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8,2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형 몇시간 앞두고 '무기징역' 감형…미 죄수 극적 회생

    "살인누명 썼다" 주장 알려지며 각계 구명운동 살인 누명을 썼다는 의혹이 제기돼 온 미국의 한 흑인 죄수가 사형 집행 직전 무기징역으로 형량이 감형돼 목숨을 보전하게 됐다. 18일(현지시간)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케빈 스팃 오클라호마 주지사는 당초 이날 사형이 집행될 예정이었던 줄리어스 존스(41)의 형을 무기징역으로 감형했다. 스팃 주지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사건과 관련한 모든 측의 자료를 두루 검토해 줄리어스 존스의 형을 가석방 없는 ...

    한국경제 | 2021.11.19 11:10 | YONHAP

  • thumbnail
    '데이트 폭력' 고소한 前여자친구 폭행…2심도 집유

    ... 가한 것일 뿐 보복의 목적은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해자를 마주친 직후 곧바로 일방적 폭행을 가했는바, 이 사건 고소 등에 대한 보복 목적 외에 달리 폭행 동기를 발견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형량은 A씨가 상해를 가한 사실 자체는 인정·반성하는 점, B씨 측이 합의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A씨는 항소심에서도 "B와의 추억을 회상하기 위해 집 주변을 배회하다 마주친 후 범행하게 된 것"이라며 1심의 주장을 ...

    한국경제 | 2021.11.19 06:30 | YONHAP

  • thumbnail
    심상정 "몇몇 대선후보 성별 갈라치기…안티페미니즘 선동"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이대남(20대 남성)'을 향한 구애를 이어가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심 후보는 이날 성범죄 근절을 위한 '비동의 강간죄' 제도화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비동의 강간죄를 제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성폭력 사회를 근절하기 위해 우리 사회에 원칙을 세우는 것"이라며 "(곧 내놓을) 공약에 성폭력 범죄 형량이 전반적으로 낮은 것에 대한 상향 조처가 반영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1.18 19:51 | YONHAP

  • thumbnail
    노상방뇨 제지한 시민에 칼부림한 50대…2심서 형량 가중

    징역 8년→징역 10년…위치추적 장치 부착도 명령 마트 안에서 소변을 보다가 이를 제지하는 시민에게 흉기를 휘둘러 1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받은 50대가 항소심에서 형량이 가중됐다. 서울고법 형사5부(윤강열 박재영 김상철 부장판사)는 18일 살인미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에게 1심의 징역 8년을 깨고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10년간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도 함께 명령했다. A씨는 지난 1월 서울 금천구 한 마트 주차장 인근 ...

    한국경제 | 2021.11.18 15:04 | YONHAP

  • thumbnail
    대법 "휴대폰 속 추가 증거, 피의자 참관 없으면 효력 없어"

    ... 12월에는 또 다른 남성 제자 2명의 몸을 더듬거나 나체 사진을 촬영한 혐의를 받았다. 1심은 A 교수 혐의를 모두 유죄로 봐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그런데 2심에서는 2013년 혐의가 무죄로 바뀌었고 총 형량은 벌금 300만원으로 감경됐다. 법원이 A 교수 일부 휴대전화에 담긴 자료의 증거능력을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2014년 12월 범행의 피해자는 자신을 찍은 기종을 포함한 A 교수의 휴대전화 2대를 탈취해 경찰에 임의 제출했다. ...

    한국경제 | 2021.11.18 15:00 | YONHAP

  • thumbnail
    회삿돈 빼돌려 '리니지' 아이템 구매…30대 수협 직원의 최후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려 비싼 게임아이템 구매에 써 버린 전 수협 직원인 3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더 무거운 형을 받았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고법 형사1부 백승엽 부장판사는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2년6개월을 받은 A(39)씨에 대해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서산수산업협동조합(서산수협)에서 운영하던 충남 태안군 한 마트의 면세유와 업무용 기자재와 관련된 회계·세무 ...

    한국경제 | 2021.11.17 12:10 | 한경우

  • thumbnail
    고가 게임아이템 구매 '큰손' 알고 보니 회삿돈 30억 횡령

    ... 반납하기까지 했다. 일부 임직원은 미리 횡령을 막지 못한 책임을 지고 징계 처분을 받았다. 특정 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해 1심 재판부는 지난 7월 징역 2년 6월을 선고했다. "형량이 너무 무겁다"는 피고인과 그 반대 주장을 하는 검찰 항소를 각각 살핀 대전고법 형사1부(백승엽 부장판사)는 지난 12일 징역 4년형으로 A씨 형량을 가중했다. 재판부는 "조합 내부 관리 체계가 허술하다는 점을 이용해 계획적으로 ...

    한국경제 | 2021.11.17 11:43 | YONHAP

  • thumbnail
    만취 사망사고 낸 벤츠운전자 "징역 7년은 과도하다" 항소

    만취한 상태에서 벤츠 승용차를 과속으로 몰다가 도로에서 작업하던 노동자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7년은 선고받은 운전자가 형량이 무겁다며 항소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가해자인 권모(30)씨 측 변호인은 서울동부지법 형사7단독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변호인은 “1심 형이 과도한 면이 있고, 피해자와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며 항소 이유를 설명했다. 피해자 측과 합의를 하면 형량이 대폭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

    한국경제 | 2021.11.17 10:56 | 한경우

  • thumbnail
    '만취 사망사고' 벤츠 운전자, 징역 7년에 항소

    "1심 형량 과도해"…검찰, 항소 여부 검토 중 만취한 상태로 차를 몰다 도로에서 작업하던 노동자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은 운전자가 항소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가해자인 권모(30)씨 측 변호인은 서울동부지법 형사7단독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권씨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사) 등 혐의로 기소돼 지난 12일 1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권씨는 지난 5월 24일 오전 2시께 서울 ...

    한국경제 | 2021.11.17 10:41 | YONHAP

  • thumbnail
    [팩트체크] 집앞에서 기다리고 따라가고…취재여도 스토킹 행위일까(종합)

    ... 덧붙였다. 장다혜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취재 행위가 너무 과도하게 이뤄져서 실제로 여러 가지를 침해하는 결과를 낳았다면 제한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모든 취재 행위가 정당한 이유가 없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비교 형량의 범위를 넘어서 과도하게 했다는 게 인정돼야 침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스토킹 행위를 규정하는 '정당한 이유 없이'라는 문구에 주관적인 판단이 개입될 수 있다는 점은 문제로 지적됐다. 예를 들어 취재 행위뿐 아니라 시위 ...

    한국경제 | 2021.11.17 09: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