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3441-293450 / 317,6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임창열지사, 민주당 입당원서 제출

    ... "임 지사가 어제 중앙당에 서약서와 함께 입당원서를제출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다음달 1일 오전 중앙당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임 지사의 입당허용 여부를 결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지난 25일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임 지사의 당 공헌도 등을 이유로입당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임 지사는 경기은행 퇴출과정에서 금품을 받은 혐의로 지난 99년 7월 민주당으로부터 제명조치됐다. (수원=연합뉴스) 김광호기자 kwang@yna.co.kr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김형윤씨 항소심도 실형

    서울지법 형사항소8부(재판장 김건일 부장판사)는 27일 동방금고 이경자 부회장으로부터 금감원 조사 무마 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구속기소된 김형윤 전 국가정보원 경제단장에 대해 1심과 같은 징역 1년6월 및 추징금 5천5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주요 국가기관에서 막중한 책임을 맡고 있던 피고인이 아무런 의식없이 금품을 받았다"며 "국가와 국민에게 미치는 영향으로 미뤄볼 때 1심 형량이 너무무겁다고 볼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금융기관 간부 살해범들 체포

    서울 송파경찰서는 27일 술취한 40대 금융기관간부를 납치, 신용카드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자 마구 때려 숨지게 한 혐의(강도살인 등)로 최모(33.무직)씨 등 3명을 긴급체포하고 달아난 최모(32.무직)씨를 같은혐의로 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 등은 지난 19일 오후 11시10분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 모 일식집에서 술을 마시고 귀가중인 모 은행 간부 김모(49)씨를 승용차로 납치, 테이프로 눈과 입을 가리고 신용카드를 뺏은 뒤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미국 비자 위조단 검거

    서울경찰청 외사과는 27일 해외에서 위조한 미국비자를 판매한 혐의(사문서위조,관광진흥법 위반)로 박모(37)씨 등 비자위조단 3명을 구속하고 중국 현지 위조책 이모(32.여)씨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또 미국현지 위조책 알렉스 김(38)씨를 지명수배하고 인터폴에 공조수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 등은 지난달 하순께 미국 입국을 희망하는 김모(40)씨 부부로부터 1인당 450만원을 받고 중국에서 위조한 미국입국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군산 윤락업소 수뢰 경찰관 3명 구속

    ...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경사는 지난 99년 군산시의 대표적 윤락가인 `감둑'일대 업소의 불법행위에 대한 진정사건을 수사하면서 이들 업주로부터 200만원을 받았으며 정경장은 관내 윤락업소로부터 180여만원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다. 또 임경사는 개복동 파출소 부소장으로 근무하던 지난해 9월 윤락업소 `백조'의업주 이모(37)씨로부터 떡값 명목으로 수차례에 걸쳐 280만원을 받은 혐의다. 검찰은 지난 1월 29일 발생한 개복동 윤락가 화재참사 이후 군산시내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시민단체, 스팸메일 첫 법적 대응

    ... 것은 처음이다. `함께하는 시민행동'(공동대표 이필상 외 2인)은 27일 개인정보를 무단 이용, 스팸메일을 발송한 메일리스트 판매자 및 메일추출 프로그램 판매자 10여명에 대해`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관한 법률' 위반혐의로 이번주내 서울지검에 고발키로 했다고 밝혔다. 정보통신망법에 따르면 `당사자의 동의 없이 개인정보를 수집해서 제3자에게 제공하는 행위'가 금지돼 있다. 시민행동측은 "스팸메일로 인한 이용자들의 불만이 폭발 지경에 이르렀음에도 정부가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청원경찰이 은행서 수표다발 훔쳐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27일 자신이 일하는 은행에서 10만원권 미발행 수표 100장을 훔친 혐의(절도)로 청원 경찰 김모(22)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25일 오후 1시30분께 서울 종로구 숭인동 모 은행의 현금지급기 기계실에 몰래 들어가 직원 임모(33)씨가 전표를 교체중 바닥에 놔둔 10만원권 미발행 수표 100장을 훔친 혐의다. 김씨는 정산 과정에서 미발행 수표다발이 없어진 사실을 뒤늦게 안 은행측이 사건 당시 현금지급기 기계실을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검찰, 문 시장 금명간 소환 검토

    문희갑(文熹甲) 대구시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대구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이득홍.李得洪)는 문 시장의 혐의 사실을확인하기 위해 소환 조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6일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비자금 문건과 사건 관련자들의 대화녹음 테이프, 녹취록 등을 정밀 분석하며 금융실명제법 및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를집중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특히 이씨가 자신의 친.인척 명의로 가.차명계좌를 통해 관리해 온 14억5천만원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주유소 습격 대학생 강도 4명 검거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을 모방해 주유소에 들어가 금품을 빼앗은 대학생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는 27일 김모(19.D대 2년.수원시 권선구 권선동)군 등 대학생 4명을 강도상해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교 친구 사이인 김군 등은 지난해 7월 12일 오전 2시 10분께야구방망이 등을 들고 수원시 권선구 모 주유소에 들어가 종업원 김모(20)씨 등 2명을 마구 때린 뒤 현금 130여만원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다. ...

    연합뉴스 | 2002.03.27 00:00

  • ['빅뱅' 회계법인] (上) '불어오는 합병바람' .. 빅5 합종연횡

    ... 미국 엔론 스캔들로 위기에 놓인 아더앤더슨의 해외 법인들이 다른 회사와의 합병을 통해 생존을 모색하고 있다. 이 여파는 국내에도 미치고 있다. 한국아더앤더슨그룹은 최근 삼정KPMG와 합병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최근 분식회계 혐의로 금융당국이 대형 회계법인들을 중징계 조치한 점도 업계의 변화를 이끌어내고 있다. 회계법인들은 '투명성 확보'라는 대전제 아래 '환골탈태' 해야 한다는 요구를 업계 안팎에서 받고 있다. 변신을 꾀하는 국내 회계법인의 현황과 나아갈 ...

    한국경제 | 2002.03.26 1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