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8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월간 집' 정소민X김지석, 과몰입 부르는 차진 연기

    ... 하여금 집을 사고 싶게 하는 기사를 쓰는 대표 전담 에디터였다. 이미 집 팔려고 잡지사 인수한 ‘돈만 밝히는 쓰레기’라고 소문나서 그만둔 에디터도 여럿. 편집장 최고가 실력, 인성 다 필요없고, 뼛속까지 헝그리 정신으로 무장된 사람을 찾은 이유였다. 어시스턴트로 시작해 “자존심은 빤스 벗듯 벗으며” 어떻게든 살아남으려 견뎌온 영원이 바로 그런 에디터였다. 그래서 “첫날부터 짜르겠다 막말해, 기사 자꾸 빠꾸시키고 ...

    연예 | 2021.06.17 11:11 | 김예랑

  • thumbnail
    '월간 집' 정소민의 짠내나는 인생 날씨, 차차 맑아질 수 있을까

    ... 정소민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태풍이 불어온 뒤, 그 다음은 ‘차차 맑음’이 될 수 있을까. JTBC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의 대한민국 평범한 직장인 나영원(정소민)은 어시스턴트부터 헝그리 정신으로 살아남은 어엿한 10년 차 에디터다. 그런데 해외 출장을 다녀온 사이 다니던 잡지사가 폐간됐고, 살고 있는 집까지 경매에 넘어갔다는 청천병력 같은 소식을 듣게 된다. 첫 방송부터 태풍을 맞게 될 영원. 공개된 스틸컷에는 돌아갈 ...

    스타엔 | 2021.06.14 11:09

  • thumbnail
    마침내 결정된 새 주인…'인천 전자랜드' 18년 역사 마침표

    ... 단골손님이다. 삼성, LG, SK, 현대모비스 등 대기업이 운영하는 팀이 대다수인 국내 프로농구에서 모기업이 가장 작은 축에 속하다 보니 전력상 '약자'일 때가 많았고, 2012년에도 모기업의 경영난으로 매각설이 흘러나오는 등 '헝그리 군단'의 이미지가 짙었다. 그런 가운데 명승부를 벌이고도 끝내 아쉬운 결과로 돌아서곤 해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의 대명사가 된 팀이기도 하다. 경기력이 좋지 않을 땐 '개그랜드'라는 조롱을 들었지만, 전력 이상의 기량을 발휘하고 ...

    한국경제 | 2021.06.02 17:15 | YONHAP

  • thumbnail
    '전자랜드, 너를 끝까지 지켜 줄거야'…애틋하게 들리는 응원가

    ... 원정으로 열린 1, 2차전에서 모두 경기 한때 리드를 잡으며 분투했지만 결국 2패를 떠안고 25일 3차전이 열리는 인천 홈으로 돌아오게 됐다. 18년 전인 2002-2003시즌 모기업이 재정난에 시달렸던 여수 코리아텐더가 '헝그리 투혼'을 앞세워 4강까지 올랐지만 역시 당시 최강으로 꼽힌 정규리그 1위 대구 동양(현 고양 오리온)에 3전 전패를 당했던 때를 떠올리게도 한다. 그때 코리아텐더는 지금과 같은 KBL의 공식적인 구단 매각 진행 과정도 없었고, 시즌이 ...

    한국경제 | 2021.04.24 10:26 | YONHAP

  • thumbnail
    "한국의 최대 리스크는 '서울 집중'…기업들이 먼저 흩어져야"

    ... 한국경제신문과 화상 인터뷰를 한 오야마 회장은 출산율 통계부터 입시 전쟁, 취업난 등까지 한국의 사정을 꿰뚫고 있었다. ▷일본에서 사업하는 것이 어렵지는 않았나. “차별받은 적은 없다. 핸디캡(불리한 조건)은 있었다. 헝그리정신은 배를 채우면 사라지지만 핸디캡은 인간을 강하게 만든다. 정신적인 핸디캡은 에너지로 연결된다고 생각한다.” ▷최근 한국 사회를 어떻게 보는지. “한국이 ‘한강의 기적’을 만들 수 있었던 ...

    한국경제 | 2021.03.14 17:17 | 정영효

  • thumbnail
    6연속 버디 임성재 "버디 간절한 헝그리 정신으로 쳤다"(종합)

    임성재(23)가 '헝그리 정신'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최다 연속 버디 타이기록을 세웠다. 임성재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파72)에서 열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로 공동 5위에 오른 임성재는 선두 리 웨스트우드를 3타 차로 추격하고 있다. 이날 임성재는 15번홀(파4)부터 18번홀(파4), ...

    한국경제 | 2021.03.13 10:53 | YONHAP

  • thumbnail
    6연속 버디 임성재 "버디 간절한 헝그리 정신으로 쳤다"

    임성재(23)가 '헝그리 정신'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최다 연속 버디 타이기록을 세웠다. 임성재는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베드라 비치의 TPC 소그래스(파72)에서 열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로 공동 5위에 오른 임성재는 선두 리 웨스트우드를 3타 차로 추격하고 있다. 이날 임성재는 15번홀(파4)부터 18번홀(파4), ...

    한국경제 | 2021.03.13 09:39 | YONHAP

  • thumbnail
    더 쟁쟁해진 K리그2…앞다퉈 외친 "승격! 다이렉트 승격!"

    ...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서울 이랜드 주장 김민균은 "개인적인 목표와 팀의 목표가 같다. 다이렉트 승격이 목표"라며 강한 의지를 내비쳤고, 지난 시즌 9위로 아쉬운 성적을 냈던 FC안양의 주현우는 "'헝그리 정신'으로 매 경기 최선을 다해 승격할 것"이라고 이를 악물었다. 부천FC의 '캡틴' 조수철은 개막전 상대인 대전의 이민성 신임 감독에게 '의미심장한 경고'를 날리기도 했다. 조수철은 "이 감독님이 K리그2에 처음 오셨는데, 쉽지 ...

    한국경제 | 2021.02.23 13:22 | YONHAP

  • thumbnail
    美 해병대 출신 배우 아담 드라이버, 76세 여배우 폭행설

    ... 190cm에 육박하는 장신 배우로 유명하다. 미 해병대 출신으로 산악자전거를 타다 부상을 입고 제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븐 스필버그, 마틴 스코세이지, 노아 바움백 등 할리우드 거장들과 많은 작업을 했고, 이탈리아 영화 '헝그리 하츠'로 베니스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등 할리우드를 넘어 세계적인 배우라는 평을 받았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

    연예 | 2021.02.03 17:14 | 김소연

  • thumbnail
    '집사부일체' 신성록, 결정적인 순간의 실책 '폭소'…'최고의 1분' 차지

    ... 한다. 네트를 맞고 넘어가는 등 의도치 않은 득점을 하면 상대에게 미안하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두 사람은 "오늘 하루, 어떤 상황에서도 매너를 지키면서 테니스를 하자"라며 훈련을 시작했다. '헝그리 정신'이 중요하다는 이형택은 동현 팀 이승기, 신성록, 김동현을, '무조건 재밌어야 한다'던 전미라는 세형 팀 양세형, 차은우 팀을 맡았다. 양팀은 밥차 내기 대결을 치르기로 했다. 대결에 앞서 멤버들은 라켓 ...

    텐아시아 | 2020.12.07 09:51 | 김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