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204,8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차,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힘쓴다

    ... 판스프링 제거 비용 및 주유상품권(10만원)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참여 신청이 가능한 블루핸즈는 상용고객센터 또는 '현대 트럭&버스' 카카오 플러스 친구 1:1채팅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종 및 제조사 상관없이 신청 가능하다. 현대차 관계자는 "작은 실천으로 도로 위 안전을 위협하던 판스프링이 아이들을 지키는 보호장치로 완전히 탈바꿈할 수 있다"며 "전국에 계신 화물차주 및 트럭커와 함께 교통안전 문화를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

    오토타임즈 | 2021.08.02 07:56

  • thumbnail
    현대차, 불법 판스프링으로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펜스' 만든다

    ... 설치 캠페인)’ 협력을 위한 비대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불법 설치된 화물 적재함 보조 지지대(판스프링)를 회수해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펜스로 제작·설치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 TS한국교통안전공단이 안전성 시험 등 판스프링 설치기준을 마련했지만, 운전자들의 우려는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현대차는 이번 캠페인이 화물 운전자들의 적재물 안전관리 인식을 개선하는 동시에 일반인들의 두려움과 부정적 인식을 해소하는 ...

    한국경제 | 2021.08.02 07:30 | 오세성

  • thumbnail
    중소형 증권사 낄 자리 없다…올해 IPO, 대형 증권사 7곳이 독식

    ... 증거금을 끌어모았던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경우 미래에셋증권이 JP모건과 함께 대표 주관사를 맡는 등 대형 및 외국계 증권사들이 지했다. 중소형 증권사로는 SK증권만이 인수단으로 참여했다. 최근 공모를 끝낸 카카오뱅크의 경우에도 중소형사 중에서는 현대차증권이 인수단에 이름을 올렸다. 2일부터 공모주 청약을 시작하는 크래프톤의 공모에는 미래에셋증권을 대표 주관사로 모두 6개 증권사가 참여하지만 중소형 증권사는 없다. 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8.02 07:22 | 차은지

  • thumbnail
    50대 중년 남성, 아이오닉5 EV 많이 샀다

    -주력 소비층, 40대 이후가 대부분 현대자동 아이오닉5 EV를 많이 구입한 연령층은 50대 남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현대차가 지난 6월까지 출고된 5,700대의 아이오닉5 소비층을 분석한 결과 연령별로는 50대가 31.1%로 가장 높고 그 뒤를 이어 40대가 27.6%를 지했다. 이외 60대 이상이 20.6%로 기록돼 전반적으로 중장년 소비층의 관심이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30대와 20대는 각각 16.8%와 3.8%에 머물렀으며 ...

    오토타임즈 | 2021.08.02 07:18

  • thumbnail
    '배터리 화재' 코나 EV 리콜 하세월에…주들 '부글부글'

    ... 불과…화재위험·충전 불편에 불만 여전 여름철 화재 위험성 우려 목소리도…전기 전환기 안전성 '관건' 연이은 화재로 논란의 중심에 선 현대차 코나 전기(EV)의 더딘 리콜 진행 ... 전체 리콜 대상 코나 EV(2만5천83대) 중 리콜 조치를 완료한 비율은 약 36%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코나 EV의 잇따른 화재로 소비자 불안이 커지자 지난 3월 LG에너지솔루션과 1조4천억원을 투입해 2017년 11월부터 ...

    한국경제 | 2021.08.02 06:21 | YONHAP

  • thumbnail
    대형 증권사 7곳, 올해 IPO 독식…'쏠림' 심화

    ... 중소형 증권사로는 SK증권만이 인수단으로 참여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도 NH투자증권을 대표 주관사로 6개의 증권사가 참여했는데, 중소형 증권사 중에는 SK증권만이 끼었고, 최근 공모를 끝낸 카카오뱅크의 경우에도 중소형사 중에서는 현대차증권이 인수단에 끼었다. 한 대형 증권사 관계자는 "기업 입장에서도 성공적으로 상장을 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기관이나 해외투자자들을 유치해 흥행이 되기를 원한다"며 "그러다 보면 중소형 증권사보다 대형 증권사를 선호하게 된다"고 ...

    한국경제 | 2021.08.02 06:07 | YONHAP

  • thumbnail
    37년간 대한민국 양궁 키워낸 키다리 아저씨의 '1등 DNA'

    ... "화살의 편차가 없이 좋은 화살을 골라 쓸 수 있었기 때문에 그 기술이 유용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그룹 역시 최근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고 사업 영역에서도 '자동 제조 기업'에서 '미래 모빌리티 ... 있도록 한 것이다. 국제대회 적응을 위해 국가대표, 상비군, 지도자, 심판 대상으로 무료 영어교육도 실시한다. 현대차그룹 역시 다방면으로 미래 인재 육성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산학협력기업 현대엔지비를 통해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

    한국경제 | 2021.08.02 06:02 | 오세성

  • thumbnail
    화물 불법 판스프링→안전 울타리로 재활용

    ... 지지대로 불법 개조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 달리는 화물차에서 판스프링이 떨어져 나와 대형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시는 현대자동, 국토교통부, 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협약을 맺고 불법 판스프링을 회수해 재활용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자사 서비스 네트워크 '블루핸즈'를 통해 선착순 화물 300대의 불법 판스프링을 제거해주고 이를 어린이보호구역에 설치할 안전 울타리로 제작한다. 시는 안전 울타리를 둘 어린이보호구역 장소를 ...

    한국경제 | 2021.08.02 06:00 | YONHAP

  • thumbnail
    "불법 판스프링 무상 제거하고 주유권 받아 가세요"

    교통안전공단 10월 31일까지 캠페인 진행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국토교통부, 현대자동 등과 함께 '화물 불법 판스프링 제거 및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울타리 설치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 협력 서비스센터인 블루핸즈를 ... 울타리를 제작할 예정이다. 캠페인 참여는 3일부터 10월 31일까지 할 수 있으며, 참여 방법은 전국에 있는 현대 블루핸즈 사업소(☎ 080-200-6000)에 문의하면 된다. 판스프링은 화물 무게를 지탱하면서 충격을 흡수하는 ...

    한국경제 | 2021.08.02 06:00 | YONHAP

  • thumbnail
    "2027년 레벨4 자율주행 상용화 위해선 제도개선 속도내야"

    한국자동차연구원 산업동향…"독일은 레벨4 상시 운행 허용 추진" 2027년까지 레벨4 이상 완전자율주행 상용화에 성공하려면 우리나라도 주요 국가들처럼 레벨3 이상 자율주행차의 상용화를 위한 제도 정비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조언이 ... 자율주행시스템이 량을 주행하되 위급상황이 되면 운전자가 량을 통제해야 하는 '조건부 자동화' 단계이며, 레벨4는 량 스스로 상황을 판단해 비상시에도 운전자의 개입이 불필요한 단계이다. 현대차는 레벨3 기술인 HDP를 개발해 세대 ...

    한국경제 | 2021.08.02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