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4801-334810 / 419,9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뉴욕증시] 양적완화 축소 우려에 하락

    9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우려에 하락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72.81포인트(0.47%) 떨어진 15,425.51에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6.06포인트(0.36%) 낮은 1,691.42를, 나스닥 종합지수는 9.02포인트(0.25%) 내려간 3,660.11을 각각 기록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다음 달에 양적완화 축소를 ...

    연합뉴스 | 2013.08.10 05:32

  • 오바마, 고급 휴양지로 떠나…'호화 공방' 재연

    2년만에 마서스 비니어드로…지역주민 "민폐 극심"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동부 휴양지 '마서스 비니어드'로 8일간의 여름휴가를 떠났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2009년 취임 후 3년 연속 여름휴가 때 매사추세츠주(州)의 ... 테러 위협 등 국정 주요 현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브리핑을 받으면서 참모들에게 지시를 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지 언론들은 오바마 대통령의 이번 휴가에 가장 큰 불만을 제기하는 쪽은 다름 아닌 휴가지 마서스 비니어드의 주민들이라고 ...

    연합뉴스 | 2013.08.10 05:31

  • 오바마 "감시프로그램 투명성 제고ㆍ감독 강화"

    '애국자법' 개정, 외부전문가 감시패널 설치 등 추진 "對러시아 관계 재평가…올림픽 보이콧은 부적절"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최근 논란이 된 국가안보국(NSA) 등 정보기관의 기밀 감시프로그램에 대한 관리ㆍ감독을 대폭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여름휴가를 앞두고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나는 그동안 안보와 자유 사이에서 적절한 균형을 맞춰야 한다고 지적해 왔다"면서 "대통령인 내가 이런 (감시) 프로그램에 ...

    연합뉴스 | 2013.08.10 05:18

  • 국제유가 中 수요증가 기대감에 엿새만에 상승

    9일(현지시간) 국제유가는 중국의 원유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으로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닷새간의 하락세를 끝내고 전날보다 2.57달러(2.5%) 오른 배럴당 105.97달러에서 거래를 마감했다. 이로써 WTI는 이번 주에 0.9% 내렸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1.55달러(1.45%) 높은 배럴당 108.23달러 선에서 움직였다. 중국의 7월 산업생산이 작년 ...

    연합뉴스 | 2013.08.10 04:43

  • 라이스 "러, 미 뺨 때려…정상회담 취소 잘한 일"

    콘돌리자 라이스 전 미국 국무장관은 9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에드워드 스노든의 임시 망명을 허용한 것은 미국의 뺨을 때린 격으로, 백악관이 양국 간 정상회담을 취소한 것은 백번 잘한 일이라고 말했다. 러시아 전문가인 라이스 전 장관은 이날 CBS 방송의 '디스 모닝'에 출연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양자 대화를 위해 러시아로 가지 않기로 한 것은 절대적으로 옳은 일"이라며 "서로 할 얘기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

    연합뉴스 | 2013.08.10 03:32

  • thumbnail
    美 노튼 前공참총장에 보국훈장

    성일환 공군참모총장(왼쪽)이 8일(현지시간) 미국 공군본부에서 노튼 슈왈츠 전 공군참모총장(오른쪽)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전달했다. 노튼 전 총장은 재임기간 동안 한·미연합훈련을 통해 한국 공군 작전능력 신장에 기여하고 주한 미 공군의 지역사회 프로그램으로 한·미 관계를 증진하는 데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국경제 | 2013.08.10 02:24 | 정성택

  • "당신에겐 과분한 물건" 문전박대…윈프리, 스위스서 인종차별 논란

    ... 한창인 가운데 흑인 성공 신화 주인공인 미국 '토크쇼의 여왕' 오프라 윈프리(59·사진)가 스위스에서 인종차별을 당한 경험을 털어놨다. 윈프리는 최근 방송에서 취리히에 있는 한 고급품 상점에서 문전박대당한 사연을 전했다고 8일(현지시간) 영국 BBC가 보도했다. 지난달 팝스타 티나 터너의 결혼식 참석차 스위스를 방문한 윈프리는 진열된 가방을 구경하던 자신에게 매장 점원이 “(당신에게) 너무 비싸다”라며 응대를 거부해 빈손으로 상점을 나왔다고 전했다. 세계 최대 ...

    한국경제 | 2013.08.10 02:19

  • [유럽증시] 중국 산업생산 호조로 상승 마감

    유럽 주요 증시는 9일(현지시간) 중국 산업생산이 예상을 뛰어넘는 호조를 보인데 따른 수요증가 기대로 전날에 이어 이틀째 상승하면서 지난 10주간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82% 상승한 6,583.39로 거래를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0.24% 오른 8,338.31에, 프랑스 파리 증시 CAC 40 지수도 0.30% 상승한 4,076.55로 각각 문을 닫았다. 범유럽 ...

    연합뉴스 | 2013.08.10 01:29

  • 미·러 '2+2회의' "북핵 등 공조 현안도 많아"

    시리아 평화회의 실무 협의 합의…오바마는 푸틴 비판 미국과 러시아 외무·국방장관들은 9일(현지시간) 에드워드 스노든 등을 둘러싸고 양국 간 긴장이 높아지고 있음에도 북한 핵 문제 등 공조할 현안도 많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과 척 헤이글 국방장관, 러시아의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교장관과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에서 '2+2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개인정보 감시 ...

    연합뉴스 | 2013.08.10 01:29

  • 영국 타임스 "한국, 교수당 민간연구비지원 세계1위"

    세계 주요 대학의 민간 지원 연구비를 비교한 결과 한국이 교수 1인당 연구비 지원 규모에서 1위를 차지했다. 9일(현지시간) 영국 타임스고등교육(THE) 매거진이 발표한 '2013년 세계 명문대 혁신지수' 집계에 따르면 한국의 주요대학은 지난해 민간 기업으로부터 교수 1인당 9만7천900 달러(약 1억881만원)의 연구비를 확보해 이 부문 1위에 올랐다고 더치뉴스 등이 보도했다. 이번 집계에서 싱가포르의 대학은 교수 1인당 민간 연구비 지원이 ...

    연합뉴스 | 2013.08.10 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