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333,4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런던 관객을 울린 한국의 열정적 몸짓…코리안댄스페스티벌

    ... 3명과 함께 출연한 것이다. 공연은 정적 속에서 시작하지만 점차 수 없이 빙글빙글 돌거나, 허리를 숙였다가 펴기를 빠르게 반복하거나, 절도 있게 움직이거나 아예 전력질주를 하는 등 에너지를 내뿜는 동작으로 꽉 찼다. 17일(현지시간) 첫 공연 후 관객과 대화에서 대체 언제 숨을 쉬느냐는 질문이 나올 정도였다. 허성임 안무가는 18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힘들었던 런던 관객들에게 긍정적인 경험을 마련해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주최측의 인터뷰에 ...

    한국경제 | 2021.09.20 16:49 | YONHAP

  • thumbnail
    미, 텍사스 아이티 난민 송환…아메리칸 드림 무산

    항공편 통해 송환…정정 불안에 난민행렬 이어져 미국 정부가 텍사스주(州)와 멕시코 국경 지대에 몰려든 아이티 난민들을 송환하는 작업에 착수했다고 로이터와 AP 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당국은 멕시코 시우다드에서 건너와 텍사스주 델리오 다리 인근 불법 난민촌에 거주하는 1만2천여 명의 아이티인들을 추방하기로 했다. 미국 당국은 지난 18일 320명 이상의 난민을 세 차례에 걸쳐 아이티 수도인 포르토프랭스로 송환했다. ...

    한국경제 | 2021.09.20 16:42 | YONHAP

  • thumbnail
    네타냐후 '바이든, 이스라엘총리 만날 때 졸았다' 조롱 논란

    베냐민 네타냐후 전 이스라엘 총리가 지난달 미국-이스라엘 정상회담 때 조 바이든 대통령이 졸았다며 조롱성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네타냐후 전 총리는 전날 페이스북 실시간 중계 영상에서 "내가 듣기론 바이든은 그 회담에 매우 주의를 기울였다. 동의의 뜻으로 졸았다(dropped his head)"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조는 모습을 흉내 내듯 자신의 머리를 끄덕였다. ...

    한국경제 | 2021.09.20 16:32 | YONHAP

  • thumbnail
    아프간 치욕에 오커스 뒤통수…바이든 '동맹 리더십' 타격받나(종합)

    ... 파열음을 내고 있다. 올해 1월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 철군, 영국·호주와 맺은 안보동맹인 '오커스'(AUKUS) 등의 외교·군사적 현안에서 잇따라 동맹국들과 갈등을 노출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9일(현지시간) 오커스와 관련한 미국과 프랑스의 다툼은 동맹국들의 단합 유지가 시험대에 섰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지난 15일 안보 파트너십인 '오커스'(AUKUS)를 발족한 뒤 후폭풍이 ...

    한국경제 | 2021.09.20 15:23 | YONHAP

  • thumbnail
    '4천여명 투표' 홍콩 선거 개표 지연…10시간 넘게 걸려

    ... 개편 후 처음으로 실시된 주요 선거에 4천여 명의 유권자가 참여했지만, 개표 지연으로 당선자 발표 마무리까지 10시간 넘게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선거관리위원회 펑화(馮驊) 주석은 20일 오전 6시(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 운반하는 과정에서 '일부 문건'이 투표장에 남겨져 있어 문제가 됐고, 이 문건을 다시 가져와 교차점검하는 데에도 시간이 걸리는 등 시작부터 삐걱댔다. AP 통신에 따르면 당국은 '투표 확인 서류'에 문제가 있었으며 직원들이 서류작업을 ...

    한국경제 | 2021.09.20 15:08 | YONHAP

  • thumbnail
    남친과 여행 후 실종된 여성…美 국립공원서 일치하는 시신 찾아

    ... 가비 페티토의 묘사와 일치하는 시신이 미국 와이오밍주에서 국립공원을 수색하던 대원들에 의해 발견됐다. 20일(현지시각) BBC 등의 보도에 따르면 실종신고가 접수된 지 10여일 지난 가비 페티토(22)로 추정되는 시신이 한 국립공원에서 ...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부모가 상상할 수 있듯, 지금은 그의 가족에게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힘든 시간이다. 사망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페티토는 그의 피앙세인 브라이언 론드리(23)과 ...

    한국경제 | 2021.09.20 15:07 | 장지민

  • thumbnail
    금융위기·패스트푸드 영향?…평균키 줄어드는 최장신국

    세계 `최장신 국가`로 꼽히는 네덜란드 성인의 평균 키가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 통계당국은 지난 17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자국민 성인의 키가 줄어들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세계적으로 각국의 19세 남성 평균 키를 비교하면 네덜란드가 182.9㎝로 가장 컸다. 네덜란드 19세 여성의 평균 키도 169.3㎝로 세계에서 가장 컸다. 그런데 네덜란드 통계당국이 19∼61세 ...

    한국경제TV | 2021.09.20 14:11

  • thumbnail
    사상 첫 '스트리밍 잔치'된 에미상…최우수 드라마 '더크라운'

    ... 같은 넷플릭스 '퀸스갬빗' 최우수 코미디는 애플TV+ '테드 라소'…배우상도 휩쓸어 넷플릭스 '더 크라운'과 '퀸스갬빗', 애플티비플러스(애플TV+) '테드 라소'가 미국 에미상에서 각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73회 프라임타임 에미상에서 더 크라운이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 퀸스갬빗이 '최우수 미니시리즈', 테드 라소가 '최우수 코미디 시리즈'에 각각 선정됐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작품이 ...

    한국경제 | 2021.09.20 13:27 | YONHAP

  • thumbnail
    세계 최장신국 네덜란드 사람들 키 줄어든다는데

    남 183·여 169…80년대생보다 1㎝ 작은 신세대 금융위기 여파? 패스트푸드 악영향? 원인 미스터리 세계 최장신 국가로 통하는 네덜란드 성인의 평균 키가 줄면서 여러 가지 추측이 나오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네덜란드 통계당국은 지난 17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자국민 성인의 키가 줄어들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세계적으로 각국의 19세 남성 평균 키를 비교하면 네덜란드가 182.9㎝로 가장 컸다. ...

    한국경제 | 2021.09.20 13:18 | YONHAP

  • thumbnail
    푸틴 이겼다…러시아 총선에서 집권당 46% 선두

    ... 총선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정치적 지지기반인 통합러시아당이 40% 이상의 득표율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러시아 관영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CEC)는 개표가 50%가량 진행된 가운데 통합러시아당이 46.17% 득표율로 선두에 있다고 밝혔다. CEC는 전날 오후 6시(모스크바 시간)까지 집계된 투표율이 45.15%라고 밝혔다. 투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지난 17일부터 ...

    한국경제 | 2021.09.20 12: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