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8141-318150 / 323,2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미성년자 접대부 고용 업주등 1백69명 적발, 66명 구속돼

    프로복싱 전WBA 슈퍼미들급 챔피온 백인철(30)씨등 유흥업소 주인 66명이 미성년자를 접대부로 고용, 음란퇴폐행위등을 시킨 혐의로 무더기로 구속됐 다. 또 미성년자들을 상대로 술을 팔아온 뉴월드호텔(강남구 삼성동) 지하 나이트클럽 `꾸띠''사장 개그맨 심형래씨(34)등 84명도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지검은 이달 1일부터 12일까지 시내 청소년유해업소에 대한 일제 단속 을 펴 무허가 룸살롱 `탈렌트''사장 백씨등 1백69명을 적발, 이 가운데 ...

    한국경제 | 1992.10.15 00:00

  • 김낙중씨등 4명 기소...서울지검, `남한노동당'관련

    서울지검 공안1부는 15일 `남한조선노동당''사건과 관련, 전민중당공동 대표 김낙중(57) 전민중당고문 권두영(63) 전청해실업대표 심금섭(63) `평화통일연구회''사무총장 노중선(52)씨등 4명을 형법상 간첩죄 및 국가 보안법상의 목적수행-금품수수-회합통신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한국경제 | 1992.10.15 00:00

  • `칠성파' 재판증인 괴한에 피습...부산,집앞서 6곳 찔려

    부산 최대의 폭력조직 가운데 하나인 `칠성파'' 조직원에 대한 범죄단체 조직사건 재판 때 검찰쪽 증인으로 나와 혐의 입증에 결정적인 증언을 했 던 김태관(36.부산 사하구 괴정1동 498)씨가 지난 8일 밤 10시10분께 자 기집 앞에서 괴한2명에게 피습당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괴한들은 김씨에게 가스총을 쏜 뒤 칼로 등과 허리 등 6 군데를 마구 찌른 뒤 미리 대기시켜 놓은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다는 것이 ...

    한국경제 | 1992.10.15 00:00

  • 개 짓는 소리 시끄럽다며 문부수고 주인에 행패[전남일보]

    광주서부경찰서는 15일 개가 시끄럽게 짖는다며 남의 집 대문을 발로 차 파손한뒤 집주인의 멱살을 잡고 행패를 부린 나아무개씨(22·나주군 문평면) 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혐의로 입건, 조사중. 경찰에 따르면 나씨는 14일 밤11시께 광주시 서구 주월1동 1060번지 김아 무개씨(50)집 앞에서 김씨의 개가 짖는다며 대문을 발로 차 부순후 이를 항 의하는 김씨에게 "개에게 교육을 잘 시키라"며 김씨의 멱살을 잡고 행패를 부렸다는 ...

    한국경제 | 1992.10.15 00:00

  • 이장림목사 구속기소...서울지검

    서울지검강력부 황인정검사는 13일 시한부종말론을 내세워 신도들로부터 재산을 헌납받은 다미선교회 이장림목사(46)를 사기와 외국환관리법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이목사가 88년 다미선교회를 설립, `92년10월28일''휴거와 지구종말 론을 빙자해 신도 정병수씨(45)등 8명으로부터 10억1천5백여만원을 개인명의 로 헌납받는 한편 미화 2만6천7백여달러를 신고하지않고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경제 | 1992.10.14 00:00

  • 노총각 놀림에 격분 후배 찔러 살해...[부산일보]

    경남 밀양경찰서는 14일 동네 후배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한 양창식씨(32. 농업. 밀양군 상남면 오산리173)를 살인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양씨는 13일밤11시50분께 마을 선배인 이아무개씨(35.농업) 집 마루에서 동네 선후배 3명과 술을 마시다 후배 배이원씨(29.농업.상남면 오산리 79-2)가 결혼 못한 처지를 놀리며 "장가간 내가 형이다"며 반말을 한데 격분, 흉기로 배씨를 찔러 숨지게 했다는 것.

    한국경제 | 1992.10.14 00:00

  • 고급양주병에 싼술담아 팔아...5만병만든 5명영장

    서울성동경찰서는 14일 고급양주병에 값싼 양주를 담아 시중에 판매, 3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박현주씨(35)등 2명과 서기종씨(40)등 판매 책 3명에 대해 상표법위반 및 사기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등은 지난해 12월 서울성동구행당1동138에 `천일 상사''라는 양주공장을 차려놓고 고물상을 통해 수집한 (주)OB씨그램의 `패스포드'' 양주병에 값싼 `씨크리트''양주를 담아 지금까지 5만여병을 서울 성남 광주등지에서 ...

    한국경제 | 1992.10.14 00:00

  • 순찰차로 귀가 요구 거부한 경찰에 행패...[전남일보]

    광주동부경찰서는 14일 순찰차로 집까지 데려다주지 않는다며 근무중인 경 찰관에게 행패를 부린 모상호신용금고 감사 최아무개씨(63)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13일 오후7시50분께 광주시 동구 금남로 4가 창업상 호신용금고 앞길에서 보안사범 단속근무에 나선 동부경찰서 소속 대인파출소 곽아무개경장(42)등 경찰관 2명에게 순찰차로 집까지 태워달라고 했으나 근 무시간을 이유로 거절하자 곽경장의 멱살을 잡고 흔들며 뺨을 ...

    한국경제 | 1992.10.14 00:00

  • "무기 감형땐 15년이내"...대법원 판결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13일 2심에서 1심의 무기징역을 감형할 경우 아무리 죄질이 무겁더라도 유기징역형의 상한선인 15년이상을 선고할수 없다고 판결했다. 대법원은 공장에서 물건을 훔치려다 경비원을 때려 숨지게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가 2심에서 감형돼 징역 20년을 선고 받은 조완순피고인(30)등 3명에 대한 상고심에서 이같이 밝히고 재판을 다시 하도록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되돌려 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무기징역을 ...

    한국경제 | 1992.10.14 00:00

  • 성폭행 피해자진술 일관성 없어 피의자 무죄석방

    서울 형사지법합의25부(재판장 양삼승부장판사)는 13일 부하여직원을 교회로 유인,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서울 마포구청공무원 이대 형피고인(37)에 대해 "피해자의 진술에 일관성이 없어 유죄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강간치상혐의로 구속기소된 피의자에 대해 피해자의 진술을 신뢰할 수 없다는 이유로 무죄가 선고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재판부는 판결문에 서 "피해자는 드라이브중 승용차안에서 성폭행 당한 상황에 대해 수사과 ...

    한국경제 | 1992.10.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