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5601-295610 / 317,3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집단폭행에 앙갚음 살인 30대 영장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27일 자신을 집단폭행한 납품업체 직원들을 흉기로 찔러 1명을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안모(35.중국집 조리사.성남시 분당구 구미동)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안씨는 26일 오후 10시께 자신이 일하는 중국집에 해물을 납품하는 A물산 사무실에서 직원 황모(20), 김모(30)씨 등 3명과 사소한 말다툼 끝에 집단폭행을 당하자 이날 오전 2시께 이들이 자고 있는 분당구 판교동 황씨의 자취방에 찾아가 흉기를 ...

    연합뉴스 | 2001.12.27 13:49

  • 김용채씨 "29일 검찰출두"

    대출청탁 명목으로 거액의 수뢰혐의를 받고 있는자민련 김용채(金鎔采) 부총재가 오는 29일 검찰에 출두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변웅전(邊雄田) 총재비서실장은 이날 "김 부총재와 통화한 결과 `즉시 (돈을)돌려줬다'고 했으며 오는 29일 검찰에 출두해서 자세한 경위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인기자 sangin@yna.co.kr

    연합뉴스 | 2001.12.27 13:35

  • 자민련 부총재 등 정치인.공무원 3∼4명 금품수수

    인천지방검찰청 특수부(부장검사 尹錫萬)는 27일 자민련 김용채 부총재가 인천 남동구 고잔동소재 K회사 전 대표이사 최모(67.구속중)씨로 부터 거액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잡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인천지검 권태호(權泰鎬)차장검사는 이날 "공적자금손실 비리에 대한 수사차원에서 알루미늄새시 생산업체인 K회사 대표인 최씨의 비리를 조사과정에서 김 부총재의 금품수수에 대한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최씨가 '지난 99년 한국자산관리공사와 ...

    연합뉴스 | 2001.12.27 13:34

  • 김운용위원 비방 태권도단체장 기소

    서울지검 컴퓨터수사부는 27일 김운용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겸 대한체육회 회장을 비방하는 내용의 e-메일을 IOC 위원들에게 보낸 혐의(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안모(52)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 7월 IOC위원장 선거를 앞두고 대학생 박모(불구속기소)씨 등과 짜고 두차례에 걸쳐 김 위원을 비방하는 e-메일을 IOC위원 200여명에게보내고 같은 내용의 글을 체육 관련 인터넷 사이트에 게재한 ...

    연합뉴스 | 2001.12.27 10:11

  • 아버지 상습 폭행 30대 영장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7일 나무라는 아버지에게폭력을 휘두른 혐의(존속상해)로 김모(3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월29일 강원도 원주시에 있는 아버지(57)의 집에서"돈은 벌지 않고 놀기만 하느냐"고 꾸짖는 아버지를 넘어뜨린 뒤 발로 마구 걷어차상처를 입힌 혐의다. 김씨는 특수강도 등 전과 29범으로 지난 95년에도 아버지를 때린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아 복역했으며 이번에 아버지의 신고로 또다시 쇠고랑을 차게됐다. ...

    연합뉴스 | 2001.12.27 10:11

  • '윤태식씨 관리' 전 국정원 직원 추적

    ... 알려졌으며 지난달 윤씨 구속 직후 잠적했다. 검찰은 패스21 차명 지분 소유자로 드러난 철도청 및 지하철공사 과장급 이하전.현직 간부 3명이 철도카드 관련 사업 추진 등 대가로 패스21 지분을 받은 사실을 밝혀내고 이날중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철도청 등 간부 3명은 지난해 2월께 각각 패스21 주식 200주 가량을 차명으로 취득했으며 당시 주식 시가로는 2천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철도청 등은 지난해 철도 및 지하철 역사내 ...

    연합뉴스 | 2001.12.27 10:07

  • 가수 이정석씨 사기혐의 기소

    서울지검 형사8부는 27일 도박으로 돈을 잃자하룻만에 갚겠다고 속여 남의 돈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가수 이정석(34)를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9월 강원도 정선군 강원랜드호텔에서 카지노 도박으로 돈을 잃자 `급전이 필요하니 1천만원을 빌려주면 다음날 갚겠다'고 속여 오모씨로부터 900만원을 빌리는 등 오씨 등 2명으로부터 3차례에 걸쳐 2천200만원을 받아가로챈 혐의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운전기사 ...

    연합뉴스 | 2001.12.27 09:57

  • thumbnail
    굳은 표정의 JP

    검찰이 자민련 김용채 부총재의 금품수수 혐의를 놓고 수사중인 가운데 27일 오전 김종필 총재가 굳은 표정으로 당사에 출근하고 있다./연합

    한국경제 | 2001.12.27 09:52

  • "AA기 폭파미수범, 무사위와 함께 아프간서 훈련"

    유럽의 경찰 당국들이 아메리칸항공(AA) 여객기 폭파 미수범 리처드 리드가 9.11 테러 공모 혐의 기소된 자카리아스 무사위와 아프가니스탄에서 함께 훈련받은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미국 ABC 방송이 26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두 사람이 2000년 말 아프간에 있는 같은 알-카에다 캠프에서 수개월 동안 함께 머물며 폭약과 폭파에 관한 훈련을 받았다"고 전했다. 자카리아스 무사위는 모로코 출신의 프랑스인으로 9.11 연쇄테러의 `20번째 항공기 ...

    연합뉴스 | 2001.12.27 09:35

  • "AA 폭파 미수 영국인, 알 카에다 캠프 훈련"

    ... 현재 리드가 프랑스 공항 보안을 뚫고 신발에 숨긴 폭발물로항공기를 폭파하려한 것이 그의 단독범행인지 아닌지 밝히는데 주력하고 있다. 영국 일간지 `타임스'는 "리드는 이슬람 신도로 개종한 사람이며 그는 9.11 연쇄테러에 연루된 혐의로 미국에 수감돼 있는 자카리아스 무사위와 런던에서 같은 사원에 다녔다고 보도했다. 그들이 함께 나가던 런던 남부 브릭스턴 사원의 책임자 압둘 하크 베이커는 "두사람은 극단주의적 이슬람 신앙을 신봉하고 `성전'에 나설 전사를 찾던 ...

    연합뉴스 | 2001.12.27 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