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79671-279680 / 320,2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성이 일하는 산부인과 등 골라 강도짓

    경기도 부천중부경찰서는 10일 산부인과와 미용실 등 주로 여성들이 일하는 곳을 골라가며 강도짓을 한 혐의(특수강도 등)로 박모(31.무직.서울 강서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해 11월 14일 오전 9시30분께 서울 강서구 K산부인과에 들어가 원장 김모(38.여)씨를 흉기로 위협, 금고 안에 있던 100여만원 상당의 귀금속과 현금 200여만원을 빼앗는 등 지난해 9월말부터 최근까지 3차례에 걸쳐 산부인과, 미용실 ...

    연합뉴스 | 2004.02.10 00:00

  • '국회 왜 이러나'..비난 고조

    ... 자유무역협정(FTA) 비준 동의안 처리가 또 다시 미뤄졌고, 이라크 파병 동의안은 상정조차 되지 않았다. 반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정동영(鄭東泳) 의장에 대한 경선자금 수사촉구결의안과 한화 등으로부터 거액의 불법자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한나라당 서청원(徐淸源) 의원 석방동의안은 일사천리로 가결됐다. 때문에 국가 중대사는 제대로 처리되지 않거나, 선거를 앞둔 표심에 밀려 뒷전으로 제쳐놓으면서 `제식구 감싸기'와 정쟁만이 횡행했다는 비판론이 고조되고 있다. ...

    연합뉴스 | 2004.02.10 00:00

  • 검찰, 전두환씨 소환 적극검토

    대검 중수부(안대희 부장)는 전두환 전 대통령차남 재용씨의 차명계좌에서 발견된 괴자금 167억원 중 73억여원이 `전두환씨 비자금'으로 확인됐다고 10일 밝혔다. 검찰은 또 이날 재용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혐의를 적용,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재용씨는 영장실질심사를 포기, 영장발부 여부는 이날 밤늦게결정될 예정이다. 문효남 수사기획관은 "재용씨의 채권 167억원에 대한 역추적 과정에서 73억5천만원 가량이 전두환 전 대통령이 관리했던 비자금으로 ...

    연합뉴스 | 2004.02.10 00:00

  • "돈세탁 혐의 1원도 신고" ‥ 의원 10명 개정안

    자금세탁 혐의가 있는 금융 거래는 단돈 1원이라도 모두 신고하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또 불법 혐의와 관계없이 2천만원이 넘는 금융 거래는 무조건 신고가 의무화될 전망이다. 9일 재정경제부는 김효석 민주당 의원 등 여야 의원 10명이 현재 2천만원인 혐의거래 신고 기준을 아예 삭제하는 내용을 담은 '특정 금융거래 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최근 국회 재정경제위원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수진 기자 parksj@ha...

    한국경제 | 2004.02.09 00:00

  • 변호사가 검사장 등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

    ...호사가 검사장 등 현직 검사 4명과 차장검사 출신 변호사 1명을 고발했다. 대전지방변호사회 소속 오성균(38) 변호사는 9일 기자회견을 갖고 A(55) 검사장과 B(46) 변호사 등 5명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모해위증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으며 이와는 별도로 추후 민사소송도 제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오 변호사는 2002년 6월 불법 성인오락실을 운영한 혐의로 검거된 박 모(38)씨의 변호인으로 선임돼 소송을 진행하던 중 증인으로 채택된 ...

    연합뉴스 | 2004.02.09 00:00

  • '서청원 석방안' 상정 않기로

    ... 여론조사상황과 실제 지역에서 나타나는 국민정서를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다른 참석자들은 특별히 반대의견을 제시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박종희(朴鍾熙) 이규택(李揆澤) 맹형규(孟亨奎) 의원 등 한나라당 소속 의원 31명은 지난 6일 한화측으로부터 국민주택채권 10억원어치를 받은 혐의로 구속중인 서 전 대표에 대한 석방요구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기자 k0279@yna.co.kr

    연합뉴스 | 2004.02.09 00:00

  • 업자 돈 받은 한전 직원 10여명 명단 통보

    ... 밝혔다. 이들 직원 가운데는 100만원 안팎을 수수한 과장급 직원 2명이 포함돼 있으며 나머지 직원들은 명절 등을 전후해 30만-5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업자로부터 모두 2천100만원의 떡값을 받아챙긴 혐의로 김 모(45)과장을, 도시철도 무정전 지장전주 이설공사와 관련해 공사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S전업 박 모(33.구속) 부장으로부터 600만원을 받아 김 과장에게 전달한 혐의로 유 모(35)씨를 각각 구속기소했다. (대전=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4.02.09 00:00

  • 검찰, 건보공단 前.現 간부 9명 기소

    서울 남부지검 형사6부(송해은 부장검사)는 9일 기자재 납품과정에서 업체들로부터 금품을 받거나 직원들의 인사 청탁을 빌미로 상납받은 혐의(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뇌물 등)로 국민건강보험공단 전.현직 간부 8명을 구속하고 1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와 관련 지난해 12월 수해 복구 공사 건설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법정 구속된 임인철(59) 전 전남도 정무부지사를 특가법상 뇌물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검찰은 특히 이번에 적발된 ...

    연합뉴스 | 2004.02.09 00:00

  • 서청원 前 대표 출소 "할 말은 법정에서.."

    한화측으로부터 10억원어치의 국민주택채권을 받은 혐의로 구속 수감중이던 서청원 전 한나라당 대표가 국회의 석방 결의안 가결에 따라 9일 오후 8시5분께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출소했다. 이날 구치소 앞에는 서 전 대표의 지지자 100여명이 대기하고 있다 서 전대표의 출소를 환영했다. 검은색 정장차림의 서 전 대표는 취재진에게 "국민에게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 석방에 동의한 의원님들께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구치소) 안에 계신 분들이 ...

    연합뉴스 | 2004.02.09 00:00

  • '서청원 석방안' 가결 논란

    ... 비난했다. 또 유은혜(兪銀惠) 부대변인은 "떼도둑이 검사를 심문하는 '적반하장 청문회'와 `안면몰수 석방결의안'으로 16대 국회의 마지막을 장식하고 있다"고 비난했고 박양수(朴洋洙) 사무처장은 "국민이 부여한 국회의 권한을 범법혐의를 받고 있는 의원을 석방하는데 이용한데 대해 분노에 앞서 서글픔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민 공조에 의한 가결이 아니냐는 비판에 직면한 민주당은 곤혹감속에 한나라당 비난에 가세했다. 김영환(金榮煥) 대변인은 "민주당 당론은 석방결의안이 ...

    연합뉴스 | 2004.0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