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421-288430 / 322,9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러' 석유 재벌 검찰 조사..정치 스캔들화

    러시아 검찰이 4일 제2위 석유사 `유코스'의 미하일 호도르코프스키(40) 사장을 전격 소환, 조사함에 따라 정치 스캔들로 비화하고 있다. 검찰은 호도르코프스키 사장의 횡령 혐의에 대해 조사할 게 있다고 밝히고 있으나, 그가 그동안 야블로코당 등 야당을 후원해온 점에 비춰 크렘린궁(宮)이 오는 12월 총선 및 내년 3월 대선을 앞두고 사전 정지 작업에 나섰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러시아 대검은 이날 개인 재산 규모 80억달러로 러시아내 ...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3인조 떼강도 잇따라 검거

    ... 성폭행한 뒤 금품을 빼앗는 등 수차례에 걸쳐 강도행각을 벌여온 3인조 떼강도가 잇따라 검거됐다. 대구중부경찰서는 4일 대낮에 금은방에 들어가 종업원을 폭행하고 1억3천여만원상당의 귀금속을 훔치는 등 전국을 무대로 강도행각을 벌여온 혐의(강도)로 류모(27)씨를 긴급체포하고 달아난 공범 문모(29), 박모(20대)씨 등 2명을 수배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오전 10시30분께 대구시 중구 대봉동 모 금은방에게 들어가물건을 고르는 척하다 혼자있는 종업원 이모(23.여)씨를 ...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700조원대 위조채권 밀반입 조직 적발

    ... 밀수조직이 검찰에 적발됐다. 부산지검 외사부(부장검사 강인철.주임검사 김형욱)는 4일 필리핀에서 위조한액면가 1억달러와 5억달러짜리 미 연방채권 2천950여매 5천900억달러(한화 약 700조원) 상당을 국내로 들여와 일부 유통시킨 혐의(관세법 위반)로 밀수.유통총책 최모(48)씨와 국내 유통책 홍모(51)씨 등 10명을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필리핀 현지의 한국인 위조총책과 필리핀 위조기술자 등 13명의 신원을 확보, 추적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 ...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美 군사법정 회부 알-카에다 6명에 영국.호주인 포함

    ... 버밍엄출신 모아잠 베그(35)와 런던 남부 서리 출신의 페로즈 압바시(23) 등 영국인 2명이포함돼있다고 밝혔다. 미국 관리들은 이들이 모두 국제테러조직 알 카에다의 조직원이거나 테러에 연루됐던 용의자들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의 정확한 혐의 내용이나 재판 일자 등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부시 대통령은 최근 이들을 `적 전투원'으로 재판에 회부하는 방안을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정부도 이들 6명중 데이비드 힉스라는 이름의 호주인이 포함돼 있다고 확인했다. 베그는 ...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특검팀 "이기호씨 1억불 송금도 개입"

    ... 또는불구속기소된 피고인 8명에 대한 첫 공판이 4일 오후 서울지법 형사합의22부(재판장김상균 부장판사) 심리로 열렸다. 공소유지를 맡은 `북송금' 특검팀은 이날 공판에서 정부 1억달러, 현대 3억5천만달러 등 `북송금' 경위 및 불법 대출 혐의 등 공소 사실에 대한 직접 신문에 나서개입 경위 등을 집중 추궁했다. 박지원 전 문화관광부 장관은 `정부가 1억달러, 현대가 3억5천만달러를 지원키로 협상한 사실이 맞나'는 질문에 "외교와 남북관계의 특수성을 고려해 진술을 거부하겠다 ...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휴대폰 받으려다 교통사고.. 2명 사망

    ... 범퍼를 정면으로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 승객 박모(33)씨와 이모(34)씨가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모두 숨졌고, 택시 기사 강씨는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었다. 코란도 운전자 김씨는 경찰에서 "휴대폰 소리가 사이드브레이크쪽에서 울려 휴대폰을 찾던 중 앞차를 미처 보지못해 사고를 낸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교통사고특례법 위반 혐의로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기자 inyon@yna.co.kr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빚대신 빌라 1채 내놔라' 채무자 협박

    서울 서부경찰서는 4일 `돈을 갚지 않는다'는 이유로 채무자를 협박해 건축중인 빌라 1채를 강제로 빼앗은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관한 법률위반)로 차모(42.사채업)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차씨는 지난 5월20일 오후 3시께 서울 은평구 수색동 빌라 건축현장 사무실에서 강모(56.건축업)씨가 공사비 명목으로 빌린 4천만원을 갚지 못하자강씨를 협박, 건축중인 빌라 1동 중에서 빌라 1채(1억6천만원 상당)를 넘기겠다는공증을 강제로 ...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우 제주지사에 벌금 300만원 선고

    제주지법 특별형사부(재판장 이흥복 제주지법원장)는 4일 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우근민 제주지사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고교동문 공무원 모임에서 `이번엔 쉽게 이기는 방법이 있다'는 내용의 발언을 한 신구범 전 제주지사에 대해서는 사전 선거운동죄를 적용,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우 지사는 당선자 본인이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이 확정되면 직을 상실하도록 규정한 현행법에 따라 1심 판결 확정시 ...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대구지하철 참사, "경찰 현장수색은 사체확인 여부가 목적"

    대구지하철 방화참사와 관련, 증거인멸 혐의가적용 된 윤진태 전 대구지하철공사 사장과 김욱영 시설부장에 대한 3차 공판이 4일대구지법 11호 법정에서 속개됐다. 김필곤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이날 재판은 오전에는 당시 유족들의 현장청소항의 장면이 담긴 비디오테이프를 토대로 피고인 보충신문을 벌인 뒤 오후에는 유광희 전대구지방경찰청장과 지하철공사 관계자 등 3명이 증인으로 출석해 당시 현장청소에 대한 관계기관 협의 여부와 청소경위 등에 대한 신문이 ...

    연합뉴스 | 2003.07.04 00:00

  • 인천지하철 파업 주도 노조간부 4명 영장

    인천 남동경찰서는 4일 인천지하철 파업을 주도한 혐의(업무 방해 등)로 노조위원장 정모(31)씨 등 노조간부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4∼28일 전국 궤도노조연대 투쟁 일정에 따라 인천지하철 파업을 주도하며 사측에 금전적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또 인천지하철공사가 고소한 노조 조합원 4명 중 법규부장 황모(30)씨등 2명을 입건, 조사 중이며 이날 현재까지 출두하지 않은 김모(32)씨 등 2명도 ...

    연합뉴스 | 2003.07.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