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1261-311270 / 317,4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종호전해군참모총장 수사...진급관련 거액 수뢰 혐의

    대검찰청은 22일 17대 해군참모총장을 지낸 김종호씨(57.해사13기)가 총 장재직시 군인사와 관련, 거액을 수뢰한 혐의를 잡고 김씨를 연행 조사중 이다. 검찰은 김씨의 수뢰사실을 확인하는 대로 구속할 방침이다. 대검에 따르면 김씨는 89년부터 91년까지 해군참모총장으로 재직하며 장 성진급 등 해군인사와 관련, 수십명으로 부터 1인당 2천만~1억원씩의 뇌물 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군당국은 김씨에게 뇌물을 준 혐의가 있는 해군장성들에 ...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해군장성들,김 철우 현 해군참모총장 퇴진 건의

    ...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군장성들이 김철우 현 참모총장의 용퇴를 집 단적으로 건의한 것으로 23일 밝혀졌다. 해군 관계자들은 "지난 22일 김 전총장이 장성 및 영관급 장교의 진급 심사를 둘러싸고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수배되자 해군 수뇌부가 긴 급대책회의를 연 데 이어, 이날 밤 참모차장인 김만청 중장과 작전참모부 장인 안병태 소장이 간부들을 대표해 총장공관으로 찾아가 김 총장의 사 퇴를 건의했다"고 말했다. 김 차장 등은 이 자리에서 ...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해설] 금융계 '사정 수렁'..거래기업까지 불똥튈까 우려

    검찰이 안영모동화은행장을 구속키로함에 따라 금융계가 헤어나기 어려운 충격속으로 빠져들고있다. 80년 변혁기때 은행장들이 불명예퇴진했으나 비위혐의로 행장들이 무더기로 퇴진 또는 구속되는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어서 금융계를 공포에 가까운 긴장속으로 몰아가고있다. 안행장의 구속은 특히 사정당국의 강한 의지를 엿보기에 충분한 것이어서 경우에따라선 경제계 전체로 비화될 가능성도 있다. 금융계에서는 안행장외에 은행장및 전무급 2~3명이 검찰의 수사망에 ...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호주관세청 국내 폴리프로필렌 7~51% 덤핑 예비판정

    ... 적용,덤핑 예비판정을 내렸다. 23일 무역협회에 따르면 호주관세청은 지난해 12월부터 우리나라산 폴리프로필렌에 대한 반덤핑조사를 시작,지난 21일 덤핑예비판정을 내렸다. 이에따라 우리나라로부터 폴리프로필렌을 수입하는 호주수입업체는 내년 4월14일부터 덤핑마진율에 해당하는 만큼의 수입담보금을 예치해야 하기때문에 국내수출업체들의 경쟁력이 약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호주관세청은 우리나라산 투명 판유리제품에 대해서는 덤핑무혐의 예비판정을 내렸다.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비리 변호사 이재교씨 구속...브로커 고용 수임료13억챙겨

    인천지검 특수부(안대희 부장검사)는 22일 무자격 사건 브로커를 고 용해 변호사개업 2개월 만에 3백여건의 사건을 맡으면서 소개비로 4억여원을 지급한 이재교(33.전 인천지법 판사) 변호사에 대해 변호 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또 사건을 알선해주고 수임료의 30%를 알선료로 받아 챙긴 차용 환(48.전직 경찰관)씨와 이정우(52.변호사 사무장)씨 등 2명에 대해 같 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달아난 박영오(38.전직 ...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전직 경관 전과자 등 브로커 고용 변호사 구속영장

    [인천=김희영기자] 인천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안대희)는 22일 전직 경찰관 이나 전과자등을 사건브로커로 고용한뒤 이들에게 소개비를 지급하고 사건 을 수임해온 혐의로 인천지방변호사회 소속 이재교변호사에 대해 구속영장 을 신청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월 변호사개업후 뇌물수수혐의로 경찰직을 떠 난 박영오씨(38.수배중)와 장광철씨(43.수배중.전과 11범)등 5명을 사건브 로커로 고용,경찰서등에 상주시키면서 사건을 맡아올때마다 수임료의 ...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밀입북 교육 30대 간첩 구속...안기부 발표

    국가안전기획부는 22일 독일여행 중 현지 북한공작원에 포섭돼 밀입북 한 뒤 밀봉교육을 받고 국내에 잠입, 간첩활동을 해온 김천태씨(31.무직 부산시 남구 광안4동)를 검거,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구속수사중이라고 발표했다. 안기부는 또 김씨가 포섭을 기도한 주변 인물 10여명의 신원을 확인, 관련 여부를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안기부 조사결과 김씨는 지난 90년2월 독일에 거주하는 친지인 북한 공작원 박모(59)의 초청으로 출국했다가 박에게 ...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문단소식] '풍수소설 명당' 파문 작가구속 일단락

    ... 명당"(이우용저 홍익출판사간) 파문이 저자 이씨가 구속됨에 따라 일단락지어졌다. 서울지검 서부지청(담당 이영우검사)은 이씨가 사용한 컴퓨터와 디스켓을 조사,이씨가 김원일 이청준 조정래 김정빈씨등의 작품에서 상당부분을 표절도용한 사실을 밝혀내고 20일 저자 이씨를 무고및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혐의로 구속했다. 지난해 출간된 "풍수소설 명당"은 독자제보로 표절사실이 알려지면서 지난 1월 저자와 출판사 사이의 맞고소로 법정으로 비화됐었다.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김종호전총장 50명한테 10억 받아...금명간 구속방침

    대검중앙수사부(김태정검사장)는 23일 김종호전해군참모총장(57)이 재직 당시 부인을 통해 장성진급 대상 영관급등으로부터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 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위반)를 잡고 금명간 김전총장을 소환,혐의사실이 확 인되는대로 구속키로 했다. 검찰은 이에앞서 23일낮 자진출두형식으로 김전총장의 부인 신영자씨(54) 를 불러 김전총장이 해군참모총장으로 재직하던 89년9월부터 91년9월까지 현역 장성을 포함,예비역 장성과 당시 영관급등 최소한 ...

    한국경제 | 1993.04.23 00:00

  • [시사용어] 비자금 .. 커미션 등의 부정한 돈

    ... 보통"B"표시의 메모지를 통해 회사경리로부터 타내며 정치자금도 주로 이 항목에서 지출된다. 범양의 비자금이 밝혀진 것은 비자금의 원천과 용도가 수록되어있는 비자금명세서가 범양의 미국 뉴욕현지법인으로부터 입수되었기 때문. 범양은 운항수입 누락,선박도입가격조작,운항경비의 허위과당계상등으로 실제 매출액과 순이익을 줄여 그 차액을 외국에 떨어뜨렸다. 21일 검찰에 연행된 안영모동화은행장도 대출의 대가로 커미션을 받아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있다

    한국경제 | 1993.04.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