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333,4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문 대통령, 英 존슨 총리와 정상회담 갖는다…글로벌 현안 공조

    문재인 대통령이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차 19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한 가운데 오는 20일 미국 뉴욕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UN총회 계기로 한-영국 정상회담이 개최된다. 문 대통령과 존슨 총리와의 양자회담은 지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계기 회담 이후에 100일 만에 개최되는 것이다. 이 자리에서 양국 정상은 G7,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제26차 ...

    한국경제 | 2021.09.19 15:13 | 류은혁

  • thumbnail
    "5년내 시총 1조 달러 돌파...美 9개, 中 4개"

    앞으로 5년 뒤인 2026년까지 시가총액 1조달러 (약 1,178조원)를 돌파할 수 있는 기업이 16개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현지시간) 마켓 인사이더는 어프루브닷컴의 분석을 인용해 이같이 전망했다. 현재 이른바 `1조 달러 클럽`에는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알파벳, 페이스북과 사우디아라비아의 아람코 등 6개 기업만 포함되어 있다. 어프루브닷컴은 상장된 50개 대기업에 연평균 성장률을 적용해 누가 가장 빨리 1조 달러 클럽에 ...

    한국경제TV | 2021.09.19 14:58

  • thumbnail
    "대형 항공사보다 낫다"…코로나 위기에 생존력 높아진 LCC

    유럽의 소규모 저가 항공사들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우위를 점할 수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CNBC는 17일(현지시간) "유럽의 저가 항공사(LCC)들이 기성 대형 항공사(FSC)에 비해 코로나19 여파를 이겨내는 속도가 빠른 것으로 분석된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위기로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면서 전 세계 항공사들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그 와중에 저가 항공사들의 이점이 분명하게 드러났다는 지적이다. 특히 각국 정부로부터 ...

    한국경제 | 2021.09.19 14:30 | 김리안

  • thumbnail
    오커스 출범 속 중국 외교장관, 우방에 '공평·정의' 강조

    ... 외교·안보 협의체 '오커스(AUKUS)'를 출범한 가운데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우방을 향해 공평과 정의를 지키고 다자주의를 실천하자며 결집에 나섰다. 19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17일(현지시간) 타지키스탄 수도 두샨베에서 열린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화상 연설 내용을 소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왕이 부장은 "SCO는 지난 20년 동안 풍부한 협력 경험을 쌓았고 ...

    한국경제 | 2021.09.19 12:13 | YONHAP

  • thumbnail
    "미·영·호주, 6월 G7서 오커스 극비논의…마크롱만 몰라"

    ... 참석 G7 회담서 프랑스 몰래 논의" 미국·영국·호주의 중국 견제용 안보 파트너십인 '오커스'(AUKUS)가 지난 6월 영국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도 프랑스 몰래 극비리에 논의됐다고 영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18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미국, 영국, 호주 정상들은 지난 6월 12~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린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에서 따로 은밀히 접촉해 미국과 영국의 핵추진잠수함 기술을 호주에 이전한다는 구상을 골자로 한 오커스 결성을 ...

    한국경제 | 2021.09.19 11:54 | YONHAP

  • thumbnail
    화장실 박살 낸 후 자랑…美10대들의 위험한 '범죄 놀이'

    미국 10대들 사이에서 화장실 집기를 훔치고 파손하는 '범죄 놀이'가 소셜미디어 틱톡을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학생들이 영상을 접한 뒤 범죄 행위를 실행으로 옮기면서 심각한 사회 문제로 번지는 분위기다. 1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비뚤어진 절도'라는 해시태그를 단 범죄 놀이가 미국 전역의 학교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이 범죄 놀이는 지난 1일 미국의 한 틱톡 ...

    한국경제 | 2021.09.19 10:55 | 신현아

  • thumbnail
    멕시코에 모인 중남미 지도자들…미주기구 등 놓고 의견 엇갈려

    제6차 CELAC 정상회의…베네수엘라 마두로 깜짝 참석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18일(현지시간) 제6차 중남미·카리브해국가공동체(CELAC) 정상회의가 열렸다. 2017년 1월 이후 4년여 만에 열린 이번 정상회의엔 의장국 멕시코 등 10여 개국 정상들을 포함해 32개 회원국 대표단이 참석해 이민 문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의 현안을 논의했다. 무엇보다 회의 전부터 주목을 받았던 이슈는 미주기구(OAS)의 역할과 방향 ...

    한국경제 | 2021.09.19 10:53 | YONHAP

  • thumbnail
    "굉장한 놀이기구였다"…스페이스X 우주 관광객 무사 귀환

    ...타 식사…자선 모금·과학 실험도 미국의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 우주선을 타고 지구 궤도 비행에 나섰던 민간인 4명이 사흘 여행을 마치고 무사히 지구로 귀환했다. 스페이스X 우주 관광객들은 18일(현지시간) 미국 동부 시간 기준 오후 7시를 조금 넘긴 시각에 플로리다주 인근 대서양에 착수(着水)했다. AP 통신은 "우주 관광객 4명이 선구적인 궤도 여행을 안전하게 마쳤다"며 이들은 "전문 우주 비행사 없이도 (우주 ...

    한국경제 | 2021.09.19 10:51 | YONHAP

  • thumbnail
    돈 아끼려 걸어 출퇴근하던 학교 관리인이 받은 '깜짝선물' [영상]

    미국의 한 초등학교 관리인이 직원 동료들에게 자동차 선물을 받은 훈훈한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ABC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조지아주 로쿠스트 그로브 소재 한 초등학교에서 안전 관리인으로 일하는 크리스는 동료들에게 깜짝 선물을 받았다. 크리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도 초등학교 관리인으로 일해왔다. 특히 수년간 교통비를 아끼기 위해 매일 집에서 일터까지 걸어서 출퇴근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9.19 10:50 | 김정호

  • thumbnail
    `스페이스X` 지구로 무사 귀환…우주 관광시대 열리나

    ... 지구 궤도 비행에 나섰던 민간인 4명이 사흘 여행을 마치고 무사히 지구로 귀환했다. 스페이스X 우주 관광객들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저녁 미국 플로리다주 인근 대서양에 내려왔다. 앞서 억만장자인 재러드 아이잭먼 등 4명은 지난 15일 ... 우주 공간에 도달해 사흘 동안 지구를 도는 궤도 비행을 했다. 음속의 22배인 시속 2만7359㎞의 속도, 1시간30분마다 지구를 한 바퀴 돈 셈인데 투명한 돔 `코퓰러`(Copula)를 통해 지구와 우주 공간을 내다봤다. 이번 ...

    한국경제TV | 2021.09.19 10: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