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3661-353670 / 390,4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카데미 "올 시상식 후보들 깜짝 놀랄 것"

    22일(현지시간)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앞둔 주최 측이 수상 후보들에게 "시상대에서 깜짝 놀랄 준비를 하라"고 귀띔했다. 4일 dpa통신에 따르면 미국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의 시드니 개니스 회장은 베벌리힐튼 호텔에서 올해의 후보 112명을 위해 마련한 사전 오찬 자리에서 "올해의 시상식은 예년 행사들과 상당히 달라질 것이며 아주 많은 위험요소를 안고 있다"고 말했다. 개니스 회장은 "시상식 제작진이 후보들에게 '수상하는 동안 경계태세를 유지하라'고 ...

    연합뉴스 | 2009.02.04 00:00

  • 코스닥 6일째 순항…美 상승+개인 매수

    코스닥 지수가 6일째 순항하고 있다. 4일 오전 9시7분 현재 코스닥 지수는 전일대비 4.88포인트, 1.31% 오른 377.16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다우 지수가 제약주의 실적호전과 잠정주택판매 증가에 힘입어 8000선을 회복했다는 소식이 국내 증시에 훈풍을 불어넣고 있다. 코스닥 강세에 앞장섰던 기관이 15억원 순매도하고 있지만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14억원, 7억원 순매수하고 있다. 대장주 태웅이 0.11% 소폭 ...

    한국경제 | 2009.02.04 00:00 | max

  • 美증시, 제약주˙주택지표 덕에 큰 폭 상승

    뉴욕 증시가 제약주들의 양호한 실적과 호전된 주택지표 덕분에 나흘만에 반등했다. 3일(현지시간) 미국 다우존스 산업지수는 하루만에 8000선 탈환에 성공해 전날보다 141.53포인트(1.78%) 상승한 8078.36로 마감했다. 나스닥 종합지수는 21.87포인트(1.46%) 오른 1516.30을 기록했고, S&P 500지수는 13.07포인트(1.58%) 상승해 838.51로 장을 마쳤다. 제약업체 머크가 감원을 통한 비용 절감으로 지난해 ...

    한국경제 | 2009.02.04 00:00 | bky

  • 美 "금융사 CEO 연봉 50만弗로 제한"

    ... 기업들의 최고경영자(CEO) 보수 한도를 50만달러(약 6억9000만원)로 제한한다. 임원들에 대해서도 정상적인 주식 배당 외에 보너스를 추가로 지급하지 못하도록 할 계획이다. 오바마 대통령과 티모시 가이트너 재무장관은 4일 오전(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임원 보수 제한 계획을 직접 발표했다. 세금을 지원받은 월가 금융사 임직원들이 천문학적 보수를 챙긴 데 대한 국민적 분노를 반영한 조치다. 이에 따라 씨티그룹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아메리칸인터내셔널그룹(AIG) ...

    한국경제 | 2009.02.04 00:00 | 이익원

  • LG 휴대폰, 모토로라 제쳤다

    LG전자가 지난해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모토로라를 제치고 3위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모토로라는 휴대폰 사업 부진으로 대규모 손실을 기록했다. 모토로라는 3일(현지시간) 실적 발표를 통해 지난해 4분기 35억8000만달러의 순손실을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 감소한 71억4000만달러로 집계됐다. 휴대폰 판매량은 1920만대로,전년 같은 기간(4090만대)의 절반 이하로 줄어들었다. 모토로라는 지난해 총 1억10만대의 ...

    한국경제 | 2009.02.04 00:00 | 안정락

  • [국제뉴스] 미 "북, 미사일 발사 준비 징후"

    ... 긴급대출창구와 통화스와프를 통해 8천840억 달러를 지원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습니다. * 오바마, 대슐 보건장관 지명 철회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탈세논란에 휩싸인 톰 대슐 보건장관 지명을 철회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3일 오전 "대슐 지명자가 보건장관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며 "유감스럽지만 그의 결정을 받아들였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차기 보건장관에 톰 대슐 전 상원의원을 지명했지만, 대슐 지명자는 최근 14만 달러의 세금과 이자를 ...

    한국경제TV | 2009.02.04 00:00

  • 美 공적자금 지원 금융회사 경영자 연봉 50만달러 제한

    미국정부가 공적자금을 지원받은 금융회사 경영진의 보수를 연간 최고 50만달러(약 7억원)로 제한할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외신보도를 종합해 보면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4일 오전(한국시간 5일 오전) 백악관에서 티모시 가이트너 재무장관과 함께 이런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 상한선은 미국 대통령의 연봉과 비슷한 수준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3일 NBC 및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납세자의 지원을 받을 경우 분명한 책임감을 가져야 ...

    한국경제 | 2009.02.04 00:00 | hero

  • 李대통령 "헬로우"… 오바마 "안녕하세요"

    ... 이명박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3일 오전 처음으로 `정상간' 전화통화를 통해 양국간 동맹강화의 공감대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두 정상의 통화는 지난해 11월 7일 오바마 대통령이 대선직후 당선인 자격으로 전화를 한 데 이어 두번째로, 오바마 대통령의 취임 이후 처음이다. 이 대통령은 오전 8시 35분께(미국 워싱턴D.C. 현지시간 2일 오후 6시 35분께)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전화를 받았으며, 약 15분간 진행된 통화에서 두 정상은 북핵문제, 세계 ...

    연합뉴스 | 2009.02.03 00:00

  • 美 증시 혼조세 마감…소비부진 VS 기술주 반등

    뉴욕 증시가 소비 부진 우려와 기술주 선전이 맞서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2일(현지시간) 미국 다우존스 산업지수는 64.11포인트(0.80%) 내린 7936.75를 기록했고, S&P 500지수는 0.44포인트(0.05%) 하락한 825.44로 약보합세를 기록했다. 하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8.01포인트(1.22%) 상승한 1494.43으로 장을 마감했다. 정부 정책으로 경기가 회복하면 기술주들이 가장 먼저 반등할 것이라는 ...

    한국경제 | 2009.02.03 00:00 | leesm

  • 美 경제 1월 이어 암울한 2월 우려

    ... 심각한 경기침체로 뉴욕증시가 1월에 역대 가장 큰 하락률을 기록하는 최악의 장세를 보인 가운데 2월 들어서도 경제 전망을 당분간 밝게 보기 어렵게 하는 우울한 소식들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2월 들어 첫 증시가 열린 2일(현지시간)에도 어두운 소식들은 끊이지 않았다. 미 상무부는 이날 발표한 소비지출이 작년 12월에 1% 줄어 6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했고, 작년 4분기 소비지출은 8.9% 감소해 역대 가장 큰 폭으로 줄어 소비위축이 심각한 상황임을 ...

    연합뉴스 | 2009.02.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