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8101-318110 / 322,7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새벽 마네킹경찰관에 혼쭐,팔부러뜨린 20대 구속영장

    서울 강서경찰서는 29일 김명식씨(24.지물포종업원)를 공용물손괴혐 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28일 새벽 3시30분쯤 술에 취해 친구가 운전하는 그레이스 승 합차를 타고가다 강서구 가양동 원당4거리 앞길에서 스피드건을 든 교 통경찰관모습의 마네킹을 보고 차가 급정거, 놀라자 차에서 내려 마네킹을 발로 차 팔을 부려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한국경제 | 1992.06.30 00:00

  • 회사공금 횡령한 전 평민당의원 집형유예 2년 선고

    서울형사지법 합의 22부는 30일 자신이 대표로 있는 회사공금 12억 여원을 빼돌려 전국구의원입후보를 위한 기부금등으로 쓴 혐의로 불구 속,기소된 전평민당의원 이교성피고인(52)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집행 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한국경제 | 1992.06.30 00:00

  • 김보은양 항소심 1차공판 방청객 너무 많아 연기

    12년동안 자신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의붓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보은양(21. 단국대무용과 2년)과 김양의 남자친구 김진관군(22. 사회체육 2년)에 대한 항소심 1차 공판은 방청객이 너무 많이 몰려들어 연기됐다. 이 사건재판을 맡은 서울고법 형사3부(재판장 이용우부장판사)는 "방청 객이 너무 많아 법정을 옮긴다 해도 공판이 곤란하다 "며 공판을 오는 7 월 6일로 연기했다. 이날 법정에는 `김보은.김진관사건 대책위''와 ...

    한국경제 | 1992.06.30 00:00

  • 이혼요구하는 부인 알몸 만들어 끌고다닌 30대입건<부산일보>

    경남 남해경찰서는 29일 이혼을 요구하는 부인을 알몸으로 경운기적 재함에 매달아 6Km거리의 도로를 돌아다닌 박모씨(32.남해군 창선면) 를 중체포 감금등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27일 오후 3시30분쯤 부인 안모씨(25)의 옷을 찢어 알몸으로 만든후 경운기 적재함에 태우고 밧줄로 묶어 1시 간동안 동네를 돌아다녔다는 것이다.

    한국경제 | 1992.06.30 00:00

  • 결혼축의금 가로채다 덜미잡혀...<광주일보>

    광주 동부경찰서는 29일 예식장에서 축의금을 가로채려던 유모씨(여. 50.광주시 광산구 월곡동)를 사기혐의로 입건,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28일 낮 12시께 광주시 금남로 3가 H예식장 축 의금 접수대에서 "신랑어머니 계원일동" 이름의 축의금봉투가 접수되 는것을 보고 축의금을 받고있던 조모씨에게 "신랑어머니와 같은 계원 인데 돈을 조금 더 넣어야겠다"며 16만원이 든 봉투를 되돌려받아 달 아나려다 붙잡혔다는 것이다.

    한국경제 | 1992.06.30 00:00

  • 오토바이 판뒤 되훔친 청소년 구속...서울성북경찰서

    서울 성북경찰서는 29일 오토바이를 팔았다가 다시 훔친 권모군(18. 무직.서울 신림본동)을 특수절도혐의로 구속했다. 권군은 보름전 120만원을 주고 산 125cc 오토바이를 지난 23일 친구로 부터 소개받은 장모군(19)에게 89만을 받고 되판뒤 26일 오후 11시30분쯤 장군이 일하고 있는 서울 홍은 3동 N포장마차앞에 세워진 옛날 자신의 오토바이를 몰래타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국경제 | 1992.06.29 00:00

  • 전원일기 김회장댁 금동이 취객지갑 훔치다가 붙잡혀 입건

    MBCTV드라마 전원일기에서 김회장댁 ''금동이''로 출연하고 있는 양모군이 특수절도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양군은 국교동창생 2명과 함께 28일 새벽 1시30분쯤 명동 미도파 백화점 앞길에서 술에 취해 쓰러져있던 회사원(김세우씨)의 바지 뒷주머니에서 3만원이 든 지갑을 훔치다가 순찰중인 경찰에 붙잡 혔다.

    한국경제 | 1992.06.29 00:00

  • 피고용자 고의사고도 보험금 지급대상

    ...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판결을 내렸다. (주)동남교통은 지난 90년12월 서울 성북구 삼선동 삼선교 횡단보도 앞에서 이회사소속 시내버스를 몰던 운전사 이모씨가 시비를 벌이던 승용차 운전사를 버스에매단채 달리는 바람에 이씨는 살인미수혐의로 구속되고 버스회사측은 승용차운전사에게 6천만원을 배상했으나 보험회사가 배상금에 대한 보험금을 지급하지않자 소송을 냈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용자가 고의 또는 중과실을 저질렀을 경우 보험회사의 책임이 면책된다는 보험약관은 ...

    한국경제 | 1992.06.29 00:00

  • 해외유학 사기 관련 입건 최유리씨 무혐의 처분

    서울지검 형사3부 진형균검사는 27일 작년4월 해외유학사기사건과 관련해 입건된 영화배우 최유리씨(27,서울마포구 한신코아 오피스텔) 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검찰은 최씨가 광고모델로 있으면서 코리아아카데미 이사장 이름으로 신문광고에 나오고 학부모들을 상대로 상담활동만을 했을 뿐 유학알선업 무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판결했다.

    한국경제 | 1992.06.28 00:00

  • 살인혐의 무죄석방 20대,경관4명 가혹행위 고소

    90년 4월 발생한 서울 동작구 사당동 ''아가방 두 여인 살해사건''의 범인으로 구속기소돼 사형구형을 받았다가 대법원의 무죄판결로 석방된 김성민씨(24)가 27일 "수사과정에서 가혹행위를 당했다"며 당시 수사를 맡았던 서울 관악경찰서 소속 최상호순경(31)등 4명을 서울지검에 고 소했다. 김씨는 소장에서 "작년5월 관악경찰서 2층 조사실에서 강력2반 소속 최순경등 4명이 4차례에 걸쳐 수갑을 채운뒤 거꾸로 매달아 겨자를 탄 물을 ...

    한국경제 | 1992.06.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