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4881-334890 / 344,8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PGA]최경주, US오픈 초반 선전 공동3위

    ... US오픈골프대회(총상금 550만달러) 첫날 내로라하는 강호들을 제치고 선두권에 달리는 기염을 토했다. 최경주는 1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주립공원 블랙코스(파70, 7천214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1언더파 ... 11오버파 81타로 1라운드를 마치는 등 수많은 선수들이 험난한 코스에서 눈물을 흘렸다. 한편 타이거 우즈(미국)는 현지 시간 오후조에 티오프 시간이 편성돼 경기를 시작하지 않았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한국-포르투갈전 앞두고 열기 '후끈'

    ... 오전 6시부터는 남은 입장권을 사기위해 삼삼오오 몰려든 400여명의 축구광들이 문학야구장 앞 매표소에서 현장 판매시간을 기다리며 온통 축구에 대한 얘기로 꽃을 피웠다. 대형 전광판이 설치된 문학플라자에는 좋은 자리를 차지하려는 붉은 ... 전국에서 축구팬 15만명이 인천을 찾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11일 프랑스-덴마크전 직후 한국과 포르투갈 현지 판매 입장권을 구하기 위해 문학경기장 주변에는 한때 500여개의 텐트를 치며 야영을 한 축구광들로 캠핑촌을 방불케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월드컵 이모저모] 터키, 16강 포상으로 아내 초청

    48년만에 밟은 본선 무대에서 16강 진출을 달성해 국민을 열광시킨 터키 대표팀 선수들이 16강전이 열리는 일본현지로 아내들을 부를 수 있게 됐다. 하뤽 우루소이 터키축구협회 회장은 14일(한국시간) 터키의 아나톨리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대회 출전에 앞서 선수들에게 16강에 오르면 아내를 부를 수 있도록 해 주겠다고 약속했었다"며 "협회는 약속을 지키기로 했으며 이미 아내들을 일본에 보내기 위한 수속을 밟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터키는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카라치서 자살폭탄 테러 8명 사망 40명 부상

    ... 영사관 외곽에서 14일 강력한 차량폭탄 공격이 발생, 8명이 숨지고 영사관 직원 6명을 포함, 45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타리크 자밀 카라치 경찰국장은 사건과 관련, " 차량 폭탄이다. 폭발력은 폭탄차량 잔해가 반대편 ... 경찰에 따르면 폭탄은 스즈키 밴으로 보이는 흰색 차량에 숨겨져 있었으며 ,문제의 차량은 이날 오전 11시 8분께(한국시간 오후 2시 8분) 영사관 남쪽 경찰 초소로 돌진하면서 폭발했다.그러나 다른 경찰 관계자는 문제의 차량이 영사관을 ...

    연합뉴스 | 2002.06.14 00:00

  • [중 공안 파문 이모저모]

    ... 비켜라" = 0... 원씨가 경비초소에 묶여 있는 동안 우리측 영사들은 비자발급업무를 중단하고 원씨가 제3의 장소로 연행되는 것을 막기 위해 교대로 점심식사를 하며 4~5명 단위로 초소 문을 봉쇄하고 현장을 지켰다. 대치상황이 5시간 남짓 계속된 뒤인 오후 4시께(현지시간) 중국 당국의 방침이 확정된 듯 3~4명이었던 중국 공안의 수가 10여명으로 늘어났고 다급함을 느낀 영사들은 본부에 도움을 요청, 초소 문 앞을 지키는 영사부 직원들의 수도 7~8명으로 늘어났다.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中, 한국영사관 진입 탈북자 연행..외교관 폭행

    ... 이에 항의하는 영사관 직원들을 공안들이 무차별 폭행까지 해 한중간 외교문제로 비화되고 있다. 13일 오전 11시(현지시간)께 대사관 영사부 경내에 탈북자 원모(50대 중반)씨와아들 원모(15)군이 진입하는데 성공하자 중국 보안요원 2명이 ... 항의하는 한편 원씨를 풀어줄 것을 요구하며 초소문을 막고 중국 공안 및 보안요원들과 물리적으로 대치했다. 이후 5시간만인 오후 4시께 공안들은 영사부 직원들과 현장 취재중이던 한국 기자들을 10분 동안 폭행한 뒤 원씨를 베이징시 공안국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中 공안, 한국 영사관 진입 탈북자 연행

    ... 이에 항의하는 영사관 직원들을 무차별 폭행까지 해 한중간 외교문제가 되고 있다. 중국 공안은 13일 오전 11시(현지시간)께 대사관 영사부 경내에 탈북자 원모(50대 중반)씨와 아들 원모(15)군이 진입하자 이들을 뒤쫓아 들어와 아버지 ... 공안들의 무차별 폭력행사로 대사관의 변철환(邊哲煥) 서기관이 왼쪽다리가 10㎝가량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으며 영사부 현지 고용인인 정춘임(鄭春任)씨는 입술이 터지는 등 여러명이 부상했다. 공안들은 영사부 직원들과의 몸싸움 과정을 취재하던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월드컵] 멕시코 환호인파로 출근길 교통마비

    멕시코가 16강이 겨루는 결승토너먼트 진출이 확정되는 순간 멕시코 전역은 다시 한 번 열광했다. 16강 진출이 확정된 13일 오전(현지시간) 축구팬들은 녹색과 빨강, 흰색의 멕시코 국기를 거리로 뛰어나와 축하의 행진을 벌였고 출근길 차량들은 경적을 울리며축하행진에 동참했다. 멕시코의 상징인 멕시코시티 독립기념탑 주변은 경찰이 만약의 사태에 대비, 3천여명의 경찰과 800여대의 순찰차를 동원해 삼엄한 경비를 펼친 강누데 축구팬들은여지없이 기념탑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日외상, 北-美협의때 `일본인 납치 의혹' 거론 요청

    가와구치 요리코(川口順子) 일본 외상은 12일(현지시간) 이번 달내로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북-미 협의때 북한의 `일본인 납치 의혹' 문제를 거론해줄 것을 콜린 파월 미 국무장관에게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가와구치 외상은 이날 캐나다 휘슬러에서 개막된 주요 8개국(G8) 외무장관 회의에 앞서 파월 장관과 가진 개별 회담에서 이같이 요청했으며, 파월 장관은 이해를표시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요미우리(讀賣)신문은 가와구치 외상이 이번 ...

    연합뉴스 | 2002.06.13 00:00

  • 中공안, 한국영사부 직원 무차별 폭행

    ... 항의하는 영사부 직원들을 무차별 폭행,한·중간 외교 마찰을 빚고 있다. ▶관련기사 2면 중국은 13일 오후 4시(현지시간)공안 10여명을 영사부 정문에 투입,영사부 직원들을 폭행하면서 외곽 초소에 억류돼 있던 탈북자 원모씨(56)를 연행해갔다. ... 끌려나와 초소에 억류됐었다. 공안들의 폭력행사로 대사관의 변철환 서기관이 왼쪽 다리에 찰과상을 입었고 영사부 현지 고용인 정춘임씨는 입술이 터지는 등 여러 명이 부상했다. 한국 정부는 중국 공안의 조치가 외교공관의 불가침권에 ...

    한국경제 | 2002.06.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