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80,1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청년 버핏`의 끝없는 추락...사기혐의로 벌금형

    `청년버핏`으로 불리며 기부왕 행세를 하던 30대 남성이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로 벌금형을 받았다. 대구지법 형사항소 3-2부(최운성 부장판사)는 고수익을 미끼로 투자금을 받은 뒤 돈을 돌려주지 않은 혐의(사기)로 기소된 A(36)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1심에서 징역 4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기부를 많이 해 대구에서 `청년 버핏`으로 알려졌던 A씨는 2015년 5월 대학 동창에게 ...

    한국경제TV | 2021.05.12 10:35

  • thumbnail
    특수본, '부동산 투기' 前양구군수 영장 재신청

    공직자 등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전 강원도 양구군수의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12일 특수본에 따르면 강원경찰청 부동산투기전담 특별수사대는 전날 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혐의를 받는 전직 군수 A씨의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경찰에 보완 수사를 요구한 검찰은 이번에는 곧바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13일 오전 11시 춘천지법에서 열린다. A씨는 군수로 재직하던 지난 ...

    한국경제 | 2021.05.12 10:31 | YONHAP

  • thumbnail
    두 딸을 학교에 보내지 않은 엄마, 벌금 300만원

    대구지법 형사5단독 예혁준 부장판사는 명확한 이유 없이 두 딸을 학교에 보내지 않아 의무교육을 받을 수 없게 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기소된 A(47)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엄마 A씨는 2016년 6월 경기 파주에 있는 학교에 다니던 큰딸(14)과 둘째 딸(12)을 등교시키지 않았고, 자녀들과 해외여행을 가거나 대구에 사는 외조모에게 두 딸을 맡기는 등의 방법으로 의무교육을 이수하지 못하게 했다. 따라서 아동복지법 ...

    키즈맘 | 2021.05.12 10:24 | 김주미

  • thumbnail
    기부왕 행세 '청년 버핏' 추가 기소돼 벌금 300만원

    대구지법 형사항소 3-2부(최운성 부장판사)는 고수익을 미끼로 투자금을 받은 뒤 돈을 돌려주지 않은 혐의(사기)로 기소된 A(36)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1심에서 징역 4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항소했다. 기부를 많이 해 대구에서 '청년 버핏'으로 알려졌던 A씨는 2015년 5월 대학 동창에게 "투자를 하면 연 25%를 수익금으로 챙겨주겠다"고 속여 1천만원을 투자받은 뒤 돌려주지 않은 혐의로 ...

    한국경제 | 2021.05.12 10:14 | YONHAP

  • thumbnail
    연평도서 불법 중국어선 1척 나포…올해 7척째

    인천 연평도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하던 중국어선 1척이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쪽 해역으로 도주하다가 해양경찰에 나포됐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 특별경비단은 영해 및 접속수역법 위반 혐의로 20t급 중국어선 1척을 나포하고 3척을 퇴거 조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철선인 이 중국어선은 전날 오후 10시 50분께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남동방 16㎞ 해상에서 우리 해역을 9㎞가량 침범해 불법조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경은 해당 어선을 ...

    한국경제 | 2021.05.12 10:13 | YONHAP

  • thumbnail
    文대통령 "수사지휘 아니었다"…곽상도 손배소에 답변

    ... 않았다. 곽 의원은 2019년 3월 문 대통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사건'에 대한 수사를 지시한 이후 과거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면서 김 전 차관에 대한 경찰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으로 수사선상에 올랐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곽 의원은 이후 정치적 수사로 명예를 훼손당했다며 지난 3월 문 대통령을 비롯한 8명과 국가를 상대로 5억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그는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 관련 의혹을 제기했을 뿐인데, 김 전 차관 사건에 ...

    한국경제 | 2021.05.12 10:08 | YONHAP

  • thumbnail
    4살 딸과 횡단보도 건너다...엄마 차량에 치여 숨져

    ... A씨는 신호등이 없는 삼거리에서 좌회전을 하다가 B씨를 친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8일 왼쪽 눈 수술을 하고 완전히 회복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차량을 몰았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앞이 흐릿하게 보여 횡단보도를 건너는 B씨 모녀를 제대로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등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키즈맘 | 2021.05.12 10:04 | 이진경

  • thumbnail
    주인은 잡았는데 '반려 호랑이'는 종적 감춰…주민들 공포

    ... 신고한 뒤, 이를 알아차린 쿠에바스는 자신의 흰색 SUV를 타고 호랑이와 도주했다. 경찰이 재빨리 추적에 나서 호랑이 주인은 다음날 검거했지만 호랑이의 행방은 알아내지 못했다. 이번 사건은 호랑이의 주인인 쿠에바스가 살인혐의로 재판을 받는 중이어서 더욱 주목을 받았다. 쿠에바스느 2017년 휴스턴 남서부 포트벤드 카운티에 있는 식당에서 다른 남성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된 후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상황이다. 텍사스주법에 따르면 조련사 자격증을 ...

    키즈맘 | 2021.05.12 10:00 | 김주미

  • thumbnail
    두 딸 학교 안 보낸 40대 엄마 벌금 300만 원

    대구지법 형사5단독 예혁준 부장판사는 특별한 이유 없이 두 딸을 학교에 보내지 않아 의무교육을 받지 못 하게 한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기소된 A(47)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엄마 A씨는 2016년 6월 경기 파주에 있는 학교에 다니던 큰딸(14)과 둘째 딸(12)을 등교시키지 않았다. 그는 또 자녀들과 해외여행을 다니거나 대구에 있는 외조모 집에 살게 하는 등의 방법으로 의무교육을 정상적으로 이수하지 못하게 한 ...

    한국경제 | 2021.05.12 09:59 | YONHAP

  • thumbnail
    LH전북본부 압수수색하자…"직원 형수·조카 연루 정황 포착"

    ... A씨의 주거지와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증거를 분석 중이다. A씨 가족의 부동산 매입 과정에서 A씨의 개입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경찰은 A씨가 부패 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가 있다는 판단이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의 직무 연관성과 친인척 등에 정보를 전달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12 09:51 | 신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