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3751-353760 / 419,6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무디스, 15개 글로벌은행 신용등급 강등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21일(현지시간) 유럽 경제 우려에 대한 노출을 이유로 전세계 15개 대형은행의 신용등급을 무더기로 강등했다. JP모건체이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씨티그룹,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 미국 은행이 5개, 도이체방크, BNP파리바, 크레딧스위스, 캐나다왕립은행(RBC) 등 유럽계와 캐나다 은행도 9곳이 포함됐다. 무디스는 유럽의 재정위기 등으로 이들 은행의 장기 수익성과 성장성이 떨어졌고 글로벌 규제도 강화되고 있어 ...

    한국경제TV | 2012.06.22 00:00

  • [글로벌 이슈&이슈] 글로벌 제조업 경기 `위축`

    ... 정확한 구상이 나올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외 오늘 글로벌 증시를 움직인 해외 주요 이슈들 함께 살펴보시죠. 먼저 호재성 재료입니다. 유로존 재무장관들과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 총재가 그리스의 긴축 이행시한 연장을 현지시간 21일 논의했습니다. 유럽중앙은행이 스페인을 비롯한 남유럽 은행들을 지원하기 위해 담보 기준 완화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경기선행지수가 예상 밖 호조를 보이며 올 여름 이후부터는 경기 회복세가 다소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

    한국경제TV | 2012.06.22 00:00

  • 야간선물 1.62%↓…"코스피 1.7% 하락 출발 예상"

    야간 선물 지수가 하락 마감했다. 21일(현지시간) 시카고상업거래소(CME) 글로벌 연계 코스피200선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62% 내린 248.6포인트로 마감했다. 이를 코스피로 환산할 경우 1859포인트에 해당한다. 외국인은 20계약을 순매수했다. 최창규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야간 선물 거래에 비춰 코스피지수는 1.7%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6.22 00:00 | sulam

  • 올랑드, 일부 개각…각료 4명 추가 임명

    ... 상원의원 입각 불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6·17 총선 이후 정부 정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각료 4명을 추가로 임명하는 등 일부 개각을 단행했다. TF1 TV 등 프랑스 언론은 올랑드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귀국한 21일 오후(현지시간) 노동관계부 등 신설된 4개 부처 장관을 임명하는 등 일부 개각을 단행했다고 보도했다. 새로 임명된 장관은 티에리 르팡탱 노동관계장관, 안-마리 에스코피에 국가개혁공직장관, ...

    연합뉴스 | 2012.06.22 00:00

  • [특징주]항공株, 약세장서 '선방'…WTI 80달러 아래로

    ... 급락하면서 항공유 부담이 줄어들 것이란 기대가 주가를 받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오전 9시6분 현재 대한항공은 전날대비 0.41% 오른 4만94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도 0.80% 오름세다. 21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3.25달러(4.0%) 내린 배럴당 78.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해 10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

    한국경제 | 2012.06.22 00:00 | sulam

  • EU, 금융거래세 도입 난항…지지국 절반 안돼

    ... 추진될듯 유럽연합(EU)이 금융안정책의 하나로 추진해온 EU 차원의 금융거래서 도입이 끝내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독일과 프랑스를 중심으로 일부 국가만 먼저 협약을 체결해 도입하는 방식이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고 22일(현지시간)EU 관계자들은 밝혔다. EU 27개국 재무장관들은 이날 룩셈부르크에서 정례회의를 열어 금융거래세 도입과 `은행연합' 결성, 재정통합 등 재정ㆍ금융위기를 해소할 방안들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재무장관들은 이번 회의에서 EU 차원의 금융 ...

    연합뉴스 | 2012.06.22 00:00

  • 뉴욕 흑인 절반은 실업 상태

    ... 경제활동가능인구의 절반 이상이 올들어 전혀 일을 하지 못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노동부 통계자료를 인용,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의 흑인들은 특히 일자리를 한 번 잃으면 다시 일자리를 얻기까지 거의 1년이 지나야 하는 것으로 ... 경비원의 절반 정도가 대학을 졸업했거나 대학에 다니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경비직은 학사학위가 필요없는 것으로, 시간당 임금 10달러에 건강보험도 제공되지 않는 저소득 직종이다. 할렘지역 노동고용센터의 케빈 스타크(53)씨는 "예전에는 ...

    연합뉴스 | 2012.06.22 00:00

  • [22일 조간신문브리핑] 잘나가던 전자마저 `불황의 그림자`

    ... 조치인 '오퍼레이션 트위스트'의 2천670억 달러 연장이었습니다. 2. 삼성, 특허싸움 승기 잡았지만 실익은 적어 삼성전자는 현지시간 20일 네덜란드 헤이그법원에서 지난해 4월 애플과의 소송전이 시작된 이후 1년2개월 만에 첫 승리를 거뒀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삼성이 제소한 특허 4건 중 한 건에 대해서만 침해를 인정했으며, 판결의 효력이 미치는 시간?공간적 범위도 제한적인 반면, 소송 비용은 삼성이 떠안게 되면서 삼성이 얻을 실익은 제한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

    한국경제TV | 2012.06.22 00:00

  • 남미국가연합, 파라과이 정국혼란 개입

    ... 민주주의 파괴"..대표단 긴급 파견 파라과이에서 페르난도 루고 대통령에 대한 의회의 탄핵 추진으로 정국 혼란이 빚어진 가운데 남미지역 국제기구인 남미국가연합이 직접적인 개입에 나섰다. 안토니오 파트리오타 브라질 외교장관은 21일(현지시간) "유엔 지속가능발전(리우+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남미국가연합 정상들이 파라과이에 대표단을 파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파트리오타 장관은 "대표단 파견은 회원국에서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거나 파괴를 위협하는 사태가 벌어지면 ...

    연합뉴스 | 2012.06.22 00:00

  • 美 호텔에서 유럽 손님 줄어…재정위기 여파

    ... 유럽 손님이 감소했다. 호텔 예약 처리 업체인 페가수스 솔루션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5월까지 유럽 여행객이 예약한 미국 호텔의 객실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1% 줄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넷판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유럽의 재정위기가 본격화되기 전인 2011년 초반과는 정반대의 결과다. 2011년 초반 유럽 여행객의 미국 호텔 예약은 전년보다 13.7%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재정 위기를 겪는 국가의 예약 건수 감소세가 ...

    연합뉴스 | 2012.06.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