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3,2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LH 혁신위원회 출범…위원장에 서울대 김준기 교수

    LH가 조직 쇄신을 위한 혁신위원회를 출범했다. 혁신위원회 위원장에는 김준기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가 선임됐다. `LH 혁신위원회` 설치는 김현준 사장이 지난달 26일 취임사에서 밝힌 핵심 추진사항이다. 혁신위원회는 학계, 시민단체, 노동계 등 외부전문가 8명과 내부위원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은 김준기 서울대 행정대학원 교수가 선임됐다. 김준기 위원장은 서울대행정대학원장, 국회예산정책처장을 역임하고, 현재 한국공기업학회장을 맡고 있다. 공공정책과 ...

    한국경제TV | 2021.05.07 09:33

  • thumbnail
    "내년 예산 현장서"…8년만에 찾아가는 지방재정협의회

    양극화·지역소멸 등 현안서 지역 목소리 청취 목적 수요 현장간담회선 예산실장이 플랫폼노동자 등 만나기로 기획재정부가 2022년 예산안을 수립하기에 앞서 현장·지역 목소리 수렴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 시·도를 찾아가는 방식으로 8년 만에 개편한다. 기획재정부는 내년 예산안을 '국민공감 예산'으로 편성하고자 이처럼 현장·지역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양극화 심화와 ...

    한국경제 | 2021.05.05 12:00 | YONHAP

  • thumbnail
    [인사청문회] 안경덕 고용장관 후보자 "고용안전망 강화·청년 일자리 확대 최선"

    ... 유망산업을 중심으로 기업이 주도하는 인재양성 모델을 마련·확산하는 등 직업훈련을 강화하고, 맞춤형 취업지원을 병행해 현장의 인력 미스매치 문제도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산업구조 전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은 분들이노동시장에서 ... 내비쳤다. 안 후보자는 "내년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앞서 기업별 안건보건관리체계 구축을 적극 지원하고, 산업안전 전담 조직 확충 등 인프라도 강화하여 우리 산업현장의 안전보건시스템과 문화를 획기적으로 전환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TV | 2021.05.04 15:27

  • thumbnail
    태영건설·대우건설…고용부 특별감독으로 본 중대재해법 준비 '팁'

    ... 산업안전보건법에 비해 훨씬 강화된 중대재해법 적용을 위한 사전 훈련을 겸해 기업들의 경각심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태영건설에 이어 28일부터 대우건설 본사와 전국의 소속 건설현장에 대한 산업안전보건 감독에 들어갈 예정이다. ... 사망사고가 발생했고, 대우건설도 올해 2명을 비롯해 2019년 이후 12건의 사망사고가 있었다. 앞서 고용부는 건설현장에서 사망사고가 잇따를 경우 사고 현장은 물론 본사와 소속 건설현장을 모두 특별감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대재해법은 ...

    한국경제 | 2021.04.27 17:22 | 백승현

  • thumbnail
    노동부, 올해 노동자 2명 숨진 대우건설도 본사감독…대표이사도

    태영건설 이어 두 번째…인력·조직 체계 등 6개 항목 집중 점검 고용노동부가 태영건설에 이어 대우건설에 대해서도 본사 감독을 통해 산업안전보건 체계를 제대로 갖추고 있는지 점검한다. 기업의 산업안전보건 체계 부실로 노동자 사망사고 ... 이상 발생한 건설사는 대우건설이 유일하다"고 지적했다. 산업안전보건 체계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얘기다. 노동부는 대우건설 소속 건설 현장에 대해서는 이달 29일부터 불시 현장 방문을 통해 감독할 계획이다. 추락과 끼임 사고 ...

    한국경제 | 2021.04.27 10:39 | YONHAP

  • thumbnail
    노동자 3명 숨진 태영건설에 노동부 "대표이사 안전관리 소홀"(종합)

    ... "안전보건 목표는 안전팀만의 실행 목표 수준으로 수립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본사 안전팀이 사업 부서에 편제돼 조직 내 위상이 낮고 현장 안전보건 관리자의 정규직 비율이 업종 평균보다 낮은 점도 문제라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 컨설팅의 성격도 있다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노동부는 곧 대우건설에 대해서도 비슷한 감독에 착수할 예정이다. 노동부는 이날 태영건설에 속한 전국 건설 현장을 대상으로 한 불시 감독 결과도 공개했다. 현장에서는 노동자 추락사고 ...

    한국경제 | 2021.04.26 16:05 | YONHAP

  • thumbnail
    국내 최초 소방관 노조 7월 출범한다…한국노총 준비위 가동

    ... 인력 부족에 따른 장시간 노동 ▲ 장비 노후화로 인한 소방공무원의 건강, 안전, 생명 위협 ▲ 동료의 사망과 사고 현장을 목격한 소방공무원의 외상후스트레스 장애 등을 개선해야 할 과제로 제시했다. 이어 "전국 소방 현장노동조합의 ... 마다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국 소방공무원은 약 6만명이다. 이들의 노조 가입이 허용될 경우 양대 노총의 조직화 경쟁도 가열할 전망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전국공무원노조도 소방공무원 조직화에 착수한 상태다. ...

    한국경제 | 2021.04.26 14:00 | YONHAP

  • thumbnail
    노동자 3명 숨진 태영건설에 노동부 "대표이사 안전관리 소홀"

    ... "안전보건 목표는 안전팀만의 실행 목표 수준으로 수립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본사 안전팀이 사업 부서에 편제돼 조직 내 위상이 낮고 현장 안전보건 관리자의 정규직 비율이 업종 평균보다 낮은 점도 문제라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 경우 노동자 사망사고를 낸 건설업체가 적용 대상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업계에 경종이 될 전망이다. 노동부는 이날 태영건설에 속한 전국 건설 현장을 대상으로 한 불시 감독 결과도 공개했다. 현장에서는 노동자 추락사고 ...

    한국경제 | 2021.04.26 12:01 | YONHAP

  • thumbnail
    정치권·시민단체 집중 포화에…포스코가 내놓은 고육책

    잇단 산재 사망사고와 미얀마 군부와의 합작관계 등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포스코가 홍보·대관 조직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 포스코와 각 자회사들이 정치권과 시민단체 등으로 집중 포화를 맞고 있는 상황에서 홍보·대관 ... 강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는 잇단 산재사망 사고로 여당의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지난 2월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청문회 이후에도 사망자가 발생하자 여야 의원들은 코로나19가 잠잠해지는대로 현장 청문회을 열겠다는 계획이다. ...

    한국경제 | 2021.04.23 15:24 | 강경민

  • thumbnail
    [2021 귀농귀촌 청년창업 박람회] ② 부산·울산·경남·경북

    ... 성공적인 지역 생활 정책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우선 올해부터 농업기술센터 내에 귀농·귀촌 담당 조직을 신설해 미래 귀농·귀촌에 대비하고 있다. 귀농인 상호교류 증진 및 유대강화를 위해 '귀농·귀촌인 지역주민 초청행사 ... 드는 식비, 다과비, 기념품 제작비 등 비용을 가구당 60만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선진 농업인을 매칭해 주는 현장 밀착형 지원 서비스인 '귀농인 멘토링제 지원사업'도 시행 중이다. 하영상 밀양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밀양은 농업을 ...

    한국경제 | 2021.04.23 09:0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