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2621-302630 / 317,8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취재여록] 공적자금, '만능' 아니다

    ... 3개월이상을 허비했을까. 공적자금 투입이 유일한 해법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공적 자금을 투입하는 수밖에 없다는 여론이 형성될 때까지 기다렸기 때문이다. 여론에 따랐을 뿐이라는 면죄부를 얻기 위해 위기를 조장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더 큰 문제는 공적자금만 투입하면 대우문제와 투자신탁(운용)문제가 말끔하게 처리될 것이라는 환상에 사로잡혀 있다는 사실이다. 공적자금 투입은 모든 것을 해결해주는 도깨비방망이가 아니라 문제해결을 위한 시작에 ...

    한국경제 | 1999.10.27 00:00

  • 검찰, 수사에 착수 .. 이강래 전 수석, 정형근 의원 고소

    이강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27일 정부의 "언론장악 문건"을 폭로하고 문건 작성자로 자신을 지목한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과 신원미상의 제3자 등 2명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검에 고소했다. 이에따라 서울지검은 이 사건을 형사3부에 배당, 수사에 착수했다. 이 전 수석은 고소장에서 "고소인은 정부의 대언론 정책 관련업무를 처리하거나 대통령에게 언론관계 보고서 등을 제출한 적이 없다"며 "정 의원이 정체불명의 괴문서를 들고나와 ...

    한국경제 | 1999.10.27 00:00

  • 김만제 전 포철회장에 벌금 3천만원 선고...서울지법

    서울지법 형사항소1부(재판장 윤여헌부장판사)는 27일 회사 기밀비를 유용한 혐의로 기소된 김만제 전포철회장에게 업무상 횡령죄를 적용,원심대 로 벌금 3천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과거부터 기밀비는 용도를 지정하지 않고 지급돼 개인돈과 섞어 사용해 온 것이 관행이기 때문에 무죄라고 주장하지만 횡령죄를 인정한 원심 판단은 정당하다"며 피고와 검찰의 항소를 모두 기각시켰다. 김씨는 포철회장이던 94년 4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

    한국경제 | 1999.10.27 00:00

  • '용의 눈물' 김재형 PD에 징역2년 구형...검찰

    서울지검 공판부(강대석 부장검사)는 26일 KBS 드라마 "용의 눈물"을 연출 하면서 연기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재형(63) PD에게 배임수 재죄를 적용, 징역 2년에 추징금 1천6백12만원을 구형했다. 김씨는 이날 서울지법 형사9단독 이석웅 판사 심리로 열린 첫공판에서 "돈 을 받은 것은 일부 인정하지만 명절을 전후한 인사치레일 뿐"이라며 "드라마 끝의 정지장면인 "엔딩화면"에 나오게 해 달라고 청탁받은 일은 없다"고 주 ...

    한국경제 | 1999.10.26 00:00

  • 불공정행위조사 업계 '반발' .. "현실 무시한 처사"

    ... 대우중공업에 부당 지원한 것으로 적발됐다. 대우그룹측은 다른 무역거래에서 발생한 손실을 보전하기 위한 일상적 거래중 하나라고 해명하고 있다. 대우는 또 대우통신 건설공사대금 20억원을 받지 않는 등의 방법으로 계열사를 지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으나 당시 외환위기로 공사대금 미수 사례는 비일비재했다. 이와함께 현대자동차 등 10개사는 대한알루미늄과 금강개발의 전환사채를 저가에 매입한 혐의로 한차례 과징금을 물었으나 이번에 주식으로 전환한데 대해 추가로 과징금을 ...

    한국경제 | 1999.10.25 00:00

  • [분석과 전망] (뉴스메이커) 남궁훈 <예금보험공사 사장>

    ... 말했다. 퇴출금융기관의 임직원만 건드리고 대주주는 방치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 남궁사장은 "대주주에 대해서도 조사를 열심히 하고 있고 조만간 성과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예보 관계자에 따르면 이미 4개 종합금융사 대주주의 불법혐의를 포착했고 연말이나 내년 초쯤에 이들을 상대로 소송을 낼 계획이다. 올 초 재정경제부 세제실장을 끝으로 25년여의 공직생활을 마감한 남궁사장. 예보 사장 취임 이후 퇴출금융기관 부실 책임자를 가려내는 일이 가장 중요 한 일이라며 ...

    한국경제 | 1999.10.25 00:00

  • [단신] '쉰들러는 나치 스파이였나'

    ... 나치 정보부인"압베르"의 스파이였다고 체코 "역사학자 라도슬라프 피케츠가 23일 폭로했다. 피케츠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38년 쉰들러는"압베르"를 위해 체코슬로바키 아 수데텐랜드마을에서 스파이활동을 벌인 혐의로 체코 당국에 체포되기도 했다. 피케츠는 쉰들러가 유태인수용소에서 이스라엘인들을 구할 수 있었던 것은 스파이였기때문이라면서 유태인을 사랑하는 나치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0월 25일자 ).

    한국경제 | 1999.10.25 00:00

  • [종합면톱] 위장계열사 조사도 계좌추적권 .. 공정위

    ... 따라 내년 공정거래법 개정시에는 계좌추적권의 시한연장과 함께 적용대상확대도 아울러 이루어질 전망이다. 공정위는 올들어 지난 9월까지 33개 법인에 대해 위장계열사 여부 조사를 마쳤지만 경고를 한번 내린 것 말고는 모두 무혐의 처분해 1개사도 재벌 계열로 편입시키지 않았다. 또 지금도 16개 계열사를 조사하고 있으며 이와는 별도로 최근 국정감사때 국민회의 이석현, 한나라당 김영선 의원 등이 제기한 증거자료를 토대로 삼성과 LG그룹의 위장계열사 보유여부를 ...

    한국경제 | 1999.10.25 00:00

  • [종합면톱] 하도급비리 62개사 현장조사 .. 공정위

    공정거래위원회가 (주)대우와 (주)금강 삼성상용차 등 26개 제조업체와 LG건설 남광토건 (주)건영 등 36개 건설업체를 상대로 이달 27일부터 하도급거래와 관련한 현장 직권조사에 들어간다. 또 하도급 관련 법령 위반 혐의가 가벼운 4백56개 제조업체와 2백75개 건설업체에 대해서는 다음달까지 법위반 사항을 자진 시정토록 했다. 시정실적이 미흡한 업체에 대해서는 역시 현장조사를 하게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6월부터 하도급거래와 관련해 원사업자 1천개, ...

    한국경제 | 1999.10.25 00:00

  • 미국 은행들 고객정보 판매 논란..유에스에이 투데이지 보도

    ... 코네티컷의 한 보험사에 계좌번호 등 개인정보를 준 은행을 고소했다고 전했다. 미네소타의 밴코프은행은 지난 6월 회원제 통신판매회사인 멤버워크스에 4백만달러 이상을 받고 생일과 잔고 연체기록 등 약 1백만명의 고객정보를 불법판매한 혐의로 피소됐다. 이 은행은 지난 7월 고객계좌정보를 비금융회사에 판매하는 행위를 중단하고 피해자들에게 3백만달러를 지불하는데 동의했다. 현행 연방법에 따르면 은행들은 영업 과정에서 입수한 정보로 원하는 것이면 무엇이든 할 수 ...

    한국경제 | 1999.10.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