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90421-390430 / 411,2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6자회담] 결정 앞두고 `숨죽인' 베이징

    2단계 제4차 6자회담이 18일 타결 또는 휴회, 결렬의 갈림길에서 결정의 시간을 또 다시 하루 뒤로 미루는 등 진통을 겪고 있다. 16일 오후 3시(현지시간) 전체회의에서 제시된 `4차초안 수정안' 또는 `5차 초안'으로 불리는 문건을 놓고 17일에 이어 이날도 결론을 내지 못한 것이다. 이날 관심은 오전 9시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예정됐던 전체회의에 쏠렸다. 이 전체회의는 의장국인 중국이 애초 17일 오후 3시까지 초안에 대한 답을 줄 ...

    연합뉴스 | 2005.09.18 00:00

  • 바그다드 시장서 폭발..68명 死傷

    이라크 바그다드 동부 외곽 시아파 거주지역의 한 시장에서 17일 차량에 실린 폭탄이 터져 최소 30명이 숨지고 38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폭탄을 실은 차량은 이날 오후 7시께(현지시간) 시장 외곽 지역에서 폭발했다고 목격자들이 전했다. 경찰은 사상자들이 바그다드 시내 알-킨디 병원으로 옮겨져 안치되거나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부상자들은 병원 마당에서 피를 흘린 채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의료진이 전했다. 이날 폭발 ...

    연합뉴스 | 2005.09.18 00:00

  • 한국전 美참전용사 55년만에 훈장

    ... 이유로 관련 단체가 반대입장을 표명하는 바람에 서류조차 제출되지 못했다. 그러나 부시 행정부는 마침내 올해 76세의 루빈 씨에게 그간의 공로를 인정해 명예훈장을 수여키로 했으며, 오는 23일 공식 훈장 전달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현지 언론들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에 수상을 하기까지 엄청난 좌절과 시련을 겪어온 루빈씨는 그의 인생 역정도 처음부터 끝까지 간단치 않았다. 그는 헝가리에서 유대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났고 2차대전이 발발하자 곧바로 참전했으나 ...

    연합뉴스 | 2005.09.18 00:00

  • 라이스, 유엔 `개혁 혁명' 촉구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17일(현지시간) "유엔은 21세기가 처한 문제들에 대처하는데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강도높은 유엔 개혁을 촉구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유엔 총회에서 취임이후 처음으로 연설한 자리에서 유엔이 60년전 창설된 역사적 의미를 상기시킨 뒤 "새로운 세상에서는 미래를 건설하기 위한 도전을 감수해야 한다"며 191개 회원국들이 보다 단호한 자세를 취해줄 것을 주문했다. 그는 특히 16일 폐막된 유엔 정상회의가 ...

    연합뉴스 | 2005.09.18 00:00

  • 뉴올리언스 노인 18일만에 구출..최장기록 수립

    허리케인 카트리나의 최대 피해지인 뉴올리언스의 자택 다락방에서 18일간 구조를 기다려온 70대 노인이 17일(현지시간) 극적으로 구조됐다. 제럴드 마틴이라는 76세의 이 노인은 그간 다락방에 홀로 갇혀 음식물은 입에도 대지 못한 채 떨어지는 빗물을 마시며 연명해 왔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 노인의 생존 소식은 미 연방정부의 카트리나 참사 구조활동이 전개된 이후 가장 극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이 노인은 이날 보트를 타고 ...

    연합뉴스 | 2005.09.18 00:00

  • 북핵 '수석대표+1' 회의 다시 시작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6개국은 2단계 제4차 6자회담 엿새째인 18일 오전 11시50분(현지시간)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수석대표와 실무진 1명이 참석하는 회의를 속개했다. 6개국은 이날 오전 9시 `수석대표+1' 회의를 열었으나 8분만에 정회했다. 이 회의에서 의장국인 중국이 핵심쟁점인 경수로를 포함한 공동문건의 내용을 일부 고친 수정본을 냈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속개회의에서 진전이 있을 경우 전체회의가 열릴 것으로 ...

    연합뉴스 | 2005.09.18 00:00

  • 바그다드서 또 차량폭탄 60여명 사상

    ... 200여명의 저항세력을 사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바그다드 동부 외곽 시아파 거주지의 한 시장에서 17일 오후 7시께(현지시간) 차량폭탄이 터져 최소 30명이 숨지고 38명이 부상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목격자들은 해가 질 무렵 나흐라완 ... 폭발했다고 말했다. 차량에 실려 있던 폭탄은 시한장치로 터진 것으로 보이며, 인근 주민들이 장을 보러 나오는 저녁 시간대에 폭발이 일어나 인명피해가 컸다. 바그다드에서 동쪽으로 30㎞ 가량 떨어진 나흐라완은 시아파 빈민들이 밀집거주하는 ...

    연합뉴스 | 2005.09.18 00:00

  • 북핵회담 오전 9시 '수석대표+1' 회의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6개국은 2단계 제4차 6자회담 엿새째인 18일 오전 9시(현지시간)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수석대표와 실무진 1명이 참석하는 회의를 갖고 4차 초안의 수정본 타결을 위한 이견좁히기를 시도할 예정이다. 6개국은 당초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가질 예정이었으나 방향을 바꿔 다시 한번 참가국들의 의견을 확인하고 타결을 시도하기 위해 `수석대표+1' 회의를 갖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논의가 진전되면 ...

    연합뉴스 | 2005.09.18 00:00

  • 潘외교 "美에 수정안 수용 요청"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2단계 제4차 6자회담에서 중국측이 제시한 제4차 초안 수정안을 수용토록 미국측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반 장관은 이날 뉴욕 맨해튼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과 만난 뒤 제4차 초안 수정안의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한국 정부는 이를 수용키로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반 장관은 북한의 핵프로그램 폐기, 핵무기비확산조약(NPT) 재가입,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규정 ...

    연합뉴스 | 2005.09.18 00:00

  • 시카고에서 메트라 열차 탈선, 2명 사망 80여명 부상

    미국 시카고 사우스 사이드에서 17일 오전(현지 시간) 메트라 통근 열차가 탈선해 2명이 숨지고 80여명이 부상했다. 이날 지역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승객 185명과 승무원 4명이 탑승한 상태로 졸리엣 역을 출발한 메트라의 5량짜리 2층 열차는 오전 8시 30분 시카고 도심에서 남쪽으로 5마일(약 8km) 가량 떨어진 47번가 웬트워스 지역에서 탈선사고를 일으켰다. 메트라의 주디 파도네 대변인은 이번 사고로 22세의 여성 승객이 현장에서 사망했으며 ...

    연합뉴스 | 2005.09.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