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94931-394940 / 419,7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짧지만 행복했던 아드보카트와 9개월

    '짧지만 행복했다' 딕 아드보카트(59)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4일(이하 한국시간) 하노버에서 열린 스위스와 2006 독일 월드컵 G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끝으로 이번 대회와 이별을 알렸다. 비록 아쉽게도 원정 월드컵 ...나(2-0 승)와 국내에서 마지막 평가전을 치른 뒤 27일 1차 훈련캠프가 마련된 스코틀랜드 글래스고로 이동, 현지 적응에 돌입했다. 노르웨이 오슬로로 건너가 치른 노르웨이와 평가전을 0-0으로 비기고 스코틀랜드로 돌아와 가진 ...

    연합뉴스 | 2006.06.24 00:00

  • 역시 '원정의 벽' 높았다

    ... 기다려온 첫 승을 비롯해 원정 월드컵에서 거둔 최고의 전과였지만 아쉬움은 더 진하게 남았다. 아드보카트호가 7시간이나 시차가 늦은 유럽 대륙의 중심에서 고군분투했지만 안타깝게도 마지막 스위스전에서 석연찮은 심판판정까지 겹치면서 ... 사령탑으로 재임하면서 인연을 맺은 글래스고 '머레이 파크'에 태극전사들의 원정 적응 캠프가 차려졌다. 열흘 간의 현지 적응은 비록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현지 적응 면에서는 약(藥)이 됐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스코틀랜드 전지훈련이 컨디션 ...

    연합뉴스 | 2006.06.24 00:00

  • thumbnail
    환호하는 다마다

    22일(현지시간) 일본 공격수 다마다 게이지가 독일 도르트문트 시그날-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F조 조별리그 3차전 브라질 대 일본의 경기에서 전반 34분 팀의 선제골을 기록한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6.06.23 00:00

  • thumbnail
    승리의 환호

    22일(현지시간) 독일 뉘른베르크 프랑켄 슈타디온에서 열린 2006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E조 가나 대 미국의 경기에서 가나가 2-1로 승리하자 경기장에 나와있던 가나의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6.06.23 00:00

  • thumbnail
    선제골 넣은 마테라치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마르코 마테라치가 독일 함부르크 AOL 아레나에서 열린 E조 조별리그 3차전 체코 대 이탈리아의 경기에서 전반 26분 선제골을 넣은 뒤 팀 동료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6.06.23 00:00

  • thumbnail
    이탈리아 골키퍼 부폰의 여자친구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세계적인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의 여자친구 알레나 세레도바가 독일 함부르크 AOL 아레나에서 열릴 E조 조별리그 3차전 체코 대 이탈리아의 경기에 앞서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 2006.06.23 00:00

  • thumbnail
    다시 또 동점

    22일(현지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 고틀리프 다임러 슈타디온에서 열린 2006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F조 크로아티아 대 호주의 경기 중 호주의 해리 큐얼(10번)이 후반 33분 팀의 두번째 골이자 동점골을 터뜨리고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6.06.23 00:00

  • "포드, GM보다 도산 가능성 높아졌다"

    ... 가운데 제너럴 모터스(GM)에 비해 상대적으로 그나마 경영 상황이 나은 것으로 평가되던 포드가 미온적인 구조조정 등의 여파로 이제는 도산 가능성이 GM보다 더 높아진 것으로 금융시장이 판단하고 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2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포드가 채무 불이행시를 대비한 보험료에서 처음으로 GM을 상회했다면서 이는 포드가 GM보다 도산 확률이 높다는 점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주가에서도 GM은 올들어 경영상황이 상대적으로 개선되면서 ...

    연합뉴스 | 2006.06.23 00:00

  • thumbnail
    인차기의 환호

    22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간판 공격수 필리포 인차기가 독일 함부르크 AOL 아레나에서 열린 E조 조별리그 3차전 체코 대 이탈리아의 경기에서 후반 42분 팀의 두번째골을 성공시킨 뒤 두팔을 들고 골 세러모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6.06.23 00:00

  • thumbnail
    동점골 뽑아낸 무어

    22일(현지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 고틀리프 다임러 슈타디온에서 열린 2006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F조 크로아티아 대 호주의 경기 중 호주의 크레이그 무어(왼쪽)가 전반 38분 동점골을 뽑아낸 뒤 동료 팀 케이힐(오른쪽)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 2006.06.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