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2741-302750 / 322,8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권밀매 피의자 2명 긴급체포

    전남지방경찰청 외사계는 5일 중국내 여권브로커에게 금품을 받고 여권을 팔아 넘긴 혐의(여권법 위반)로 고모(35.광주 북구 두암동)씨 등 2명을 긴급체포하고 달아난 이모(24)씨 등 2명을 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고씨 등은 작년 8월 중국 청도에서 중국 조선족 여권브로커에게자신들의 여권을 1매당 200만원씩 모두 800만원을 받고 팔아 넘긴 혐의다. 경찰 조사결과 중국을 드나들며 보따리상을 하는 이들은 여권을 팔아 넘긴 뒤주중국 청도 한국총영사관에 ...

    연합뉴스 | 2001.10.05 14:26

  • 경인여대, 옛 학교재단 비리 엄정수사 촉구

    ... 재단 관계자들에게 제안했다. 경인여대 비대위측은 지난해 7월초 학교재단 이사장과 학장 등이 학교 운영자금 74억원을 편법으로 재단법인 회계에 계상했다며 고발했으며, 검찰은 이에 대해 일부만 위법 사실로 인정했고, 교육부는 당시 이사장과 학장 임명을 취소하고 임시이사를 파견했다. 또 검찰은 비대위측 교수 4명을 당시 학장 등의 업무를 방해하고 학생들을 선동한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인천=연합뉴스) 김창선기자 changsun@yna.co.kr

    연합뉴스 | 2001.10.05 14:09

  • 加은행 "뉴욕 WTC 잔해속에 2억달러어치 금.은괴"

    ... 협력하고 있으며 자체 보안활동도 펴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일원에 약 400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는 노바 스코샤 은행은 지난 9월11일의 테러사건 와중에서도 직원들에 대한 피해는 입지 않았다. 한편 이 은행은 고객들과 테러 혐의자의 연계 가능성을 시사하는 2건의 사례를 찾아냈다고 확인했다. 다이앤 대변인은 "우리는 과거의 모든 기록을 점검했으며 조사 당국의 주의를 환기시킨 2건의 사례를 찾아냈다"면서 "우리는 더 조사할 것인지의 여부에 대해 조사당국의 지시를 ...

    연합뉴스 | 2001.10.05 10:38

  • 노조위원장 등 22명 긴급체포

    경기도 안산경찰서는 5일 한국산업단지공단 노조위원장 윤모(40)씨 등 22명을 집단에너지사업법 위반 및 업무방해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4일 오전 10시 10분께 노조원들이 농성중이던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K유스호스텔에 경찰병력을 투입, 윤씨 등 88명을 경찰서로 연행해 밤샘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이 가운데 단순 노조원 이모(37)씨 등 66명을 훈방조치하고 체포영장이 발부됐던 노조위원장 윤씨 등 4명과 파업에 적극 가담한 황모(40)씨 등 ...

    연합뉴스 | 2001.10.05 10:21

  • 김형윤 전단장 오늘 영장

    서울지검 특수2부(박용석 부장검사)는 5일 국가정보원 김형윤 전 경제단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이날중 구속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7월 동방금고에 대한 금융감독원 조사를 앞두고 동방금고 부회장 이경자씨로부터 "금감원 조사가 잘 끝나도록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현금 5천만원을 받은 혐의다. 검찰은 전날 오후 소환한 김씨를 상대로 한 밤샘조사에서 이씨로부터 돈을 받은 경위 등을 집중 추궁, 금품수수 ...

    연합뉴스 | 2001.10.05 10:05

  • 야 "땅매입 자금출처 규명해야"

    한나라당은 5일 G&G그룹 회장 이용호(李容湖)씨와 내기골프 혐의로 구속된 신안그룹 박순석(朴順石) 회장이 지난 97년말 100억원대땅을 매매한 것과 관련, 이용호씨의 매입자금 출처규명 등을 요구했다. 한나라당은 이날 주요당직자회의에서 박 회장 구속에 대한 `불씨끄기' 의혹을 거듭 제기하고 "`박순석 게이트'의 진실이 밝혀지지 않고는 `이용호 게이트'의 진실이 파헤쳐질 수 없다"며 두 사건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장광근(張光根) 수석부대변인은 ...

    연합뉴스 | 2001.10.05 09:44

  • 신용장 사기대출 대우 전간부 5명 기소

    신용장을 이용한 사기대출로 금융당국의 눈을피해 해외 비밀금융조직인 BFC에 수천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대우 전직 고위임원 등5명이 무더기로 기소됐다. 대검 중수부(유창종 검사장)는 5일 무역거래를 가장, 은행으로부터 신용장을 발급받은 뒤 이를 외국기업에 담보로 제출, 1억5천만달러(1천950억원)를 대출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로 대우그룹 전 기획조정실장 서모(65)씨 등 2명을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은 또 대우 분식회계 사건으로 1심에서 ...

    연합뉴스 | 2001.10.05 09:41

  • 명동성당 `단병호씨 재수감'에 난감

    지난 3일 만기출소 예정이던 단병호 위원장이불법집회 주도 등의 혐의로 재수감된 데 대해 지난 7월 단 위원장 자진출두시 노.정간 `중재역'을 맡았던 천주교와 명동성당이 난감한 처지에 빠졌다. 민주노총 지도부가 `정부의 약속파기 및 노동탄압 규탄' 등을 이유로 4일부터성당내에 천막농성에 다시 돌입, 그동안 조용했던 성당이 `투쟁의 거점'으로 돌변할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성당내 집회.시위 불허' 원칙을 고수하고 있는 명동성당측은 일단 민주노총의장기간 ...

    연합뉴스 | 2001.10.05 07:07

  • '높은 이자' 미끼로 주부 상대 수십억 가로채

    서울 성동경찰서는 5일 높은 이자를 미끼로 가정주부들을 속여 수십억원을 가로 챈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로 이모(31.여)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5월 "돈을 맡기면 5-10부의 높은 이자를 주겠다"고이모(29.여)씨 등 주부 6명을 속여 이들로부터 12억원을 받아 편취한 혐의다. 조사결과 이씨는 예금액이 전혀 없는 자신의 통장을 10억원이 예금되어 있는 것처럼 거짓으로 꾸며 피해자들을 ...

    연합뉴스 | 2001.10.05 07:07

  • "코스닥 3개社 주가조작 혐의 조사"..해외CB발행.외자유치 거짓공시

    금융감독원이 일반제조업체인 S사와 유통업체인 또다른 S사,벤처기업인 T사 등 3개 코스닥종목의 주가조작 혐의를 잡아 집중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들 3개사의 대주주는 해외 전환사채(CB) 발행 또는 거짓 외자유치를 이용해 시세를 조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4일 "증권업협회로부터 이들 종목과 관련된 불공정거래 자료를 넘겨 받아 조사를 진행중이며 혐의가 밝혀지면 검찰에 고발하는 등 법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들 ...

    한국경제 | 2001.10.04 2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