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338,7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영국 보수당 "우리끼린 친해서 마스크 안써도 괜찮아"

    ... 논란이 일자 원내대표가 "우리끼린 친해서 괜찮다"고 주장했다. 제이컵 리스-모그 보수당 하원 원내대표는 21일(현지시간) 소속 의원들에게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지침을 내렸다고 BBC 등이 보도했다. 리스-모그 대표는 "사람이 ... 의원 마스크 착용 논란과 관련해서 마스크를 쓰도록 압박을 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같은 당 원내대표가 불과 몇 시간 만에 이를 거부한 것이다. 노동당 등 야당 의원들은 의회에서 대체로 마스크를 착용한다. 노동당에서 의회에서 마스크를 ...

    한국경제 | 2021.10.22 19:13 | YONHAP

  • thumbnail
    나이지리아 피랍학생 30명, 4개월만에 풀려나

    나이지리아 북서부에서 괴한들에 의해 납치된 학생 가운데 30명이 피랍 4개월 만에 풀려났다고 AP, AFP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북서부 지역 케비 주지사실은 이날 연방정부 칼리지 학생들이 케비 주도(州都)에 도착했다면서 이같이 발표했다. 풀려난 학생들은 가족들과 재회하는 동안 의료검진과 지원을 받을 것이라고 케비 주지사 대변인인 야하야 사르키가 말했다. 그러나 아직도 수십 명의 학생이 여전히 포로 상태에 있다. 케비 학생들은 지난 ...

    한국경제 | 2021.10.22 18:49 | YONHAP

  • thumbnail
    '뿔 3개 초식공룡' 트리케라톱스 화석, 경매서 90억에 낙찰

    '뿔 3개 초식공룡'으로 친숙한 트리케라톱스 화석이 경매에서 90억4000만원에 낙찰됐다. 해당 화석은 전 세계에 현존하는 트리케라톱스 화석 중 가장 큰 크기를 자랑한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빅존(Big John)'이라고 이름 붙은 이 화석은 파리 드루오 경매장에서 한 미국인 수집가에게 660만유로(한화 80억4000만원)에 팔렸다. 수수료와 다른 경비를 제외한 경매 낙찰가는 550만유로였다. ...

    한국경제 | 2021.10.22 18:48 | 이보배

  • thumbnail
    밀렵꾼 표적 안되려고?…상아 없이 태어나는 코끼리 증가

    아프리카에서 밀렵이 성행하자 상아(엄니) 없이 태어나는 코끼리가 늘어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프린스턴대의 로버트 프링글 교수 등은 21일(현지시간)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에 1977∼1992년 모잠비크 내전 기간 상아 밀렵이 성행하면서 암컷 아프리카 사바나 코끼리의 진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아프리카 코끼리는 모잠비크 내전 기간 개체 수의 약 90%가 무장군에 학살당하는 등 특히 포획 위험이 높았다. 무장군은 무기 ...

    한국경제TV | 2021.10.22 18:46

  • thumbnail
    '세계 최장' 262일 봉쇄에서 해방된 호주 멜버른

    9시 이후 통행금지령 해제, 대면 수업도 재개 시민들 식당, 카페에서 24시간 외출 자유 만끽…최근 확진자는 급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세계에서 가장 긴 봉쇄를 겪은 호주 멜버른이 22일(현지시간) 드디어 '해방의 날'을 맞이했다. 멜버른은 코로나19 팬데믹 이전만 해도 7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꼽히기도 했고 호주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도시로 꼽혔다. 팬데믹이 시작된 작년 3월 16일 멜버른이 ...

    한국경제 | 2021.10.22 18:37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 '섹스파티' 증인 매수 혐의 무죄

    이탈리아 정계의 '추문 제조자'인 실비오 베를루스코니(85) 전 총리가 섹스 파티 의혹과 관련한 증인 매수 혐의를 벗었다. 시에나 법원은 21일(현지시간)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며 무죄를 선고했다고 코리에레 델라 세라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총리 재임 때인 2010년 북부 밀라노 인근에 있는 자신의 호화 별장에 미성년자 매춘부를 불러들여 난잡한 섹스 파티를 벌인 혐의로 기소됐으나 2015년 ...

    한국경제 | 2021.10.22 18:31 | YONHAP

  • thumbnail
    러시아 중부 화약 공장서 폭발 후 화재…"16명 사망"

    러시아 중부 랴잔의 화약 제조 공장에서 22일(현지시간) 폭발에 이은 화재가 발생해 공장 내에 있던 근로자 16명이 숨졌다고 현지 재난 당국이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께 모스크바에서 남동쪽으로 약 200km 떨어진 랴잔주(州)의 화약 제조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재난 당국인 비상사태부는 기술적 규정 위반으로 폭발이 일어나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불은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

    한국경제 | 2021.10.22 18:23 | YONHAP

  • thumbnail
    '마스크 없는' 위드코로나 대가 치르는 유럽…속속 재봉쇄(종합)

    ...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 ◇ 위드코로나 석달 영국 확진자 유럽 최대…마스크 다시 쓰나 논란 영국은 21일(현지시간) 일일 신규 확진자가 5만2천9명을 기록했다. 8일 연속으로 4만 명을 넘더니 석 달여 만에 5만 명선을 넘어섰다. ... 인근 국가인 덴마크의 마그누스 헤우니케 보건부 장관도 20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고 경고했다고 현지 매체 코펜하겐 포스트가 전했다. 그는 재생산 지수는 1.0으로, 우려할 수준은 아니지만, 감염률은 계속 올라갈 ...

    한국경제 | 2021.10.22 18:10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르노 "반도체 공급난으로 올해 생산 50만대 감축"

    프랑스 자동차 제조업체 르노가 전 세계적 반도체 공급난 탓에 올해 생산을 전망치보다 50만 대가량 감축한다. 22일(현지시간) 르노는 보도자료를 통해 부품 부족으로 올해 전 세계 생산량을 당초 계획보다 50만 대가량 줄인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초 예상했던 생산 감소 규모인 22만 대가량보다 2배 이상 커진 것이다. 르노는 3분기 생산이 목표치보다 17만 대가량 적었다며, 전 세계 도처에 있는 공장이 부품난에 시달린 탓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

    한국경제 | 2021.10.22 18:04 | YONHAP

  • thumbnail
    '인간 탐욕' 때문에…상아 없이 태어나는 코끼리 늘었다

    인간의 욕심 때문에 코끼리가 진화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1일(현지시간) 미국 프린스턴대의 로버트 프링글 교수 등은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에 1977~1992년 모잠비크 내전 기간 상아 밀렵이 성행하면서 암컷 아프리카 사바나 코끼리의 진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논문에는 아프리카에서 밀렵이 성행하자 상아(엄니) 없이 태어나는 코끼리가 늘어났다는 내용이 담겼다. 아프리카 코끼리는 모잠비크 내전 기간 개체 ...

    한국경제 | 2021.10.22 17:53 | 이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