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7,8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38명 사망' 이천 화재 물류창고 발주처 팀장, 항소심서 무죄

    ...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 6월을 선고받았던 건우 현장소장 B씨는 징역 3년으로, 금고 2년 3월에 처했던 같은 건우 관계자 C씨는 금고 2년으로 각각 감형됐다. 금고 1년 8월을 선고받았던 감리단 관계자 D씨도 금고 1년 6월로 형량이 줄었다. 벌금형과 무죄를 선고받았던 다른 피고인들에 대해선 원심 판결이 그대로 유지됐다. A씨 등은 지난 4월 29일 이천시 모가면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신축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화재 참사와 관련, 화재 예방에 대한 업무상 주의의무를 ...

    한국경제 | 2021.07.16 16:39 | YONHAP

  • thumbnail
    [고침] 지방(총선후보 허위비방 전북 기초의원 2심 당선무…)

    ... 검찰은 B 후보를 총선에서 떨어뜨리려고 A 의원이 허위 사실을 공표한 것으로 판단했다. A 의원은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으나 1심 재판부는 이를 유죄로 인정,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 역시 "사건의 발단이 된 전반적 연설 내용을 보면 피고인에게 B 후보를 선거에서 떨어뜨리려는 목적이 있었다고 인정할 수 있다"며 "원심과 비교해 양형 조건에 변화가 없고 형량이 재판부의 재량을 넘었다고 볼 수도 없다"고 판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6 11:13 | YONHAP

  • thumbnail
    총선후보 허위비방 전북 기초의원 2심 당선무효형…벌금 300만원

    ... 검찰은 B 후보를 총선에서 떨어뜨리려고 A 의원이 허위 사실을 공표한 것으로 판단했다. A 의원은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으나 1심 재판부는 이를 유죄로 인정,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항소심 재판부 역시 "사건의 발단이 된 전반적 연설 내용을 보면 피고인에게 B 후보를 선거에서 떨어뜨리려는 목적이 있었다고 인정할 수 있다"며 "원심과 비교해 양형 조건에 변화가 없고 형량이 재판부의 재량을 넘었다고 볼 수도 없다"고 판시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6 11:08 | YONHAP

  • thumbnail
    '장점마을 암 집단발병' 비료공장 대표 징역 2년 확정

    ... 사용해 비료관리법을 위반했다며 A씨에게 징역 2년, B씨와 C씨에게는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금강농산에는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2심은 검찰의 공소장 변경으로 원심판결을 파기했지만, A씨의 형량은 1심과 같이 징역 2년을 유지했다. B씨와 C씨, 금감농산에 대한 항소는 기각했다. A씨는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지난 2월 이를 기각하고 원심을 확정했다. A씨가 운영한 금강농산은 장점마을에서 500m가량 떨어진 곳에 있었다. ...

    한국경제 | 2021.07.16 10:57 | YONHAP

  • thumbnail
    자녀 앞에서 사촌형 부부 살해한 50대 무기징역형

    ... 300만원만 지급했다. 1심 재판부가 징역 40년을 선고하자 차씨는 처벌이 너무 무겁다는 이유로, 검찰은 너무 가볍다는 이유로 각각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여러 사정을 종합해볼 때 피고인에게 징역 40년을 선고한 1심의 형량은 너무 무거운 것이 아니라 너무 가벼워서 부당하다고 판단된다"며 무기징역으로 형을 가중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나름대로 반성하는 점, 별다른 전과가 없는 점은 참작할 사정"이라며 "그러나 피고인은 피해자 부부를 ...

    한국경제TV | 2021.07.16 08:18

  • thumbnail
    사촌형 부부 자녀들 앞에서 잔인하게 살해…2심 무기징역

    1심 징역 40년보다 형량 가중…"자녀들 상처 치유 어려워" 금전 문제로 불만을 품고 이종사촌 형 부부를 그 자녀들이 보는 앞에서 잔인하게 살해한 50대가 항소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3부(최수환 최성보 정현미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 된 차모(50·남) 씨에게 징역 40년을 선고한 1심을 깨고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차씨는 작년 8월 2일 새벽 이종사촌 형 A씨의 집에 침입해 미리 준비한 흉기들로 ...

    한국경제 | 2021.07.16 08:00 | YONHAP

  • thumbnail
    새마을금고 회장 선거서 비타민 돌렸다가 벌금형

    ... 확정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11월 11차례에 걸쳐 새마을금고 중앙회장 선거 대의원 11명에게 총 45만원 상당의 비타민 13박스를 돌린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A씨는 비타민을 건네며 새마을금고 발전에 관심이 많다며 간접적으로 자신에게 투표할 것을 독려한 것으로 조사됐다. 1심은 A씨의 혐의를 인정하고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으며, 2심에서 일부 대의원에게 비타민을 준 혐의가 무죄로 뒤집혔으나 형량은 그대로 유지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6 06:00 | YONHAP

  • thumbnail
    친구 살해 후 인증샷…'여행가방 시신 유기' 20대 형량 가중

    마약에 취해 동갑내기 친구를 7시간에 걸쳐 폭행·살해한 후 인증샷을 찍는가 하면 시신을 여행가방에 넣어 유기한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성들이 항소심에서 형량이 크게 늘었다. 서울고법 형사10부(이재희 부장판사)는 15일 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23)의 항소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또 함께 기소된 B씨(22)에게는 징역 10년을 선고한 원심과 달리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원심 판결보다 ...

    한국경제 | 2021.07.15 20:48 | 이보배

  • thumbnail
    '정치자금 쪼개기 후원' 건설사 대표 벌금형 확정

    ... 벌금 1천만원을 선고했다. 하지만 비자금을 조성해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에는 무죄를 선고했다. A씨에게 후원금을 요청한 이 전 의원의 보좌관 B씨에게는 벌금 1천500만원을 선고했다. 2심은 A씨의 업무상 횡령 혐의도 인정하고 횡령은 벌금 3천만원, 정치자금법 위반에 대해서는 벌금 1천500만원을 선고했다. B씨도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으로 형량이 상향됐다. A씨는 업무상횡령 판결에 대해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5 12:00 | YONHAP

  • thumbnail
    '여행가방 속 시신' 친구 살해범 2심서 18년→30년

    ...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0부(이재희 이용호 최다은 부장판사)는 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8년을 선고받았던 한모(23·남) 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공범 백모(22·남)씨에게도 1심 형량인 징역 10년의 두 배인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한씨와 백씨는 지난해 7월 29일 오후 2시께 서울시 마포구 한 오피스텔에서 친구를 폭행해 살해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이들은 범행 당시 마약을 흡입한 상태에서 둔기로 피해자의 ...

    한국경제 | 2021.07.15 11: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