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6,6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LNG해운, 말레이 에너지기업괴 장기용선 3척 계약

    현대LNG해운은 말레이시아 최대 국영 에너지기업인 페트로나스LNG와 3척의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장기 용선계약을 체결했다. 옵션 3척까지 포함하면 단일선사 기준으로는 국내 해운 역사상 최대 규모의 수주다. 코로나19 확산 ... 현대LNG해운은 IMM프라이빗에쿼티(PE)와 IMM인베스트먼트가 2014년 6월 컨소시엄을 꾸려 당시 경영난을 겪고 있던 현대상선(현 HMM)의 가스선 사업부를 인수하면서 설립됐다. IMM은 현대LNG해운이 운영하는 LNG 전용선대의 잠재력이 ...

    한국경제 | 2021.05.06 10:21 | 강경민

  • thumbnail
    '보복 소비' 터지자…해운운임 역대 최고치

    ... ‘슈퍼갑’이 된 일부 해외 선사가 대기업과 맺은 장기 계약을 파기하는 사례도 적지 않다. 선사로선 서너 배 오른 스폿 물량으로 계약하는 것이 수익을 더 많이 낼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 유일의 원양선사인 HMM(옛 현대상선)은 해상운임 급등에 힘입어 ‘분기 영업이익 1조원 시대’를 열 전망이다. 해운업계에 따르면 HMM의 올 1분기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평균 전망치)는 매출은 2조원대 중반, 영업이익은 1조원가량으로 추정된다. ...

    한국경제 | 2021.05.03 14:59 | 강경민

  • thumbnail
    해상운임 한달 새 20%이상 급등…미주·유럽 항로 '역대 최고' 찍었다

    ... 곤혹스러운 입장이다. 정부와 HMM은 추가 발주와 용선을 통해 이르면 내년까지 선복량을 100만TEU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최소한 내년까지는 화물대란이 불가피하다는 뜻이다. 2016년 당시 국내 1, 2위 선사였던 한진해운과 현대상선(현 HMM)의 선복량은 각각 61만7000TEU와 43만7000TEU였다. 세계 선사 중 한진해운이 7위, 현대상선이 14위였다. 하지만 2017년 한진해운 파산 이후 국내 선복량은 75만TEU로 축소됐다. 이마저도 해운재건 5개년 ...

    한국경제 | 2021.05.02 18:15 | 강경민

  • thumbnail
    한국해양진흥공사, 위탁사업 수행…국적선사 경쟁력 제고

    ... 양성사업, 우수 선화주 인증제도, 폐선 보조금, 국가필수선대 등의 사업을 진행한다. 해진공의 이 같은 노력에 힘입어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지난 16일 기준 2800을 넘기는 등 3000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HMM(옛 현대상선)을 포함한 국적 원양선사들의 재기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HMM은 경쟁력 확보를 목적으로 2018년 국내 조선 3사와 약 3조1500억원 규모의 초대형선 20척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해진공은 국내외 투자은행을 대상으로 경쟁력 ...

    한국경제 | 2021.04.27 15:17 | 김소현

  • thumbnail
    [차준호의 딜 막전막후] 항공사 인수 프로젝트명이 '마리나'인 이유

    ... 정상’ 등을 뜻하는 ‘서밋(Summit)’이 낙점됐다. 그룹 내 정상에 오른 회사인 만큼 꼭대기에서 팔겠다는 포부를 담았지만 결과적으론 ‘중턱’에서 팔렸다는 평가다. HMM(당시 현대상선)은 한진해운이 보유하던 스페인 알헤시라스터미널 인수전에서 스페인 무적함대 이름을 따 ‘아르마다(Armada)’로 프로젝트명을 지었다. 회사를 무적함대처럼 재건하겠다는 의미를 포함했지만 함대의 결말이 썩 ...

    한국경제 | 2021.04.26 17:59 | 차준호

  • "현장 와보면 안다…삼성·LG보다 HMM이 힘 세"

    HMM(옛 현대상선)이 해상운임 급등에 힘입어 ‘분기 영업이익 1조원 시대’를 열 전망이다. 반면 화물대란 장기화로 HMM과 화주의 갈등도 커지고 있다. 25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HMM의 올 1분기 실적 ... 영향이 컸다. 2016년 당시 국내 1위 선사였던 한진해운이 파산한 데 이어 HMM도 경영난을 겪으면서 대주주가 현대그룹에서 산업은행으로 바뀌었다. 산은은 HMM을 자회사로 편입한 뒤 고강도 구조조정과 함께 3조원 넘는 공적자금을 ...

    한국경제 | 2021.04.25 17:39 | 강경민

  • 금주(4월16일~4월22일)의 신설법인

    ... ▷대전미래연구컨소시엄(김양기·2·동물, 식물, 식생 관련 자연과학 분야 연구업) ▷맨앤맨씨앤씨(안상선·100·부동산 개발, 시행, 매매, 분양, 유통, 임대, 관리업 및 동 대행업) ▷... 빙과류 제조 및 도,소매업) ◇유통 ▷더잇츠(박재형·5·상품권 판매 및 매입) ▷도마현대(강희봉·100·차량부품 도.소매업) ▷마비니(유성현·30·의류 ...

    한국경제 | 2021.04.23 17:51 | 민경진

  • thumbnail
    굿즈 판매·마케팅·가격차별…스포츠에도 경제원리 작동

    ...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보통 올림픽, 월드컵, F1(포뮬러 원) 자동차 경주대회를 3대 스포츠 이벤트(F1 대신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꼽기도 함)라고 하는데 이를 후원해 독점적 마케팅 활동을 보장받는 공식 후원업체들은 투자 대비 20배 수준의 유·무형 홍보효과를 누리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코카콜라, 나이키,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 글로벌 기업들이 공식 후원을 통해 기업 이미지를 끌어올린 대표적 기업들이죠. 삼성전자는 올림픽, 현대자동차는 월드컵에 ...

    한국경제 | 2021.04.12 09:01 | 정태웅

  • thumbnail
    하늘과 바람과 별과…요트

    ... 여행을 즐기며 살고 싶다”는 로망을 품은 사람도 많다. 요트는 문명의 질서 속에 쉼 없이 달려온 아폴로적 현대인의 심연에 잠겨 있는 조르바를 깨우는 오브제다. 2015년 마리나법 개정 이후 국내에서도 요트족이 늘고 있다. ... 잊게 되는 힐링의 시간이 찾아오죠.” ‘바람 타고 질주’ 요트의 시작은 요트란 상선, 어선, 군함 등 업무 수행을 목적으로 하는 업무용 배가 아니라 유람, 경주 등에 쓰이는 범선 또는 동력선을 말한다. ...

    한국경제 | 2021.04.08 17:28 | 전설리/정지은/정소람

  • thumbnail
    해운사 부활 뱃고동에…서비스수지 75개월 만에 흑자

    ... 시련을 근근이 버티던 해운사 업황은 지난해 급반전했다. ‘만선’ 행진을 이어간 HMM(옛 현대상선) 등의 실적이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린 것이다. 해운사의 부활에 힘입어 지난 2월 운송·여행 수출액과 ... 이어가면서 지난해 980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팬오션(영업이익 2252억원) 대한해운(1459억원) SM상선(1405억원) 등 국내 해운사들이 지난해 줄줄이 1400억~2000억원대 영업이익을 거뒀다. 이 같은 호황은 2015년부터 ...

    한국경제 | 2021.04.07 17:32 | 김익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