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74691-374700 / 395,1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멕 정상회담, 경제협정 협상개시 합의 어려울듯

    ... 특히 통상 소식통들에 따르면 우리 정부가 멕시코측이 EPA 협상 개시 합의의 핵심 전제조건으로 내세운 자동차 산업 현지 투자 관련 요구 사항에 대해 거부의 뜻을 전함에 따라 EPA 협상 개시 합의 가능성이 상당히 희박해졌다는 비관적 ... 정부가 자동차 산업의 현지투자가 불가하다는 점을 주한멕시코대사관에 직접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우리의 현지투자로 고용창출 효과를 노리는 멕시코측을 자극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말했다. 정상회담 일까지는 시간이 남아 ...

    연합뉴스 | 2005.08.21 00:00

  • thumbnail
    필리핀 카미귄섬 ‥ 화산온천에 '풍덩' … 氣가 뻥 뚫려요

    ... 풀의 깊이가 각각인 4개의 천연탕이 층층으로 돼 있다. 이 온천은 특히 치료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필리핀 현지인들이 즐겨 찾는다. 니노냉천은 냉수욕으로 인기가 높다. 카티바와산 폭포에 다녀와 들르면 시원한 온천욕의 진수를 ... 수·금요일 세부에서 카미귄섬 경비행기를 띄운다. 25분 걸린다. 민다나오섬 북쪽 카가얀 데 오로에서는 페리로 2시간가량 소요된다. 카미귄섬 패키지와 허니문 상품은 아직 없다. 개별 여행객이라면 씨에어가 준비하고 있는 상품을 현지에서 ...

    한국경제 | 2005.08.21 00:00 | 김재일

  • [유럽증시] 일제히 강세..에너지주 급등

    유럽증시가 에너지주 급등에 힘입어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19일(현지시간) 영국 FTSE100지수는 전날보다 43.30포인트(0.82%) 상승한 5,312.60에 거래를 마쳤고 프랑스 CAC40지수는 57.83포인트(1.31%) 오른 4,487.90을 기록했다. 독일 DAX30지수는 78.64포인트(1.62%) 내린 4,929.91로 장을 마쳤다. 에콰도르에서 발생한 정치 소요로 경질유 가격이 오르면서 에너지주에 매수세가 몰렸다. 또 메릴린치와 ...

    연합뉴스 | 2005.08.20 00:00

  • [뉴욕증시] 유가ㆍ머크 악재에 보합

    19일(현지시간) 뉴욕 증시는 국제유가가 다시급등하고 미국의 대형 제약회사 머크에 대한 부정적 판결이 악재로 작용하면서 보합세를 보였다. 잠정 집계에 따르면 이날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서 블루칩 위주의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에 비해 4.30 포인트(0.04%) 상승한 10,559.33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500 지수 역시 0.69 포인트(0.06%) 오른 1,219.71을 기록했으나, 기술주 ...

    연합뉴스 | 2005.08.20 00:00

  • "고유가 대책은 현명한 소비 뿐" .. WP

    "당장의 고유가 해결책은 워싱턴의 중앙정부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 운전자들 스스로에 있다. 차 운행을 덜 하고 타이어압을 적절하게 맞추고, 승용차 함께타기 등이다" 워싱턴 포스트는 19일(현지시간) 지속적인 고유가로 미국에도 고유가 주름살이 나타나기 시작함에 따라, 소비자에 대한 기름값 압박이 조지 부시 대통령이나 지역주민 표를 의식해야 하는 의원들에겐 정치 압력으로 작용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들이 대책 마련 압박 때문에 한 여름에도 ...

    연합뉴스 | 2005.08.20 00:00

  • 미 휘발유가 7일 연속 사상 최고치

    미국 내 휘발유 가격이 7일 연속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갔다고 자동차 종합서비스 업체인 트리플A(AAA)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리플A는 이날 무연 보통 휘발유의 전국 평균가격이 전날보다 갤런당 2센트가 오른 2.601달러를 기록했다면서 그러나 지역에 따라서는 휘발유가가 갤런당 3 달러를 넘어선 곳도 있다고 말했다. 트리플A는 지난달 초부터 시작된 휘발유가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지난 한주간 휘발유가가 갤런당 19센트가 올랐다면서 지역적으로는 ...

    연합뉴스 | 2005.08.20 00:00

  • 에콰도르 원유지대 지방정부 `반역' 선포

    비상사태가 선포된 에콰도르 북동부 아마존 원유지대의 지방정부가 19일(현지시간) 주민 시위에 적극 동참하며 중앙정부를 상대로 `반역'을 선포하는 등 지난 4월 루시오 구티에레스 전 대통령 축출 이후 재차 정국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프란시스코 데 오레야나시(市) 아니타 리바스 시장은 자신과 함께 현지 인프라 구축 정부 예산 증액을 요구하는 주민 시위에 동참한 다른 한 시장이 체포됐다면서 "우리가 죽어야만 한다면 우리는 영광스럽게 그렇게 할 것"이라며 ...

    연합뉴스 | 2005.08.20 00:00

  • 부시, 레프코위츠 대북인권특사 임명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북한인권법에 따른 대북 인권특사에 제이 레프코위츠(43) 전 백악관 국내정책 부보좌관을 임명했다고 백악관이 발표했다. 뉴욕에서 변호사 활동을 하고 있는 레프코위츠 특사는 내달초 워싱턴에 와 업무 파악을 한 뒤 곧바로 한국과 중국 등을 방문하는 등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 레프코위츠 특사가 본격 활동을 하면 북한 인권문제가 부각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라 북한 인권 문제에 관한 북미 양자간 직접 접촉이나 ...

    연합뉴스 | 2005.08.20 00:00

  • 국제유가 또 급등..뉴욕 65달러 넘어

    에콰도르의 원유 생산 차질과 요르단에 정박중이던 미국 해군함이 로켓 공격을 받은 사실이 매수세를 부추기면서 안정세를 찾아가던 국제유가가 또다시 급등했다.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중질 유(WTI) 가격은 전날에 비해 배럴당 2.08 달러(3.3%) 오른 65.35 달러에서 거래가 마감됐다. 이날 뉴욕유가의 상승폭은 지난 7월1일 이후 최대다. 뉴욕 유가는 그러나 이번주들어 2.3%가 하락한 ...

    연합뉴스 | 2005.08.20 00:00

  • "美 인터넷 전화 가입자 급증 추세"

    미국내 인터넷 전화 가입자가 예상 보다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과 관련한 보고서를 출판하고 배포하는 텔레지오그래피는 19일(현지시간) 최근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지난 2.4분기 미국내 인터넷 전화 가입자는 총 270만명으로 1년전의 44만명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인터넷전화(VoIP) 기술은 광대역 인터넷 라인을 필요로 하나 값이 싸고 인터넷을 통한 음성메일 관리 등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점이 ...

    연합뉴스 | 2005.08.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