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8801-298810 / 323,1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패방지위 장관급.검사등 3명 첫고발

    부패방지위원회(위원장 강철규.姜哲圭)는 30일부패혐의가 신고된 전.현직 장관급 및 차관급 현직 검사 등 3명을 금품상납, 뇌물수수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부방위 사무실에서 긴급 전체위원회를 연 뒤 기자회견을갖고 "부패혐의로 신고된 장관급 등 고위공직자 3명에 대한 사실 확인작업을 거쳐부패방지법 제29조에 따라 대검찰청에 직접 고발조치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월25일 출범한 부방위가 고위공직자의 비리혐의를 확인, ...

    연합뉴스 | 2002.03.30 00:00

  • 가스호스 절단사건 잇따라 대형 사고 우려

    27명의 사상자를 낸 부평 다세대주택 가스폭발사고 이후 인천지역에서 가스호스 절단사건이 잇따라 제2의 대형 참사가 우려된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30일 아파트와 연결된 도시가스 호스를 자른 혐의로 김모(38)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8일 오후 11시께 인천시 부평구 부개동 모 아파트7층 누나(41)집에서 도시가스 호스를 자른 혐의다. 10년전 이혼한 뒤 누나와 함께 살고 있는 김씨는 보육원에 맡겨 놓은 아들(14)을 ...

    연합뉴스 | 2002.03.30 00:00

  • 저명인사 마약 공급책 추적

    ... 등을 캐고 있다. 검찰은 또 전직의원의 아들로 모 학원재단 부이사장 겸 중학교 교감인 이모(34)씨 등 도피중인 대마 사범 7명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대마를 소지, 상습 흡연해온 혐의로 13대 의원을 지낸 권모(45)씨와 H대 교수 강모(50)씨, 전직총리의 자제 박모(컨설팅업체 대표)씨, 중견기업 A상사 부장 최모씨 등 10명을 전날 구속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성용 기자 ksy@yna.co.kr

    연합뉴스 | 2002.03.30 00:00

  • 검찰, 문 시장 등 계좌 추적 본격화

    ... 7년간 대구시장으로 재직하면서특혜의혹이 제기된 관급 공사 등과 관련해 지역 경제인들로부터 대가성 돈을 받았는지 여부와 정치인 등에게 비자금이 전달됐는 지 여부를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이와함께 검찰은 문 시장이 제주도에 부동산을 명의신탁했다는 이씨의 진술에따라 이 부동산의 현 소유주 등을 조사하는 등 문 시장이 명의신탁 관련 혐의가 있는 지 여부를 조사중이다. (대구=연합뉴스) 문성규기자 moonsk@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2.03.30 00:00

  • 가랑잎 목선 타고 조선족 단독 밀입국

    '코리안 드림'을 실현하기 위해 가랑잎 같은 '쪽배'에 의지해 망망대해를 넘은 30대 중국 조선족이 밀입국 혐의로 해경에 붙잡혔다. 전남 목포해양경찰서는 30일 "중국 장슈(江蘇)성 여동항에서 3t급 목선 '야도2호'를 타고 진도군 조도면 하조도 선착장으로 밀입국한 지모(37)씨를 붙잡아 조사중이다"고 밝혔다. 상당 규모의 어선이나 화물선 등으로 밀입국한 사례는 종종 있으나 이처럼 낡고작은 목선으로 서해를 건너 단독 밀입국한 경우는 처음이다. ...

    연합뉴스 | 2002.03.30 00:00

  • 미군 "파키스탄 기습작전에 개입안했다"

    파키스탄에서 알-카에다와 탈레반 전사 혐의자 30명 이상을 체포한 기습작전에 미군이 정보를 제공하고 미국 경찰이 개입했지만 미군이 직접 참여하지는 않았다고 토미 프랭크스 미국 중부사령관이 29일 밝혔다. 프랭크스 사령관은 "우리는 현시점까지는 파키스탄에서 합동작전을 수행할 수있는지 물어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파키스탄 경찰 소식통들은 이 기습작전은 지난 27일 밤 이슬라마바드에서 남쪽으로 270km 떨어진 파이살라바드에서 미국 경찰 ...

    연합뉴스 | 2002.03.30 00:00

  • [야간 주식시장] (29일) 하이닉스 매수.장미디어 매도 몰려

    ... 정규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한진해운에 대해서도 14만2천여주의 매수잔량이 남았다. 이어 한국토지신탁 4만5천여주,다우기술 3만9천여주,금양 3만2천여주 등의 순이었다. 반면 대표이사 구속으로 2일째 하한가를 기록하고 있는 장미디어에 대해서는 매도 공세가 집중되며 4만5천여주의 매도잔량이 쌓였다. 또 자금유용 혐의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강원랜드에 대해서도 3천9백여주의 매도잔량이 남았다. 윤성민 기자 smyo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2.03.29 21:39

  • 前 의원.교수등 대마 상습흡연 .. 10명 구속.7명 검거 나서

    전직 의원과 현직 교수,전직 총리의 아들 등 사회 지도층 인사들과 자제들이 서로 어울려 대마를 상습 흡연해오다 검찰에 무더기 적발됐다. 서울지검 마약수사부(정선태 부장검사)는 29일 대마를 소지,상습 흡연해온 혐의로 13대 의원을 지낸 권모씨와 H대 교수 강모씨,전직 총리의 자제 박모씨(컨설팅업체 대표),중견기업 A상사 부장 최모씨 등 10명을 구속했다. 이들 가운데는 부동산임대업자 신모씨,컨설팅업체 이사 박모씨,가수 유모씨,회사원 윤모씨,사진작가 ...

    한국경제 | 2002.03.29 20:38

  • 이상희.남궁석 의원 뇌물수수혐의등 기소

    윤태식씨 정·관·언론계 로비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지검 특수3부(서우정 부장검사)는 29일 한나라당 이상희 의원과 민주당 남궁석 의원 등 2명을 뇌물수수 또는 뇌물요구 혐의로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

    한국경제 | 2002.03.29 17:45

  • 교수.前의원 등 대마초 .. 4명 구속 6명 영장청구

    전직 의원과 현직 교수 등 사회 지도층 인사들이 서로 어울려 대마를 상습 흡연해 오다 검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지검 마약수사부(정선태 부장검사)는 29일 대마를 소지,상습 흡연해 온 혐의로 13대 의원을 지낸 권모씨와 H대 교수 강모씨,전직 총리의 자제인 박모씨(경영컨설팅 대표),중견기업 A상사 부장 최모씨 등 4명을 구속했다. 검찰은 또 부동산업자 신모씨,컨설팅업체 이사 박모씨,가수 유모씨 등 6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와 함께 ...

    한국경제 | 2002.03.29 1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