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6,3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與, 오세훈 '서울형 거리두기' 추진에 "방역 혼선 우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정부 방역 지침과 별도로 '서울형 거리두기'를 추진하는 오세훈 서울시장에 "방역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허영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오 시장은 서울시가 따로 방역 대책을 마련할 수 있음을 시사했는데 방역 전선에 혼선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국과 지자체 간의 유기적인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라며 "현장의 방역수칙 실천력이 조기에 회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

    한국경제 | 2021.04.11 22:13 | YONHAP

  • thumbnail
    '당원' 요구에 최고위원 경선룰 급변경…"도로 친문" 우려도

    ... 최고위원들을 5·2 전당대회에서 선출하기로 했다. 애초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당헌당규에 따라 최고위원을 중앙위에서 선출하기로 했지만, "전당대회에서 직접 투표로 뽑자"는 요구에 전격적으로 방향을 틀었다. 허영 대변인은 이날 비대위에서 '최고위원 선출방식 변경'을 의결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원들은 위기를 함께 헤쳐나가는 차원에서 권한을 존중해달라는 것이고, 비대위가 이를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1.04.11 18:22 | YONHAP

  • thumbnail
    임정 102주년…與 "역사 바로 세워야" 野 "통합 배워야"

    여야는 11일 임시정부 수립 102주년을 맞아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겠다는 의지를 다지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정책기조와 관련해선 선명한 입장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원동력이자, 뿌리임이 분명하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들의 뜻을 받들어 우리 역사를 바로 세우고 민족정기가 흐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임기 첫해부터 독립 유공자에 대한 철저한 ...

    한국경제 | 2021.04.11 17:09 | YONHAP

  • thumbnail
    '초선 5적' 낙인 찍힌 與 2030 "조소·비아냥 아프다"(종합)

    ... 식으로 이들의 휴대전화 번호가 공유되면서 하루 4천∼5천 통의 비난 문자메시지가 쇄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의원은 "문자도 문자지만, 전화가 너무 많이 쏟아져서 어쩔 수 없이 무음 처리를 해 놓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 비대위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누구 탓이나 어느 세력 탓으로 돌릴 문제는 아니고, 우리 모두의 책임으로 인정하고 해결해야 하는 숙제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반성하고 쇄신할 내용을 마련하는 ...

    한국경제 | 2021.04.11 17:08 | YONHAP

  • thumbnail
    與 최고위원 선출, 중앙위→전당대회로 변경(종합)

    ... 결정 변경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선 참패로 사퇴한 최고위원들의 후임을 5·2 전당대회에서 선출키로 했다. 당 비상대책위는 11일 국회에서 비공개 회의를 갖고 최고위원 선출방식을 중앙위에서 전당대회로 변경하는 방안을 의결했다고 허영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도종환 비대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전대까지 얼마 남지 않았는데 비용은 몇억 원씩 드니 당헌·당규대로 중앙위에서 선출하도록 했던 것"이라면서 "그런데 당원들이 기왕이면 전 당원이 참여해서 하도록 ...

    한국경제 | 2021.04.11 17:03 | YONHAP

  • thumbnail
    '백반기행' 김수로, 안성 갑부의 클래스 "한우 360마리·일꾼 15명" [종합]

    배우 김수로가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을 통해 경기도 안성에서 보낸 성장기 시절을 되돌아봤다. 지난 9일 방송된 '백방기행'에서는 허영만이 자타공인 '안성의 아들' 김수로와 함께 유쾌한 식도락 여행을 떠났다. 안성 출신인 그는 방송 내내 남다른 애향심을 드러냈다. 이날 민물새우 매운탕을 먹던 김수로는 "저희 어머니가 대단하신 게 아버지 밥을 한 번도 ...

    텐아시아 | 2021.04.10 12:30 | 정태건

  • thumbnail
    김수로 "안성 재산세 2위 갑부였던 父...한우만 360두"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백반기행`에서는 배우 김수로와 함께 유쾌한 안성 식도락 여행을 떠났다. 이날 김수로와 허영만은 안성장 구경에 나섰다. 두 사람은 안성장에서 5000원에 판매하는 한우국밥을 먹었다. 허영만은 김수로에게 "안성 국밥 많이 먹어봤냐"고 물었다. 김수로는 "국밥 많이 먹어봤다. 거의 한우 국밥을 먹었다"며 "저희 집에서 한우 360두를 키웠다"고 말했다. 허영만은 "옛날에 그 정도면 꽤 큰 규모였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김수로는 ...

    한국경제TV | 2021.04.10 10:33

  • thumbnail
    카라 14주년 자축, 보고싶은 故 구하라

    ... 향한 그리움도 이어졌다. 한 팬이 "구하라도 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며 아쉬움을 표하자 박규리는 댓글을 통해 "하라는 4명 이상 집합 금지라 못 온 걸로 하면 어떨까요"라고 말하며 구하라를 추억했다. 지난 2007년 데뷔한 카라는 2014년 강지영과 니콜이 탈퇴했으며, 허영지가 새 멤버로 합류해 활동을 이어가다 지난 2016년 해체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연예 | 2021.04.09 14:58 | 장지민

  • thumbnail
    카라, 7년 만에 한 자리…"구하라는 집합금지라 못 왔어"

    ... '프리티 걸(Pretty Girl)' '허니(Honey)' '미스터' '루팡' '스텝' 등 수많은 히트곡을 발표했다. 카라는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에서 뜨거운 인기를 끌며 한류를 주도했다. 이후 강지영과 니콜이 2014년 팀에서 탈퇴했다. 두 멤버의 탈퇴 후 허영지가 합류했다. 카라의 원 멤버가 한 자리에 모인 건 7년 만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4.09 10:20 | 우빈

  • thumbnail
    카라 14주년…"故 구하라, 4명 이상 집합 금지라 못 온 걸로"

    ... 가요계에 데뷔한 후 '프리티 걸', '허니', '미스터', '루팡', '점핑' 등 다수의 곡을 히트시키며 국내외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2014년 강지영과 니콜이 개인 활동을 위해 탈퇴했고, 허영지가 새 멤버로 활동했지만 2년 뒤 해체했다. 뚜렷한 이목구비와 스타성으로 인기를 끌었던 구하라는 2019년 11월 세상을 떠났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텐아시아 | 2021.04.09 09:08 | 김예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