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11,0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포토] '월드캅 4강 신화의 주역' 유상철 전 감독 별세

    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빈소가 8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향년 50세. 1971년생인 유 전 감독은 건국대 졸업 후 1994년 울산에 입단했다. 1999년 요코하마 F. 마리노스에 입단해 J리그에 진출했고 2006년 울산으로 돌아와 선수 생활을 마쳤다. 유 전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거스 히딩크 당시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으로부터 중용돼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특히 한국이 2-0으로 ...

    연예 | 2021.06.08 08:34 | 변성현

  • thumbnail
    [포토] 故 유상철 전 감독, '영정 속 환한 미소만 남아'

    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빈소가 8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향년 50세. 1971년생인 유 전 감독은 건국대 졸업 후 1994년 울산에 입단했다. 1999년 요코하마 F. 마리노스에 입단해 J리그에 진출했고 2006년 울산으로 돌아와 선수 생활을 마쳤다. 유 전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거스 히딩크 당시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으로부터 중용돼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특히 한국이 2-0으로 ...

    연예 | 2021.06.08 08:32 | 변성현

  • thumbnail
    [포토] 故 유상철 전 감독, '향년 50세를 일기로 별세'

    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의 빈소가 8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향년 50세. 1971년생인 유 전 감독은 건국대 졸업 후 1994년 울산에 입단했다. 1999년 요코하마 F. 마리노스에 입단해 J리그에 진출했고 2006년 울산으로 돌아와 선수 생활을 마쳤다. 유 전 감독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거스 히딩크 당시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으로부터 중용돼 4강 신화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특히 한국이 2-0으로 ...

    연예 | 2021.06.08 08:28 | 변성현

  • thumbnail
    "행복했습니다. 고맙습니다"...2002 월드컵 영웅 추모 물결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향년 50세에 별세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유 감독의 별세 소식이 전해진 7일 오후 월드컵 공식 계정에 유 전 감독의 선수 시절 국가대표 경기 출전 사진과 함께 "한 번 월드컵 영웅은 언제나 월드컵 영웅"이라며 추모 메시지를 올렸다. FIFA 월드컵 계정은 유 전 감독이 "2002 한일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이 안방에서 4강 진출을 이루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소개하며 유족과 지인, 한국 축구계에 ...

    한국경제TV | 2021.06.08 06:45

  • thumbnail
    FIFA·구단·2002 동료까지…국내외 축구계 유상철 애도 물결(종합)

    김병지·기성용·구자철 등 태극전사 선후배들도 'SNS 추모' '국민타자' 이승엽·유승민 IOC 선수위원도 추모 합류 췌장암과 싸우던 '2002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향년 50세에 세상을 떠나자 축구계 안팎이 슬픔에 빠졌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유 감독의 별세 소식이 전해진 7일 오후 월드컵 공식 계정에 유 전 감독의 선수 시절 국가대표 경기 출전 사진과 함께 "한 번 월드컵 영웅은 언제나 월드컵 영웅"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6.08 01:26 | YONHAP

  • thumbnail
    '남은 약속' 지키지 못하고…하늘의 별이 된 월드컵 스타 유상철(종합)

    ... 이끌고 '올스타' 선정된 멀티 플레이어 한쪽 눈 사실상 실명 상태로 선수 생활·코뼈 골절에도 골 넣은 '투혼의 태극전사' 지도자로도 활발히 활동…마지막 팀 인천서는 투병 중 1부 잔류 지휘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오후 향년 50세에 세상을 떠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은 성인 국가대표로만 124경기에 출전하며 한국 축구의 대표적인 멀티 플레이어로 이름을 날린 '레전드'다. 1994년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고 프로 생활을 시작하고 그해 A매치에도 ...

    한국경제 | 2021.06.08 01:04 | YONHAP

  • thumbnail
    FIFA·구단·2002 동료까지…국내외 축구계 유상철 애도 물결

    김병지·기성용·구자철 등 태극전사 선후배들도 'SNS 추모' 췌장암과 싸우던 '2002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7일 향년 50세에 세상을 떠나자 국내외 축구계는 슬픔에 빠졌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유 감독의 별세 소식이 전해진 7일 오후 월드컵 공식 계정에 유 전 감독의 선수 시절 국가대표 경기 출전 사진과 함께 "한 번 월드컵 영웅은 언제나 월드컵 영웅"이라며 추모 메시지를 올렸다. FIFA 월드컵 계정은 ...

    한국경제 | 2021.06.08 00:07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4강 주역' 유상철, 하늘의 그라운드로

    2002년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숨졌다. 향년 50세. 인천 구단은 이날 “유 전 감독이 오후 7시께 서울 아산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유 전 감독은 2019년 11월 췌장암 4기 진단을 받은 뒤 인천 지휘봉을 내려놓고 치료에 전념해왔다. 당시 “반드시 그라운드에 돌아오겠다”고 했으나 결국 유명을 달리했다. 그는 최근 급격히 병세가 ...

    한국경제 | 2021.06.07 23:31 | 조희찬

  • thumbnail
    '남은 약속' 지키지 못하고…하늘의 별이 된 월드컵 스타 유상철

    2002 월드컵 4강 신화 이끌고 '올스타' 선정된 멀티 플레이어 지도자로도 활발히 활동…마지막 팀 인천서는 투병 중 1부 잔류 지휘 췌장암 투병 끝에 7일 오후 향년 50세에 세상을 떠난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은 성인 국가대표로만 124경기에 출전하며 한국 축구의 대표적인 멀티 플레이어로 이름을 날린 전설이다. 1994년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고 프로 생활을 시작하고 그해 A매치에도 데뷔한 그는 일찌감치 유럽 무대에서도 통할 만한 ...

    한국경제 | 2021.06.07 23:03 | YONHAP

  • thumbnail
    '한일 월드컵 영웅' 유상철 전 감독, 암 투병 끝에 숨져

    2002 한일 월드컵 영웅인 유상철 전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암 투병 끝에 7일 숨졌다. 향년 50세. 인천 구단에 따르면 유 전 감독은 이날 오후 7시께 서울 아산병원에서 사망했다. 유 전 감독은 인천 사령탑에 있던 지난 2019년 10월 황달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가 췌장암 4기 진단을 받고 투병해왔다. 유 전 감독은 투병 중에도 벤치를 지키며 그해 인천의 2부 리그 강등을 막아냈다. "꼭 돌아오겠다"는 약속과 함께 지휘봉을 내려놓고 ...

    한국경제 | 2021.06.07 21: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