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3261-303270 / 322,9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용호씨 '금융비리 의혹사건'] 서울지검 특수2부 잇단 구설수

    서울지검 특수2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5월 이용호 회장을 긴급 체포한 뒤 곧바로 풀어준 특수2부가 12월 동방금고 불법대출 사건 때는 국정원 간부의 금품수수 혐의를 잡고도 사건을 덮었다는 의혹을 사고 있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외국인학교 대학 부정입학 사건 등 당시 특수2부에 배당된 사건들 가운데에는 석연치 않게 종결된 사건이 적지않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법조계 일각에선 이덕선(47 )군산지청장이 특수2부장으로 재임했던 지난해 ...

    한국경제 | 2001.09.19 09:30

  • 후세인 대통령, 이슬람권과 기독교권의 '문명충돌' 경고

    ... 집회 이후로 세계지배를 획책해왔다"면서 "그러나 지금까지 이같은 기도는 현실화되지 않고 있으며 이것이 바로 시온주의가 세계지배를 위해 기독교와 이슬람이 충돌하도록 밀어붙이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후세인 대통령은 "미국은 법을 존중하지 않고 있다. 이 나라는 확신도 없이, 또최소한의 증거도 없이 오사마 빈라덴에게 혐의를 덮어 씌웠다"고 지적하고 조지 W.부시 대통령에 대해 테러공격에 대응함에 있어 "지혜"를 발휘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경제]

    한국경제 | 2001.09.19 09:14

  • 아프간 성직자회의, 19일 재개

    ... 미국에 협력, 대테러응징에동참하기로 한 파키스탄 대통령 페르베즈 무샤라프 장군은 저녁 8시30분(한국시간 20일 0시30분) 국영 TV를 통해 대국민 연설을 계획하고 있다. 카불을 떠나기전 이 특사는 그리스도교를 불법 선교한 혐의로 구속중인 국제구호단체 직원 8명을 만났으며 탈레반 정부에 대해 미국인 2명과 독일인 2명, 호주인2명의 석방을 요구했고 집권 탈레반 지도자들은 신중히 고려하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빈 라덴이 지난 11일 미국 동시다발테러에 ...

    연합뉴스 | 2001.09.19 09:01

  • 사담 후세인 '문명 충돌' 경고

    ... 있으며 이것이 바로 시온주의가 세계지배를 위해 기독교와 이슬람이 충돌하도록 밀어붙이는 이유"라고 주장했다. 후세인 대통령은 "미국은 법을 존중하지 않고 있다. 이 나라는 확신도 없이, 또최소한의 증거도 없이 오사마 빈라덴에게 혐의를 덮어 씌웠다"고 지적하고 조지 W.부시 대통령에 대해 테러공격에 대응함에 있어 "지혜"를 발휘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미국이 "외교정책의 차이"에 대한 악의로 인해 "아랍인들이 주류를 이루는이슬람은 미국의 적"으로 추론하게 됐다면서 ...

    연합뉴스 | 2001.09.19 07:36

  • 테러사태 장기화땐 철강가격 최대 10% 하락

    ... 철강경기가 최악의 침체국면에 진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경영연구소는 보고서에서 ▲빈 라덴 제거 및 탈레반 정권 공격 ▲사담 후세인정권 전복을 위한 이라크 공격 ▲테러단체 제거 및 간접지원 차단을 위한 이슬람 테러지원 혐의국 공격 등 3단계 시나리오로 미국의 대응조치를 예상해 볼 수 있으며미국의 선택에 따라 세계 정치.경제에 미치는 파장도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소는 이어 미국의 대응이 1단계에 그칠 경우 세계경제 회복은 1분기 정도지연될 가능성이 ...

    연합뉴스 | 2001.09.19 07:21

  • `이용호씨 불입건' 수사검사 소환

    G&G그룹 이용호 회장의 금융비리와 관련, 대검 감찰부(황선태 검사장)는 18일 지난해 이씨의 횡령혐의에 대한 진정사건을 수사했던 서울지검 특수2부 검사와 고위간부 등 8명에 대해 감찰조사에 착수했다. 이씨의 금융비리를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유창종 검사장)는 최경원 법무부장관의 특별지시에 따라 이씨의 각계에 걸친 광범위한 로비의혹을 전면수사하는 쪽으로 방침을 사실상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씨의 진정사건을 수사했던 서울지검 특수2부 소속 ...

    연합뉴스 | 2001.09.18 22:49

  • [이용호씨 '금융비리 의혹사건'] 김태정씨도 조사 불가피

    지난해 5월 G&G그룹 이용호 회장에 대한 서울지검의 무혐의 처분 경위조사에 나선 대검 감찰부(황선태 검사장)는 18일 당시 수사를 맡았던 특수2부 평검사 5명중 일부를 소환하는 등 본격 감찰에 착수했다. 감찰부는 김모 검사 등을 상대로 이씨를 긴급체포하고도 하루만에 석방하는 등 사건을 유야무야 끝낸 과정 등에 대해 집중 조사를 벌였다. 대검은 이들 일선 수사검사에 이어 당시 서울지검장이었던 임휘윤 부산고검장과 임양운 당시 3차장(현 광주고검 ...

    한국경제 | 2001.09.18 22:43

  • 국정원, `간부 수뢰' 진위 수사 요청

    ... `국정원 간부 김모씨에게 5천만원을 줬다'는 동방금고 이경자 부회장의 진술과 관련,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철저히 수사해주도록 검찰에 공식 요청했다고 밝혔다. 국정원 고위관계자는 이날 "동방금고 불법대출 사건 수사 당시, 김씨의 수뢰혐의와 관련해 검찰로부터 어떠한 통보도 받은 바 없다"며 "오늘 일부 언론에 김씨의 수뢰혐의가 보도된 후 당사자를 상대로 확인 작업을 벌인 결과, 김씨는 이경자씨로부터 돈을 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

    연합뉴스 | 2001.09.18 19:11

  • "이용호씨 조사 4건 보고누락"

    최근 금융감독원이 G&G그룹 이용호씨 관계회사들의 시세조종 혐의 등에 관한 조사내용을 국회에 보고하면서 지난 99년부터 올해까지모두 4건의 조사내용은 누락시킨 채 보고했다고 국회 정무위 엄호성(嚴虎聲.한나라당) 의원이 18일 주장했다. 엄 의원은 이날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금감원은 당초 이용호씨 주가조작과 관련해 6건을 조사, 검찰통보 등을 한 것으로 보고했으나 자체 조사결과 4건의 더 조사가 이뤄졌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누락경위를 추궁했다. ...

    연합뉴스 | 2001.09.18 17:49

  • [이용호씨 '금융비리 의혹사건'] 로비책 D금고 金씨 안잡나 못잡나

    ... 인물들과 접촉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작년 이씨가 서울지검에서 조사를 받을 당시 이씨에게 법조계 인사를 소개시켜 주는 등 정·관계 인사들과 상당한 친분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중요인물이다. 김씨는 중앙대 상경대 출신으로 'M&A(인수합병)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김씨는 특히 이용호씨에게 C캐피탈사 인수자금으로 1백54억원을 불법적으로 빌려줬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최철규 기자 gra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9.18 1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