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7,8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윤석열 장모 최씨 징역 3년형 선고…곧바로 법정구속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인 최모씨가 의료법 위반과 요양급여 편취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검찰의 구형과 같은 형량이다. 최씨는 재판 이후 곧바로 법정구속됐다.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3부(정성균 부장판사)는 2일 요양병원을 개설하고 요양급여를 편취한 혐의로 기소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74)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요양병원 개설과 운영에 관여하고 요양급여를 편취한 혐의가 모두 인정된다"며 &q...

    한국경제 | 2021.07.02 14:07 | 오현아

  • thumbnail
    검찰, 생후 2주 아들 학대·살해한 친부에 '무기징역' 구형

    ... 생을 마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는 피고인들에게 잠이나 휴식을 방해하는 귀찮은 존재에 불과했다"며 "부모의 행동으로 볼 수 없는 이런 잔혹한 범행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A씨와 B씨의 혐의 인정도 형량을 낮추기 위한 '꼼수'로 규정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은 수사기관에서 '분유를 먹다가 아이가 질식한 거 같다'는 거짓말을 하면서 혐의를 부인했었다"며 "기소 이후에도 살의의 고의가 없었다고 둘러대다가 3회 공판기일 때 혐의를 전부 ...

    한국경제 | 2021.07.02 12:01 | YONHAP

  • thumbnail
    북한 '마약과의 전쟁' 나서나…마약범죄방지법 새로 제정

    ... 마약 불법 제조 및 밀매를 처단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의 현행 마약 불법 제조 및 밀수 관련 처벌은 꽤 무거운 편이다. 현행 형법 208조(마약 밀수, 거래죄), 206조(비법아편재배 마약제조죄)에서는 최고 형량을 사형까지로 규정하고 있다. '특히 대량'의 마약을 밀수·거래하거나 제조한 자 가운데서도 '정상이 특히 무거운 경우'에는 무기노동교화형(무기징역) 또는 사형에 처한다고 명시했다. 또 특히 대량의 마약을 밀수·거래한 경우, 특히 ...

    한국경제 | 2021.07.02 10:56 | YONHAP

  • thumbnail
    "내 치즈케이크 먹어서…" 5살 아들 살해 美남성 20년형 선고

    ... 아들을 내버려둔 채 인근 술집에서 새벽 2시까지 술을 마셨다. 트래비스의 여자친구가 쓰러져 있는 어미어를 발견해 구조대에 신고했다. 어처구니 없는 이유로 아들을 살해한 트래비스는 처음엔 "아이가 계단 아래로 떨어졌다"고 거짓말 했고 지난달이 돼서야 자신의 죄를 시인했다. 그 역시 형량을 줄이기 위해서였다. 재판부는 그에게 징역 20년, 보호관찰 8년을 선고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02 01:03 | 장지민

  • thumbnail
    치즈케이크 먹었다고 5살 아들 숨지게 한 아빠 20년형

    ...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데이비드 보로우스키 판사는 "보통 사람들은 이번 사건을 들었을 때 당신이 어떻게 살아있는 인간을 그렇게 심하게 때릴 수 있는지를 이해하지 못한다"면서 "당신의 자식이라는 점은 말할 필요도 없다"고 비난했다. 스택하우스는 당초 최대 37년형에 처할 수도 있었지만, 지난달 형량을 줄이기 위해 유죄를 인정하면서 20년형이 선고됐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키즈맘 | 2021.07.01 17:30 | 이진경

  • thumbnail
    자기 치즈케이크 먹었다고…5살 아들 때려 죽게한 아빠 20년형

    ... 데이비드 보로우스키 판사는 "보통 사람들은 이번 사건을 들었을 때 당신이 어떻게 살아있는 인간을 그렇게 심하게 때릴 수 있는지를 이해하지 못한다"면서 "당신의 자식이라는 점은 말할 필요도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스택하우스의 행동은 매우 혐오스러운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스택하우스는 당초 최대 37년형에 처할 수도 있었지만, 지난달 형량을 줄이기 위해 유죄를 인정하면서 20년형이 선고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01 15:28 | YONHAP

  • thumbnail
    '구의역 김군' 사건 모의법정…원청에 벌금 15억 선고

    ... 대해서는 공소기각 판결이 내려져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판이 제기된 바 있다. 하지만 중대재해처벌법 개정안을 적용하자 당시보다 엄중한 처벌이 내려진 것이다. 이날 양형은 시민단체 구성원·노동변호사 등 모두 8명으로 구성된 형량 배심원단의 평의를 토대로 결정됐다. 박 전 대법관은 재판을 마친 뒤 "양형위원들의 평균값에 가깝도록 판결했다"며 "위원들이 직접적인 책임을 하청에 더 무겁게 물어 실형이 나왔고, 원청과 하청 간 재산 차이를 감안해 벌금 액수는 ...

    한국경제 | 2021.07.01 14:28 | YONHAP

  • thumbnail
    안민석 "최재형, 故김재윤 2심서 형량 추가해 4년 선고"(종합)

    ... 김 전 의원 별세에 대해 "정권이 바뀌었지만 4년 억울한 옥살이 누명이 벗겨지지 않고 복권이 되지 않으니 얼마나 수치스러웠을까"라며 "그는 정치적 타살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 하명수사 사건임에도 1심의 (징역) 3년 형량에 1년 추가해 (징역) 4년형을 선고했던 2심 판사가 감사원장으로 임명됐을 때 그는 울분을 토하며 분개했다"며 "심지어 대통령이 되려고 감사원장을 사퇴한 걸 두고 기진맥진하며 한숨을 쉬었다"고 했다. 안 의원은 최 전 원장의 사퇴 발표 ...

    한국경제 | 2021.06.30 17:57 | YONHAP

  • thumbnail
    '女 관리소장 살해' 입주민대표, 징역 17년→ 20년 '가중'

    아파트 관리비 문제로 갈등을 빚던 50대 여성 관리소장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입주자대표가 항소심에서 형량이 가중됐다. 서울고법 형사6-2부(정총령 조은래 김용하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입주자대표 A씨(64)에게 징역 17년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재판부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0월28일 인천 서구의 한 아파트 관리사무실에서 관리소장 B씨(당시 53세·여)를 흉기로 마구 찔러 숨지게 ...

    한국경제 | 2021.06.30 17:50 | 이보배

  • thumbnail
    10살 딸 `쇠사슬 학대` 계부·친모, 2심서 형량 늘어

    10살 딸을 잔혹하게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계부(36)·친모(29)가 항소심에서 더 무거운 형량을 선고 받았다. 3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부산고법 창원재판부 형사1부(민정석 반병동 이수연 부장판사)는 이날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계부(37)·친모(30)에 대해 징역 6년과 3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7년과 4년을 각각 선고했다고 밝혔다. 5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 취업 제한, 아동학대 ...

    한국경제TV | 2021.06.30 1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