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79,6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민 부추기는 중미 부패에 칼 빼든 미국…"공직자 추가 제재"

    ... 식량 불안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무리 많이 노력을 기울인다 해도 이 지역의 부패가 지속된다면 우리는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미국은 지난달 26일 영국 정부와 함께 과테말라 전·현직 국회의원을 부패 혐의로 제재한 바 있다. 또 중미 지역의 부패 척결을 돕기 위해 미 국무부와 법무부 관계자들로 이뤄진 태스크포스 출범 계획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미 국경 불법이민 문제 해결의 중책을 맡은 해리스 부통령은 내달 7∼8일 과테말라와 ...

    한국경제 | 2021.05.07 01:20 | YONHAP

  • thumbnail
    이명박 전 대통령 사저 공매 처분된다…최저 입찰가 111억원

    ... 검찰은 2018년 이 전 대통령을 구속기소하면서 이 전 대통령의 실명 자산과 차명재산에 대해 추징보전을 청구했다. 이에 법원은 이를 일부 받아들여 논현동 사저, 부천공장 건물과 부지 등을 동결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을 선고 받았다. 나아가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000만원의 형이 확정됐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06 23:28 | 김정호

  • thumbnail
    검찰, MB 논현동 사저 공매 처분…최저 입찰가 111억원

    ... 벌금과 추징금 환수를 위해 압류한 논현동 사저를 캠코에 공매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2018년 이 전 대통령을 구속기소하면서 이 전 대통령의 실명 자산과 차명재산에 대해 추징보전을 청구했고, 법원은 이를 일부 받아들여 논현동 사저, 부천공장 건물과 부지 등을 동결한 바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천만원의 형이 확정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6 23:12 | YONHAP

  • thumbnail
    경찰, 후원금 횡령 혐의 의료봉사단체 이사장 '입건'

    후원금 수억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는 의료봉사단체 이사장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이사장 A 씨는 지난해 8월 취약계층에게 의약품 지원과 무료 진료를 해주겠다는 명목으로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부터 3억7000만 원을 받았지만 실제로는 후원 사업을 진행하지 않고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가 속한 의료봉사단체에서는 A 씨가 빈 박스 등을 이용해 허위로 후원 인증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나아가 실제 후원금은 ...

    한국경제 | 2021.05.06 22:52 | 김정호

  • thumbnail
    외국인 전용 유흥업소서 '무더기' 마약 투약…34명 현행범 체포

    전남 목포 외국인 전용 유흥업소에서 마약류를 판매하고, 집단 투약한 외국인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목포해양경찰서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베트남 국적 선원과 이주여성 등 34명을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지난 3월 외국인 선원들이 전남 일대에 마약을 공급·판매한다는 첩보를 입수한 해경은 국가정보원과 공조해 수사를 벌여왔다고 밝혔다. 해경은 전날 오전 2시께 판매책 등 일당의 집단 투약 예정 일시와 장소를 확보한 ...

    한국경제 | 2021.05.06 22:33 | 이보배

  • thumbnail
    경찰, 억대 후원금 횡령 혐의 의료봉사단체 이사장 수사

    서울 용산경찰서는 후원금 수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의료봉사단체 이사장 A씨를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6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취약계층에게 의약품 지원과 무료 진료를 해주겠다는 명목으로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부터 3억 7천만원을 받았으나, 실제로는 후원 사업을 진행하지 않고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속한 의료봉사단체에서는 A씨가 빈 박스 등을 이용해 허위로 후원 인증 사진을 찍고, 실제 후원금은 자신이 공동대표로 있는 제약사로 ...

    한국경제 | 2021.05.06 21:43 | YONHAP

  • thumbnail
    택시·무인점포 털어 600만원 훔친 40대男…출소 한달 만에 다시 '구속'

    교도소에서 출소한 직후부터 택시와 무인점포 등을 돌며 금품을 훔친 40대 남성이 한달 만에 다시 구속됐다. 6일 전북 순창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습절도) 위반 혐의로 A씨(42)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일 출소한 직후부터 범행을 시작했다. 전북과 광주, 전남 등 14개 지역을 돌며 인적이 드문 시간대 정차된 택시와 무인점포를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A씨는 미리 준비한 도구를 이용해 유리창을 부수거나 금고를 ...

    한국경제 | 2021.05.06 21:36 | 이보배

  • thumbnail
    교도소 나온지 얼마됐다고…한달여만에 75차례 절도(종합)

    공구로 택시유리창 등 파손 피해액도 수천만원 출소하자마자 무인점포와 택시 등에서 상습적으로 현금을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순창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습절도) 위반 혐의로 A(42)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1일부터 지난 4일까지 전북과 전남, 광주, 충청도 등을 돌며 빈 택시와 무인점포 등을 대상으로 75차례에 걸쳐 현금 600여만 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

    한국경제 | 2021.05.06 21:25 | YONHAP

  • thumbnail
    새벽 주점서 '마약 환각 파티'…외국인 34명 검거

    ... 따르면 5일 오전 2시께 목포시 하당동 한 외국인 전용주점을 급습해 베트남 국적 등의 외국인 34명(남자 24명, 여자 10명)을 검거했다. 이 가운데 판매책 A(29, 베트남)씨 등 8명에 대해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해양경찰은 특공대까지 투입해 전남 지역 마약 총책으로 알려진 핵심 용의자를 검거하고 자택 등에서는 상당한 양의 마약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주점에서 외국인들이 대마와 필로폰 성분이 포함된 합성 ...

    한국경제 | 2021.05.06 21:13 | YONHAP

  • thumbnail
    출소하자마자 또…한달동안 75차례 현금 훔친 40대 구속

    600여만원 훔쳐…공구로 택시유리창 등 파손 피해액도 수천만원 출소하자마자 무인점포와 택시 등에서 상습적으로 현금을 훔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순창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습절도) 위반 혐의로 A(42)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일부터 한 달여간 전북과 충청도 등을 돌며 빈 택시와 무인점포 등을 대상으로 75차례에 걸쳐 현금 600여만 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

    한국경제 | 2021.05.06 21: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