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8,8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성매매 알선' 빅뱅 승리 오늘 대법원 선고…2심 징역 1년 6개월

    ... 병장 만기 전역 예정이었으나, 병역법에 따라 전역 보류 처분을 받았기 때문에 이후로도 군인 신분으로 상급심 재판을 받았다. 2심 고등군사법원은 1심과 같이 유죄 판단을 내리면서도 처벌이 너무 무겁다는 이씨 측의 주장을 받아들여 형량을 징역 1년 6개월로 낮췄다. 별도의 추징 선고는 하지 않았다. 이씨는 2심까지 9개 혐의 모두를 다퉜지만 계속해서 유죄 판단이 나오자 대법원에는 상습도박죄만 다시 심리해달라고 요청했고, 검찰은 카지노 칩 상당액을 추징해야 한다며 ...

    한국경제 | 2022.05.26 05:00 | YONHAP

  • thumbnail
    동창생 성노예로 부린 20대女…항소심서 형량 가중 '징역 27년'

    중·고·대학 동창이자 직장생활까지 함께한 친구를 성노예로 부리고 가혹 행위 끝에 숨지게 한 20대 여성이 항소심에서 형량이 가중됐다. 수원고법 형사3부(김성수 재판장)는 중감금 및 치사, 성매매 강요, 성매매 약취,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씨(27·여)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27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재판부는 80시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

    한국경제 | 2022.05.25 17:40 | 이보배

  • thumbnail
    첫 맞대결 부산교육감 선거, 하윤수 허위학력 기재 새 변수 등장

    ... 의원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졸업 후 바뀐 대학명을 기재한 명함 500장을 배포하고 현수막을 게재했다가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았다. 하 후보는 법정 인쇄물인 선거벽보와 선거공보에 허위 학력을 기재한 만큼 재판에 넘겨질 경우 더 높은 형량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하 후보는 이외에도 김 후보 측에서 제기한 허위사실 유포 등의 선거법 위반 혐의 고소사건 2건이 진행 중이다. 이 때문에 하 후보가 이번 선거 결과와 상관없이 향후 선거법 위반 재판의 결과에 따라 ...

    한국경제 | 2022.05.25 17:37 | YONHAP

  • thumbnail
    동창생 성노예로 부리다 숨지게 한 20대, 항소심서 징역 27년형

    재판부 "잔혹 행위로 노예처럼 살다 숨져"…1심보다 형량 2년 가중 학교 동창을 성노예로 부리고 한겨울에 냉수 목욕을 시키는 등 가혹행위 끝에 숨지게 한 20대 여성이 항소심에서 더 높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수원고법 형사3부(김성수 재판장)는 중감금 및 치사, 성매매 강요, 성매매 약취,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A(27·여)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27년을 선고한다고 25일 밝혔다. 또 80시간 ...

    한국경제 | 2022.05.25 15:21 | YONHAP

  • thumbnail
    폭염 날씨에 3살 딸 77시간 방치한 엄마, 징역 15년

    ... 상황판단 능력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며 감형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피고인이 처음부터 피해자에게 아무런 애정도 주지 않고 양육을 근본적으로 포기했던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범행의 불법성이 매우 커서 엄벌함이 마땅하더라도 형량을 정할 때 이와 같은 사정도 고려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법원도 2심 판단을 유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키즈맘 | 2022.05.25 14:30 | 이진경

  • 비트코인, 러시아 항소심 법원 '지불수단 인정' 판결

    ... 인정될 수 없다”라고 판시하며 협박과 공갈혐의만 인정해 각각 7년과 4년을 선고했다. 이에 피해자와 감찰은 2심 법원에 항소했고 24일 항소법원은 “가상화폐가 지불 수단으로 간주될 수 있다고 선언하고 사건을 1심 법원으로 돌려보냈다. 다만 피고인들에게 내려진 형량은 1심 법원의 결정을 인정하고 가상화폐의 지불 수단으로서의 역할에 대한 판결만 변경했다. 조세일보 / 백성원 전문위원 peacetech@joseilbo.com

    조세일보 | 2022.05.25 10:11

  • thumbnail
    러 야권 운동가 나발니, 항소심서도 징역 9년 유지

    ... 120만루블(약 14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나발니는 2014년 사기 혐의로 선고받은 집행유예가 실형으로 바뀌면서 포크로프 교도소에서 2년6개월의 형기를 살고 있다. 이날 항소심 판결로 나발니가 받은 9년의 징역형이 기존 형량에 추가돼 전체 형량이 11년6개월로 늘어날지, 합산 처리돼 전체 형량이 9년으로 처리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2011년 반부패재단을 세워 러시아 고위 관료들의 비리 의혹을 폭로해온 나발니는 2020년 8월 비행기에서 ...

    한국경제 | 2022.05.24 23:26 | 이보배

  • thumbnail
    러 나발니, 사기 혐의 등 9년형 항소심서도 유지

    ... 나발니는 2014년 사기 혐의로 선고받은 집행유예가 실형으로 바뀌면서 현재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약 100㎞ 떨어진 포크로프 교도소에서 2년 6개월의 형기를 살고 있다. 이날 항소심 판결로 나발니가 받은 9년의 징역형이 기존 형량에 추가돼 전체 형량이 11년 6개월로 늘어날지, 아니면 합산 처리돼 전체 형량이 9년으로 될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2011년 반부패재단을 세워 러시아 고위 관료들의 비리 의혹을 폭로해온 나발니는 2020년 8월 비행기에서 갑자기 ...

    한국경제 | 2022.05.24 22:46 | YONHAP

  • thumbnail
    가스라이팅 일삼다 남친 살해한 20대…형량 감경받은 이유는

    남자친구를 심리적·육체적으로 학대하다 둔기로 살해한 20대가 항소심에서 특수상해 혐의를 벗고 살인죄만 인정돼 형량을 감경받았다. 재판부는 살해 과정에서의 상해 행위는 별도 범죄로 인정하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부산고법 형사2부(오현규 부장판사)는 살인,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20대 A씨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5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20년 11월 부산에 있는 한 오피스텔에서 ...

    한국경제TV | 2022.05.24 20:23

  • thumbnail
    '67억원대 연구원 특허비용 사기' 변리사 등 2심도 실형

    ... 틈을 타 임의 결재하는 방식으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1심 재판부는 "변리사 또는 공공기관 직원이라는 지위를 이용해 오랜 기간 계획적으로 범행했다"며 A씨에게 징역 5년을, B씨에게 징역 2년 6월을 각각 선고했다. '형량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한 A씨 등에 대해 대전고법 재판부는 "A씨의 경우 구체적인 실행 행위의 내용을 알지 못했다고 주장하나, 이 사건 범행에 대한 가담 정도가 경미하거나 소극적이라고 인정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마찬가지로 B씨에 ...

    한국경제 | 2022.05.24 16: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