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7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간] 조선 직장인 열전

    ... 직장동료들인 '대신'과 함께 '조선'이라는 회사에서 '직장생활'을 해나간 그들의 이야기는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어떤 교훈을 남겨줄까? 과거의 직업과 직위를 현대의 그것으로 환치해 읽는 재미를 더한다. 이 책은 정도전, 황희, 맹사성, 허균, 유성룡, 이항복 등 위인 17명의 삶을 들여다보며 때로는 과감하게, 때로는 지혜롭게, 때로는 뚝심으로 밀어붙인 일들로 이들 위인의 삶이 어떤 결과를 맞이했는지 알아본다. 나아가 현재를 사는 우리가 배워야 하는 것은 무엇이고, ...

    한국경제 | 2019.11.27 10:08 | YONHAP

  • thumbnail
    30년 넘게 이어지는 촛불 장학금…학생 44명·총 1천10만원 전달

    교산·난설헌선양회 이사장인 박영봉 촛불 장학회장이 19일 강원 강릉교육지원청 대강당에서 2019학년도 허균·허난설헌 장학금 전달식을 열었다. 박 회장은 초등학생 31명에게 20만원씩, 중학생 13명에게 30만원씩 총 1천10만원을 전달했다. 장학금을 받은 학생들은 평소 성실한 자세로 공부에 힘쓰고, 사회봉사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한 청소년들이다. 박 회장은 장학회 설립 30주년을 맞아 기존 장학금 이름인 '촛불 장학금'을 '허균·허난설헌 장학금'으로 ...

    한국경제 | 2019.11.19 17:42 | YONHAP

  • thumbnail
    다시 쓴 중단편으로 보는 김숨 소설의 뿌리

    ... 부분 손본 소설 세편이 담긴 이번 작품집은 이렇게 나왔다. 고향과 멀리 떨어진 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 관심을 두고 이주민과 디아스포라적인 삶을 작품에 담아온 김숨은 위안부 피해자 이야기를 담은 '한 명', '흐르는 편지', '숭고함은 나를 들여다보는 거야', '군인이 천사가 되기를 바란 적 있는가' 등을 썼다. 이상문학상 외에 동리문학상, 현대문학상, 대산문학상, 허균문학작가상 등을 받았다. 문학동네. 168쪽. 1만2천원.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01 07:00 | YONHAP

  • thumbnail
    한라시멘트, 제1회 강릉 국제영화제 후원…지역문화 진흥 '앞장'

    ... 발전을 위한 다양한 후원을 해왔다”며 “향후 지역 중심의 문화사업 진흥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앞장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릉시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강릉문화재단이 주관하는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는 허균·허난설헌, 율곡이이·신사임당 등 전통적 문학의 도시 강릉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국제적 영화문화 행사이다. 다음달 8일부터 7일간 비경쟁 부문 30개국 73편의 초청작이 강릉아트센터, CGV 강릉, 경포해변 등 ...

    한국경제 | 2019.10.30 09:03 | 김진수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시대를 앞서 간 허균의 ''호민(豪民)론''

    민주주의의 핵심은 무엇일까? 사람들마다 의견은 다르지만 내 생각에는 참여라고 생각한다. 정치 참여와 관련하여 호민을 소개한다. 시대를 앞서간 지식인 허균은 자신의 책 허균문선에 “천하에 두려워할 것은 백성뿐”이라며 백성을 원민(怨民) 항민(恒民) 호민(豪民)으로 나눴다. 그에 따르면 원민은 윗사람들이 하는 일에 그저 따르기만 하는 사람이다. 항민은 지배계급에 대한 원망을 품지만 행동에 나서지는 않는 사람이다. 호민은 자기가 받는 부당한 대우와 사회의 ...

    생글생글 | 2019.10.21 11:30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시대를 앞서 간 허균의 '호민(豪民)론'

    민주주의의 핵심은 무엇일까? 사람들마다 의견은 다르지만 내 생각에는 참여라고 생각한다. 정치 참여와 관련하여 호민을 소개한다. 시대를 앞서간 지식인 허균은 자신의 책 허균문선에 “천하에 두려워할 것은 백성뿐”이라며 백성을 원민(怨民) 항민(恒民) 호민(豪民)으로 나눴다. 그에 따르면 원민은 윗사람들이 하는 일에 그저 따르기만 하는 사람이다. 항민은 지배계급에 대한 원망을 품지만 행동에 나서지는 않는 사람이다. 호민은 자기가 ...

    한국경제 | 2019.10.21 09:00

  • thumbnail
    김동호 위원장 "올초 핸드폰에 입력된 번호 7천개…인맥이 자산"

    ... 이야기다. ◇ "명품영화제 만들 것…해외 영화제 수장들 내한" 최근 강남의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부산영화제처럼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품격있는 명품 영화제를 만들겠다"며 강한 열정을 보였다. "강릉은 신사임당, 이율곡, 허균, 허난설헌, 현대의 신봉승 작가 같은 문인들을 배출한 역사문화의 도시죠. 동계올림픽을 치르면서 문화시설과 호텔 등이 들어섰고 풍광이 수려할 뿐만 아니라 인구도 20만명 정도 적당해 영화제를 열기에 제격입니다. "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는 ...

    한국경제 | 2019.10.13 09:01 | YONHAP

  • thumbnail
    집현전 학사부터 최정호까지…한글 빛낸 12명을 만나다

    ...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선정한 7명의 삶과 한글 관련 활동을 소개한다. 세종을 제외한 후보 33명 중 '한글' 하면 떠오르는 사람을 3명씩 선택하도록 한 설문에는 약 1천700명이 참가했다. 조사 결과 1∼5위에 주시경, 윤동주, 허균, 방정환, 성삼문이 올랐다. 박물관이 한글 발전에 기여한 숨은 주역으로 뽑은 인물은 공병우, 박두성, 장계향, 정세권, 최세진, 최정호, 헐버트였다. 출품 자료는 138건, 195점이다. 인물에게 초점을 맞춘 전시인 만큼 ...

    한국경제 | 2019.09.30 17:52 | YONHAP

  • thumbnail
    [문화소식] 국립한글박물관, 소장자료 연계 강연회

    ▲ 국립한글박물관은 소설가 김탁환을 초청해 오는 27일 오후 3시에 소장자료 연계 강연회 '고전소설과 현대소설의 만남'을 개최한다. '혁명, 광활한 인간 정도전', '대장 김창수', '허균, 최후의 19일'을 쓴 김탁환이 고전소설 '명주기봉'과 시조집 '청구영언'을 소개한다. 명주기봉은 현씨 가문 인물을 중심으로 한 장편소설이고, 청구영언은 김천택이 편찬한 책이다. 김탁환은 고전에서 숨겨진 인물을 발굴해 현대소설로 재탄생시키는 글쓰기 방법을 ...

    한국경제 | 2019.09.10 11:16 | YONHAP

  • thumbnail
    Premium 늦여름에 볼 만한 공연작품들

    ...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간: 2019년 9월 15일까지 장소: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천재 시인의 시상을 담다, 뮤지컬 <난설> 뮤지컬 <난설>은 허초희의 일생을 재조명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남동생 허균과 스승 이달이 바라보는 관점의 대립을 통해 허난설헌의 시 세계를 담아낸다. 작품을 집필한 옥경선 작가는 허난설헌의 작품인 <견흥(遣興)>, <상봉행(相逢行)>, <가객사(賈客詞)>, <죽지...

    모바일한경 | 2019.08.21 14:09 | 한경 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