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7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재명 "세계여행비 1000만원" 논란되자 "브레인스토밍"

    ... 획일적이지 않고 개인적 특성을 고려해 다양해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그런데 이를 두고 일부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은 '세계여행 1000만원 지원 공약'이라 호도하거나 '포퓰리즘', '허경영 벤치마킹'이라며 비난의 소재로 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창의력과 말을 묶는 방식으로는 어떠한 개선도 요원하다"며 "오늘날 청년들은 기성세대보다 더 기회와 미래가 없는 최초의 ...

    한국경제 | 2021.05.06 16:36 | 조미현

  • thumbnail
    이재명 '세계여행비 1천만원' 논란에 "아이디어 차원" 반박

    ... 않고 대학진학 유무와 관계없이 공평하게 지원받아야 하고, 지원 방식은 획일적이지 않고 개인적 특성을 고려해 다양해야 한다는 것이었다"며 "그런데 일부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은 '세계여행 천만원 지원 공약'이라 호도하거나 '포퓰리즘', '허경영 벤치마킹'이라며 비난의 소재로 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브레인스토밍에서 나온 아이디어를 이런 식으로 왜곡하면 어찌 토론이 가능하냐"고 반문했다. 이 지사는 "오늘날 절박한 청년들에게 필요한 것은 최소한의 삶을 받쳐줄 ...

    한국경제 | 2021.05.06 16:26 | YONHAP

  • thumbnail
    이재명 "여행비 1000만원 발언 왜곡…정치적 공격에 유감"

    ... 좋다고 생각한다"며 "대신 대학 진학을 하지 않는 청년들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을 지원해주면 어떨까"라고 말한 바 있다. 이 지사의 해당 발언을 두고 국민의힘과 같은 당 윤희숙 의원 등은 '허경영식 사고', '포퓰리스트'라고 비판을 쏟아냈다. 이 지사는 이 같은 비판과 관련해 단순 아이디어 차원에서 나온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이 지사는 "핵심은 형식과 외관에 따라 차별받지 않고 대학 진학 유무와 ...

    한국경제 | 2021.05.06 15:32 | 조준혁

  • thumbnail
    이재명·이낙연, 경쟁하듯 '현금 구애'…野 "허경영 벤치마킹?"

    ... 청년층을 향한 '현금 지원' 정책을 언급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청년들에게 세계여행비 1000만원 지급을,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전역 남성들에게 3000만원 지급을 하자고 주장했다. 이에 야당에서는 "허경영이냐"는 비판이 나왔다. 이재명 "대학 안 간 청년에 세계여행비 주자" 이 지사는 지난 4일 경기도청에서 고졸 취업 지원 업무협약을 맺으며 "4년 동안 기술을 쌓고 노력한 결과가 4년 동안 대학 ...

    한국경제 | 2021.05.06 10:47 | 조준혁

  • thumbnail
    이재명, 윤석열에 "나름 뚜렷한 원칙 갖고 있어" 평가

    ... 대한 야권의 비판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불합리한 일을 추진하는 정치인을 맹목적으로 따를 만큼 수준 낮지 않다"며 "포퓰리즘이라고 비난하면서 못 하게 하는 자체가 진짜 포퓰리즘이다. 국민이 포퓰리스트에 놀아날 정도라면 공중부양하신 그분(허경영)이 옛날에 대통령 되셨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가상화폐 논란과 관련해선 "위험한 것은 사실이지만 일방적으로 금지하거나 전면적으로 봉쇄하는 건 옳지 않고 바람직하지 않다"며 "그렇다고 방치할 수도 없는 상황이어서 합리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4.28 17:18 | YONHAP

  • thumbnail
    `정치 염증 반영됐나`…허경영, 서울시장 선거 3위 올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3위에 올랐다. 정의당이 `전임 당대표 성추행 사태`의 후폭풍 속에 공천을 포기한데다,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이 각각 진영별 후보단일화에 나선 상황에서 `3위 빈자리`를 메운 모양새다. 허 허보는 52,107표를 얻어 1.07%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1~2위 후보와는 큰 격차이지만, 다른 군소후보들을 앞선 수치다. 허 후보는 서울시장 공약으로 미혼자에 매월 연애수당 20만원을 주는 연애 공영제와 ...

    한국경제TV | 2021.04.08 06:44

  • thumbnail
    정의당 빠지자 3위 꿰찬 허경영…"정치염증 반영"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3위에 올랐다. 정의당이 '전임 당대표 성추행 사태'의 후폭풍 속에 공천을 포기한데다,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이 각각 진영별 후보단일화에 나선 상황에서 '3위 빈자리'를 메운 모양새다. 8일 자정, 44.17% 개표율 기준으로 허 후보는 2만1천142표(0.98%)를 득표하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56.18%),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40.76%)의 뒤를 이었다. 1~2위 후보와는 큰 격차이지만, ...

    한국경제 | 2021.04.08 00:39 | YONHAP

  • thumbnail
    허경영 선거운동원, 유세 소음 항의에 "죽여줄까" 위협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의 선거운동원이 유세 소음에 항의하는 시민을 위협한 혐의로 입건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암경찰서는 유세 소음에 항의하는 시민에게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 선거유세원인 5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8시께 성북구 하월곡동에서 차를 타고 가던 20대 남성 B씨가 "유세차 음악 소리가 너무 크다. 줄여달라"고 하자 B씨 차 유리창을 주먹으로 치며 ...

    한국경제 | 2021.04.02 16:07 | 김명일

  • thumbnail
    유세 소음 항의하자 "죽여줄까" 위협한 선거운동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유세 관련 시비와 현수막 등을 훼손하는 범죄가 잇따라 발생했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암경찰서는 유세 소음에 항의하는 시민에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 선거유세원인 50대 남성 A씨를 입건했다. A씨는 1일 오후 8시께 성북구 하월곡동에서 차를 타고 가던 20대 남성 B씨가 "유세차 음악 소리가 너무 크니 줄여달라"고 하자 B씨 차 유리창을 주먹으로 치며 "죽여줄까" 등 폭언을 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4.02 10:30 | YONHAP

  • thumbnail
    허경영 "그린벨트 풀어 미니주택 200만호 공급"

    국가혁명당 허경영 서울시장 후보는 1일 서울시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를 해제해 10평 미만의 소형주택 200만 호를 짓겠다고 공약했다. 허 후보는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서울시에 필요 없는 땅을 팔아서 시민들에게 돌려주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 후보는 서울시가 주관해 그린벨트를 민간에 팔겠다면서 "분양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분양해주고, 월세를 원하는 사람은 월세를 해주겠다. ...

    한국경제 | 2021.04.01 11: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