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471-314480 / 317,8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범민련 간부 박순경씨 국보법위반혐의 영장

    서울 경찰청은 13일 범민련 남측본부결성준비위 부위원장 박순경씨(68)에 대해 국가보안법위반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조직위원 전창일씨(70)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박씨는 범민족대회 개최를 위해 적극 활동해오면서 이적성 발언을 하는등 국가 보안법을 위반한 혐의로 지난 9일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아왔다. 경찰은 이와함께 소환장이 발부된 범민련 준비위원 이범영씨(38)와 범민련 정책위 간사 홍진표씨(38)등 2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

    한국경제 | 1991.08.13 00:00

  • 부동산투기혐의자에 세금 3백6억원 추징...국세청, 2백95명 적발

    국세청은 아파트가수요취득자등 부동산투기혐의자 2백95명을 적발하여 세무조사를 실시,본인및 가족 거래상대방에 대해 양도세등 3백6억원의 세금을 추징했다. 또 부동산중개업법등 관련법규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난 23명을 검찰에 고발하거나 관련기관에 통보했다. 13일 국세청은 지난 5~7월중 실시한 "91년 2차부동산투기조사"결과를 이같이 발표하고 과거의 부동산투기사례까지 색출해내기위해 계속적으로 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번에 부동산투기혐의로 ...

    한국경제 | 1991.08.13 00:00

  • 사노맹 김진주피고인에 징역 12년 구형

    서울지검 공안1부 김수민검사는 13일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약칭 사노맹)사건과 관련, 구속기소된 이 단체 편집위원 김진주피고인 (35.여)에 대한 1심 결심공판에서 국가보안법위반(반국가단체 구성등) 혐의를 적용해 징역 12년, 자격 정지 12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논고문에서 "시대착오적인 공산주의 건설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반국가단체를 결성한 뒤 무장봉기를 통한 사회주의 혁명을 기도한 피고인에게 중형을 내려 마땅하다"고 밝혔다. 김피고인은 ...

    한국경제 | 1991.08.13 00:00

  • 성폭행기도 혀 잘린채 달아난 범인 붙잡혀

    서울북부경찰서는 13일 대낮에 가정집에 들어가 잠자던 주부를 성폭행하려다 혀를 잘린채 달아났던 박득규씨(32.무직.강도등 전과 7범.경기도 동두천시 생연 4동 582의15)를 붙잡아 강도및 강간미수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9일 낮 12시께 서울 도봉구 미아2동 이모씨(35.여) 집에 열린 대문을 통해 들어가 낮잠을 자고 있던 이씨를 흉기로 위협, 현금 7만원과 금반지 1개등 모두 37만원상당의 금품을 턴뒤 이씨를 ...

    한국경제 | 1991.08.13 00:00

  • "86년 세모수사에 청와대 개입"...박찬종의원 주장

    ... 형사처벌을 청와대에 진정한 박종무씨(43)등 20명으로부터 유사장이 11억6천만원을 사취했음을 밝혀냈으나 당시 청와대 비서관으로 있던 박성달씨(54.현 감사원 감사위원 )가 청와대에 파견돼 있던 서정희총경(47)을 통해 이 사건의 혐의내용을 불문에 붙이고 내사를 종결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박의원은 이어 유사장사기사건의 형사처리 불문 결정이 청와대 일개 비서관의 권한을 벗어난 사안이라는 판단에서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었던 김용갑전의 원(55)에게 ...

    한국경제 | 1991.08.12 00:00

  • "오대양 박순자씨 두아들 외부서 타살"...김현의원

    ... 87년에 사채를 거둬 유병언씨에게 직접 전달했기 때문에 검찰이 송재화씨의 검거를 오대양 사채해결의 열쇠라고 보는 것은 잘못"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대양 채권단은 11일 채권 신고시 이기정씨 명의의 어음 4장이 발견됨에 따라 이씨와 박순자씨에게 돈을 건네준 박명자씨(32)등 2명을 이날중 사기혐의로 대전지검에 고소하기로 했다. 채권단은 또 채권자들을 상대로 피해액을 접수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1백16명이 50여억원을 신고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 | 1991.08.12 00:00

  • 대만 통해 입북기도 한국인 구속

    국가안전기획부는 10일 관광여권으로 출국한 뒤 대만을 통해 입북하려던 이계준씨(27.무직.전과5범.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태평3동 3740의 12)에 대해 국가보안법위반(탈출예비 등)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안기부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6일 관광여권을 지니고 미 노스웨스트 항공편으로 대만으로 출국, 태북 쌍봉 호텔에 투숙한 뒤 이 호텔 직원들에게 "북한대사관에 연락해달라"고 요청했다가 대만에 북한대사관이 없는데도 이같은 부탁을 하는 것을 ...

    한국경제 | 1991.08.11 00:00

  • 서울경찰청, 일제검문검색 5천60명 검거

    서울 경찰청은 10일 하오 1시부터 12시까지 11시간동안 1만6천여명의 경찰력을 동원해 일제검문검색을 실시,모두 5천60명을 붙잡아 이가운데 80명을 폭력행위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 하고 4백2명을 불구속입건했으며 3백2명을 즉심에 회부했다. 적발된 유형을 보면 교통질서위반사범이 4천87명으로 가장 많았고 폭력배등 형사범 2백2명 행락질서 위반사범 76명 기초생활 문란사범 4백37명 기소중지자 1백78명 ...

    한국경제 | 1991.08.11 00:00

  • 뇌물받은 성남시의원4명 불구속입건수사

    성남시의원들의 교육위원 추천관련 금품수수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기도지방경찰청은 10일 불구속 입건키로 했던 이용선씨(39.모 신문사 지사장)를 뇌물공여혐의로 구속했다. 그러나 경찰은 이씨로부터 각 1백만원씩 받은 것으로 알려진 강모(50),정모(58), 전모(53),전모의원(53) 등 4명의 시의원들을 당초 구속하기로 했던 방침을 바꿔 불구속 수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불구속 입건이 수사관례인 뇌물공여자 이씨를 구속한 것은 이씨가의원들을 ...

    한국경제 | 1991.08.11 00:00

  • 자수개입 경찰관 1월에 암매장 사실 알아

    충남지방경찰청은 10일 오대양 집단 자수자들의 모임에 깊숙히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서울 서초경찰서 이영문 경사에 대한 자체 조사결과 이경사가 교인 차원에서 자수를 권유했을 뿐 그밖의 사실은 모두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9일 대전지검에 출두했던 이 경사를 상대로 감찰 조사를 벌인 결과 이 경사는 "지난해 6월께 이재문씨의 초대를 받아 이씨 집에간 자리에서 김도현씨 등 자수자들을 처음 만났으며 이후 한달에 한번 ...

    한국경제 | 1991.08.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