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3241-303250 / 314,3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노씨 비자금] 총수 소환일정 조정 부심..검찰수사 이모저모

    ...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기업그룹 총수에 대한 검찰의 본격 소환조사 제1호는 한보그룹 정태수회장이나 전한양회장 배종열씨가 될 전망. 정회장은 3백69억원의 비자금을 노씨에게 실명전환해 주었고 배전회장은 2백억원의 자금을 건넨 혐의. 특히 배전회장은 직접 돈을 건넨 기업인으로서는 처음으로 검찰이 공식 확인을 해준 셈. 검찰은 이들에 대해 빠르면 3일중 출두해 줄 것을 측근들을 통해 요청 했으나 이들이 현재 집을 비운채 연락이 되지 않은 상태. .검찰은 ...

    한국경제 | 1995.11.03 00:00

  • [사회면톱] 스위스은행 비밀계좌 본격 조사..해외계좌 추적

    ... 스위스은행에 예치돼있는 지를 확인해주도록 스위스정부에 공식 요청했다. 대검은 또 이 사건을 중수2과(문영호부장검사)와는 별도의 수사팀인 중수3과(박상길부장검사)에 배당,전담수사토록 했다. 이에따라 노전대통령 일가의 해외재산 은닉혐의는 지난 93년 1월 노전대통령의 딸 소영씨부부가 20만달러를 미국으로 밀반입한 사건이 터진지 2년9개월여만에 본격적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안중수부장은 "노전대통령이 비자금계좌가 있다는 제보를 바탕으로 스위스 의 몇몇 은행을 ...

    한국경제 | 1995.11.03 00:00

  • [노씨 비자금] 안강민 중수부장 일문일답

    ... 것이다" -왜 두사람을 가장먼저 소환하는가. "정회장은 동화은행의 노전대통령의 비자금을 실명전환해 주었다. 3백69억원이상의 비자금을 실명전환해준 것으로 아는데 액수는 조금 더 많을 것이다. 배전회장은 비자금 조성에 관여한 혐의가 있어 이를 확인해야 한다. 모두 계좌추적 결과 상당부분 사실로 확인됐다" -정회장과 배전회장외에 오늘 부르거나 현재 조사하고 있는 사람이 있는가. 또 정회장외에 출국금지조치 한 사람이 있는가. "보안상 말할 수 없다" -노전대통령 ...

    한국경제 | 1995.11.03 00:00

  • [노씨 비자금] '기업조사'를 보는 관가 표정

    ... 우려된다"고 걱정. [[[ 재정경제원 ]]] 재정경제원은 노태우씨의 비자금실명전환에 대우그룹의 김우중회장까지 개입한 사실이 밝혀지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경제에 악영향을 주지않을까 걱정. 더구나 3일 검찰이 실명전환혐의가 드러난 정태수 한보그룹회장과 배종렬 전 한양회장을 소환함에 따라 파장이 적지않을 것으로 우려. 재경원의 한 관계자는 "대우와 같은 국제적인 대기업이 연루돼 대우는 물론 한국상품전체의 이미지가 크게 손상될 것"이라며 후유증이 ...

    한국경제 | 1995.11.03 00:00

  • [노씨 비자금] 선별 소환/사법처리 최소화 수순..재계 수사

    ... 배종렬전한양그룹회장을 1차 소환대상자로 공식지명했다. 정회장은 동화은행 3개계좌 3백69억원을 포함,노씨의비자금 6백억여원을 실명전화하는데 깊이 관여한 사실이,배전회장은 계좌추적과과거 수사자료 등을 통해 2백억여원의 돈을 준 혐의가 포착된데 따른 것이라고 안부장은 설명했다. 안부장은 또 김우중대우그룹회장이 노씨 비자금중 수백억원을 실명전환한 사실도 확인해 줬다. 따라서 2일 중국에서 귀국예정을 돌연 변경, 현재 폴란드에 체류중인 김회장도 귀국즉시 소환될 ...

    한국경제 | 1995.11.03 00:00

  • [노씨 비자금] 실명전환 참여 '제3기업'은 어느회사일까

    ... 재계 관계자는 "검찰도 국민정서를 감안할 때 1-2개 기업의 조사만으로 끝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해 빠르면 금주중으로 실명화참여기업들의 명단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했다. 금융계와 재계에서는 노씨의 돈을 실명으로 전환해준 혐의등으로 다음에 검찰수사대상에 오를 기업으로 동방유량등 사돈기업을 우선적으로 꼽고 있다. 이는 노전대통령의 돈으로 기업을 설립하고 부동산투자를 했다는 그동안의 시중소문을 근거로한 것으로 보인다. 또 실명전환여부와 관련없이 한보 ...

    한국경제 | 1995.11.03 00:00

  • [노씨 비자금] "대우까지 조사" 재계 경악..대우 연루 파장

    ... 회장이 노태우전대통령의 비자금을 실명 전환하는데 개입한 사실이 확인된 3일, 재계는 완전히 벌집을 쑤셔놓은 분위기로 일변했다. 한마디로 경약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검찰이 대우이외에 몇몇 대기업그룹의 "비자금 커넥션" 개입 혐의를 추가로 확인했다는 설까지 가세해 분위기는 더욱 흉흉했다. 재계는 당초 이날을 "기대"속에 맞았다. 주요 그룹 총수등 재계 원로들이 긴급 전경련회장단 회의를 열어 "자정 결의"를 내놓는등 국면 반전이 기대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

    한국경제 | 1995.11.03 00:00

  • [노씨 비자금] 설마하던 루머가 현실로...

    ... 김회장에 대한 소문은 그가 당초 2일 귀국하려던 예정을 갑자기 변경, 1일 저녁 폴란드로 향하면서 절정에 달했다. 그 전날인 31일 저녁 "검찰이 김회장의 비자금 실명전환을 확인중"이라는 설이 돈 상황에서 김회장이 일정변경함으로써 그 설은 거의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졌다. 그리고 결국은 2일 저녁 검찰쪽에서 김회장의 혐의내용을 흘림으로써 세상에 공개된 것이다. 설마가 현실로 나타나는 순간이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11월 4일자).

    한국경제 | 1995.11.03 00:00

  • [노씨 비자금] 기업인수사 확산/수습 내주께 윤곽 .. 재계

    ... 1일 노전대통령이 검찰의 1차 소환조사에서 비협조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여론이 악화되고 있는 것도 기업들로서는 악재다. 검찰이 기업인들을 일일이 조사하지 않을 수 없게 됐고, 조사결과 이권을 놓고 6공정부와 "거래"한 혐의가 드러나는 기업들은 엄정한 사법처리를 각오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이같은 "대외용 반응"과 달리 실제론 느긋해하는 기업들도 많다. 검찰의 소환조사는 어디까지나 조기 수습을 전제로 한 "하나의 거대한 ...

    한국경제 | 1995.11.03 00:00

  • 미국, 일 다이와은행 3년 영업정지명령..채권 불법거래 은폐

    ... 다이와은행에게 내년 2월2일까지 미국내 영업을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또 미사법당국은 다이와은행과 이 은행 뉴욕지점의 쓰타 마사히로 지점장 등에 대해 투자손실을 고의로 신고하지 않은 점, 거래장부를 허위로 기재한 점 등 24가지 혐의로 기소했으며 도쿄에서는 스미토모은행이 다이와은행을 인수.합병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았다. 미법원에서 유죄가 인정될 경우 다이와은행은 최고 13억달러의 벌금을 물게 되며 쓰타 지점장은 최고 8년형을 선고받게 된다. 미연방수사국(FBI)과 ...

    한국경제 | 1995.11.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