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5651-295660 / 318,0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자민련 김용채 부총재 보석허가 신청

    인천 S기업 전 대표 최모(67.구속)씨로 부터 2억1천만원을 받은 혐의(뇌물 및 알선수재)로 지난 4일 구속기소된 자민련 김용채(金鎔采) 부총재가 18일 인천지방법원에 보석허가를 신청했다. 김 부총재의 변호인인 김성득(金成得)변호사는 이날 "김부총재가 고령인데다,국가의 공헌도가 지대하고, 고혈압.당뇨병 등으로 건강이 악화돼 보석허가를 신청하게 됐다" 고 밝혔다. 김 부총재는 오는 25일 오전 인천지법 제 3형사부 강형주 부장판사의 심리로 첫재판을 ...

    연합뉴스 | 2002.01.19 00:00

  • 대게암컷 수집 운송하던 40대 영장신청

    경북 포항해양경찰서는 19일 포획금지된 대게암컷 1천800여마리를 판매하려 한 혐의(수산업법 위반)로 수산물 수집상 이모(48.영덕군 영해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씨는 지난 18일 오후 7시께 울진군 죽변면 모 휴게소에서 신원불상의 40대 남자로부터 대게 암컷 1천800여마리를 130만원에 구입, 자신의 트럭에 싣고 고속도로에 진입하다가 경찰의 불심검문에 적발됐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대게를 부산 등의 수산시장에 팔아 넘기려 한 ...

    연합뉴스 | 2002.01.19 00:00

  • 대선주조 회장 영장 .. 차입금 변제 장부조작 혐의

    ... 그룹의 최모 회장이 계열사로부터 빌린 돈을 회사가 부도나기 직전에 갚은 것처럼 장부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18일 회사 부도직전에 계열사들로부터 빌린 돈 1백42억원을 변제한 것처럼 속인 혐의(업무상 배임)로 대선주조 그룹 회장 최모씨(49)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 회장은 지난 97년 대선주조 가 경영난으로 부도직전에 있을 당시 계열사인 ㈜대선으로부터 자신이 빌린 52억7천여만원을 대선주조 의 미수금과 ...

    한국경제 | 2002.01.18 20:37

  • 장세동씨 "나도 속았다" .. 월간지 인터뷰서 밝혀

    ... 서울지검에서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이같은 공문이 있었다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됐다"며 "윤씨를 한국으로 데려와 아내인 수지 김을 죽였다는 자백을 받은 뒤 검찰에 송치하려 했으나 박종철군 고문치사 사건 등이 터지는 바람에 처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장씨의 이같은 주장은 ''안기부가 장씨의 지시로 윤씨를 반공투사로 조작하고 살인 혐의를 은폐했다''는 검찰의 수사결과를 뒤집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안재석 기자 yag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1.18 20:36

  • "與 주가조작 개입" "野 무책임한 발언" .. 벤처비리 공방전

    ... 주가 조작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민주당은 "무책임한 의혹 제기로 코스닥시장에 혼란을 야기한다"며 역공을 취했다. 한나라당 이재오 총무는 "주가 조작 의혹이 있는 23개 벤처기업 가운데 10개 업체는 권력이 개입한 혐의가 짙다"며 "특히 여권 일부 경선주자가 벤처 주가 조작에 개입했다는 제보가 있어 확인작업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명식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 총무가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고 설과 의혹만 제기하는 상투적인 ...

    한국경제 | 2002.01.18 20:20

  • 김영렬씨 탈세혐의 포착 .. 검찰, 윤씨 자금 89억 추적

    ... 8만8천여주를 67억6천여만원에 처분한 사실을 밝혀내고 매각 대금의 사용처를 집중적으로 캐고 있다. 검찰은 윤씨가 패스21 주식 발행 및 대출 등을 통해 조성한 89억원의 회사자금 사용 내역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김영렬 전 서울경제신문 사장이 패스21 주식 9만주중 5만9천주를 64억원을 받고 기관 및 개인투자자에게 파는 과정에서 양도소득세 등을 탈루한 혐의를 잡고 수사중이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1.18 17:32

  • ['부패경제' 25時] (2) '대선주자의 부패척결 방안'

    ... 촉구했다. 이들은 또 부패를 뿌리뽑기 위해선 공직비리수사처 또는 특별검사제를 도입하고, 부패당사자를 엄중 처벌하는 한편 검찰 등 권력기관도 환골탈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 이회창 총재는 "청와대 국정원 검찰 등 성역 없이 부패혐의자를 철저히 조사해서 엄단해야 한다"며 "진정한 법의 지배를 확립해야만 부정부패를 척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이인제 상임고문은 "권력이 법과 제도 위에 군림하면서 부정부패가 사슬을 이뤄왔다"면서 △시장경제와 민주주의의 ...

    한국경제 | 2002.01.18 17:23

  • ['부패경제' 25時] (2) '국내 부패방지委 위상은'

    ... 엄격하게 대응한다는 것이다. 특히 홍콩과 싱가포르는 부패방지 기구에 영장 없는 체포와 구금 등의 권한과 강력한 조사권을 부여하고 있다는 점에서 우리와 차이점이 있다. 홍콩은 지난 74년 ''염정공서(廉政公署)''를 발족, 부패혐의자에 대한 금융계좌 추적권 까지 주고 있다. 싱가포르의 경우 지난 52년 설치된 부정부패조사국은 공무원뿐만 아니라 민간부문의 부정행위도 조사할수 있다. 공무원이 뇌물을 받았을 경우 5년 이하의 징역과 10만싱가포르달러(약 7천5백만원)의 ...

    한국경제 | 2002.01.18 17:21

  • 美, 10월부터 대대적 세무조사 .. 4만9천명 대상

    ... 조사를 받게 된다. 찰스 로소티 국세청 커미셔너는 "이번 세무조사가 탈세 적발과 조세행정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폴 오닐 재무장관도 "성실한 납세자가 많이 포함된 현재와 같은 정기 세무조사는 탈세자를 이롭게 할 뿐"이라며 "탈세를 막기 위해 정밀 세무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 88년 정밀 세무조사를 통해 구한 자료는 탈세 혐의자를 찾는데 너무 오래됐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오광진 기자 kjo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1.18 17:18

  • ['부패경제' 25時] (2) '돈과 권력의 共謨'

    ... 정권이 바뀌면 언제나 ''비리척결''을 외쳤으나, 정경유착이란 비리사슬은 좀체 끊어지지 않고 있다. 이런 양상은 특히 지난 13대 국회(88년) 이후 보다 뚜렷해지고 있다. 당시 구속된 14명의 현역 의원중 12명이 개인비리 혐의였고, 95년 가을에는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이 비자금문제로 구속되는 사태에 이르렀다. 김영삼 정부시절 비리사건의 하이라이트는 한보사건. 97년 2월 한보철강에 대한 특혜대출과 관련, 여야 의원 33명이 줄줄이 소환됐고, 권노갑 ...

    한국경제 | 2002.01.18 1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