 없다"는 희떠운 주장과 계급투쟁과 폭력혁명의 과격한 수식사와 역겨운 자화자찬으로 가득찬 이른바 "고전적 노작"들을 대담하게 버리고 보다 겸손한 자세로 인민의 자유와 행복을 위한 길, 조국의 평화적 통일의 길로 일대 방향전환을 하여야 할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7.10.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