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5601-295610 / 299,2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분당시범단지 실수요자 입주확인 착수

    ... 부동산중개업소에 대해서도 투기조장여부를 감시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당첨자의 최초 입주가 확인될 경우 전매 또는 전대등의 권리행사가 가능토록 입주확인절차를 완료하고 본인에게 통보할 방침이나 사전 전매로 투기혐의가 발견되거나 당첨자와 입주자가 다른 경우 등에 대해서는 당첨권 취소, 사직당국 고발 등과 함께 세무조사를 실시하고 불법전매및 주민등록 위장 전 입 등에 대해서는 형사처벌할 방침이다. 정부의 이같은 작업은 이번 분당시범단지 아파트의 ...

    한국경제 | 1991.09.26 00:00

  • 냉장고재생판매 12명 프레온가스방출 구속

    ... 쓰레기장에 무허가 공장을 차려놓고 매월 1만대이상의 폐품 냉장고등을 분해하는 과정에서 대기중의 오존층 파괴주범으로 알려진 프레온 가스를 대량방출해온 무허가 고물상 강일남씨(50.서울용산구신창동56)등 7명을 고물영업법위반 혐의로,이들로부터 중고부품을 사들인 뒤 재생,허가없이 낸장고를 만들어 시중에 팔아온 윤기병씨(44.서울도봉구번동72)등 5명을 전기용품안전관리법위반 혐의로 각각 구속했다. 검찰은 또 이들 무허가 냉장고 제작업자들에게 프레온 가스를 ...

    한국경제 | 1991.09.25 00:00

  • 전 아메리칸 엑스프레스은행 간부 영장

    서울지검 조사부 문영식검사는 25일 기업체 대출금중 선공제 형식으로 뗀 이자 5천여만원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전 아메리칸 엑스프레스은행 간부 박 동준씨(26.서울 마포구 창전동)를 업무상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박씨는 이 은행 서울지점 부장으로 있던 지난 5월23일 거래업체인 (주)대덕인터 내셔널에 5억원을 대출해주면서 선공제 형식으로 뗀 이자 2천만원을 받는 등 지난 3 월부터 3차례에 걸쳐 대덕측으로부터 받은 총 6천만원의 ...

    한국경제 | 1991.09.25 00:00

  • 비리 세무사 91명 적발...국세청, 80명에 각종 징계

    ... 저지른 91명의 세무사를 적발, 이 중 80명에게 등록취소 등 각종 징계를 내렸다. 25일 국세청이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세무사 명의를 대여한 13 명에게 세무사자격증 등록취소 처분을, 세무대리 관련장부를 비치하지 않은 14명에 게는 직무정지 처분을 내렸으며 수임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않은 53명에 대해서는 경고조치했다. 국세청은 그밖에 11명의 세무사에 대해서는 명의대여 등의 혐의로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 | 1991.09.24 00:00

  • 불공정 주식거래 관련 추징세액 1백51억원

    지난 88년 이후 지금까지 내부자거래나 시세조종 등 증권거래법위반혐의 로 증권감독원이 국세청에 명단을 통보한 경우는 모두 20건으로 국세청은 이 가운데 19건에 대해 증여세 등 모두 1백51억원의 세금을 추징했다. 25일 국세청이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지난 88년 5건에 대해 35 억7천7백만원, 89년 10건 1백억3천만원, 90년 4건 15억5천5백만원을 각각 추징하는 등 지난해 말까지 19건에 대해 모두 1백51억6천2백만원의 ...

    한국경제 | 1991.09.24 00:00

  • 8개 기업 소비성경비 부당처리 3억여원 추징

    부산지방국세청은 최근 소비성경비 과다지출혐의가 있는 8개 법인에 대한 세무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비성경비 6억7천만원을 변칙적으로 과다처리한 것을 적발, 관련 세액 3억5천만원을 추징했다. 접대비와 광고비.해외여행비등 기업의 소비성경비에 대한 변칙회계처리 적출사례를 유형별로 보면 기업주가 개인 가사용품 구입비를 회사접대비로 처리했거나 개인자격으로 운동선수단에 선물등을 주고 그 비용을 회사잡비로 처리했는가 하면 거래실적이 없는 외국을 관광목적으로 ...

    한국경제 | 1991.09.24 00:00

  • 호화사치생활자 추징세액 89년이후 4천억원

    ... 4억7천7백만원으로 지난해보다 다시 34.4%나 늘었다. 탈세규모의 대형화는 법인세의 경우도 마찬가지여서 올해 법인세 조사 대상 업체당 평균 추징세액 규모가 지난해의 약 3배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중 법인세 탈세혐의로 조사를 받은 업체는 8백29개에 추징세액은 1천7백56억원이나 돼 업체당 3억1천2백만원을 추징했고 이는지난해 조사대상 업체 3천2백56개에 대한 업체당 평균 추징세액 7천39만원의 약 3배에 이르고 있다.

    한국경제 | 1991.09.24 00:00

  • 20대 외대생 사칭, 경찰간부 돈 챙겨

    서울 서부경찰서는 24일 정원식총리 폭행사건으로 수배중인 외대생을 검거토록 해주겠다며 경찰간부들에게 접근 돈을 받아온 박성호씨(21.전과 4범.서울 종로구 홍지동 63-13)를 상습사기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15일 상오 11시께 서울 중랑경찰서 정보과에 전화를 걸어 "수배중인 외대생 홍용희군(23.일어4)을 자수시키겠다"고 제의, 경찰서앞 개미다방에서 이 경찰서 강모정보과장(40)을 만나 홍모군과 같은과 학생이라며 ...

    한국경제 | 1991.09.24 00:00

  • 공직자등 6천2백여명 비리적발...금품수수등 혐의로 656명 구속

    ... 금품수수가 2백18명 적발에 97명이 구속돼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문서위조도 1백8명 적발에 34명이 구속된 것으로 나타 났다. 또 사회지도층의 경우 불법건축및 형질변경이 2백97명으로 가장 많았고 공무원들에 대한 금품제공등 비리유발 혐의로도 1백2명등이 적발돼 62명이 구속됐다. 이밖에 기업들의 경우는 금융비리가 51명 적발에 32명 구속으로 가장 많았고 납 품하도급 관련비리도 41명이 적발돼 5명이 구속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경제 | 1991.09.23 00:00

  • 사직당국 부당노동행위 사업주 처벌에 미온적

    ... 사업체는 제조업 16개, 운수창고업 14개, 금융보험및 서비스업 13개등 모두 49개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부당노동행위를 원인별로 보면 부당해고등 불이익처분이 22개사로 가장 많았 고 노조활동지배개입 19개사 단체교섭거부 5개사 단체행동참가에 대한 불이익 처분이 3개사등이었다. 그러나 이들 업체중 사직당국의 처벌을 받은 업체는 2개사에 불과한 반면 무혐의가 18개사, 공소권없다는 이유가 10개사, 계류중이 19개사로 나타났다.

    한국경제 | 1991.09.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