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51-7860 / 9,0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피해자 이름 딴 '혜진ㆍ예슬법' 나오나

    ... 2005년 4월 미 플로리다 주의회가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제시카법'이 대표적이다. 어린이 성폭행 전과자에 의해 살해된 9살 소녀의 이름을 따 원래 이름이 `제시카 런스포드 법'인 이 법안은 12세 미만 아동 상대 성폭행 범죄의 최소 형량이 25년이고 출소 이후에도 평생 위치추적장치(전자발찌)를 채워 집중 감시하도록 했으며 성범죄자를 알면서도 신고하지 않은 사람 역시 처벌하도록 하고 있다. 앞서 1996년에는 `앰버 경보제도'를 고안해 실종 직후 바로 범죄 관련 ...

    연합뉴스 | 2008.04.01 00:00

  • 식품 집단소송제 도입 추진...유해식품 상습제조 땐 영업장 폐쇄

    ... 실시해 유해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될 때는 영업장 폐쇄, 긴급 회수명령 등 행정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특히 같은 식품을 먹고 많은 소비자가 피해를 입었을 때 한 사람이나 다수를 대표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하는 `식품 집단소송제 '를 도입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고의적, 상습적인 식품유해사범에 대해서는 영업장 폐쇄는 물론 형량하한제, 부당이득환수제 등을 통해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3.25 00:00 | saram001

  • "정씨 살해사실 일부 시인은 계산에 의한 것"

    ... 제시돼 거짓말이 통하지 않는 상황이 되자 버티지 못하고 일부 시인을 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표 교수는 "정씨가 학력수준이 높고 차분하고 계획적인 성격이기 때문에 심리적으로 무너져 모든 것을 털어놓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형량을 덜 받을 수 있을지, 여론의 동정을 받을 수 있을지 등을 판단해 한 단계씩 인정해 나가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법정에서 즉흥적으로 시인을 한 것이 아니라 사전에 미리 이러한 상황을 예상하고 나름의 논리를 준비해 '대응'하고 ...

    연합뉴스 | 2008.03.19 00:00

  • 잔혹한 '아동범죄' 막을 길 없나

    ... 및 통제를 병행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인권침해 문제' 등으로 90년대 후반부터 폐지된 전과자 관리카드 제도 등 보호관찰 기능 강화도 재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이수정 교수는 "아동범죄의 경우 평균 형량이 1년 반~2년으로 사안의 심각성과 죄질에 비해 처벌이 너무 약하다"며 "또 실형을 받는 경우는 전체 사건의 10%, 기소율이 20%에 불과하다. 나머지 80%는 무혐의 처리된다는 얘기다"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 교수는 이어 "수사과정에서도 ...

    연합뉴스 | 2008.03.19 00:00

  • thumbnail
    정모씨 "교통사고로 숨지게 했다"‥형량 줄이려 의도된 진술?

    ... 연결된 교차로에 각각 유기했다고 자백했다. 범행에 사용한 톱은 안양에서 구입했으며 범행 후 자신의 집 근처 공터에 버렸다면서 그동안 말하지 않았던 범행 과정에 대해 구체적으로 진술했다. 두 어린이를 잔혹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야산과 하천에 따로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보다는 우발적인 교통사고로 인한 범행으로 몰고 가 형량을 줄이려는 계산된 자백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디지털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03.18 00:00 | aile02

  • thumbnail
    정모씨 집에서 혈흔 발견 "도대체 예슬양은 어디에‥"

    ... 우예슬 양의 시신 수색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경찰은 정씨가 지목한 유기지점인 시화호에서 이틀째 수색을 벌였으나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오락가락하는 정씨의 주장에 경찰력만 낭비된 것. 경찰은 정씨의 교통사고 주장을 형량을 줄이기 위한 거짓말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정씨의 집에서 확보한 컴퓨터 하드디스크 분석에서 '머리카락은 썩는다, 호매실IC, 토막, 실종사건' 등의 단어를 정씨가 검색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혀, 정씨가 사건발생후 언론보도를 통해 ...

    한국경제 | 2008.03.18 00:00 | mina76

  • 가정파탄 30대 男 `자포자기' 절도행각

    ...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위씨는 같은해 6월 저지른 여러 건의 절도행위가 경찰에 의해 추가로 밝혀지면서 이듬해 1월 징역 6월을 선고받고 교도소에 수감되는 처지가 됐다. 집행유예까지 취소돼 위씨 형량은 1년2개월이나 됐다. 위씨가 저지른 범죄는 그 후에도 추가로 드러났다. 2003년6월 은행 안에서 소매치기를 한 혐의 등이 추가돼 수감 상태에서 징역 4월을 선고받았고 2005년 4월 석방된 뒤에도 2003년 저질렀던 또다른 ...

    연합뉴스 | 2008.03.18 00:00

  • 정씨의 예상밖 행태…치밀한 각본인가?

    ... 나아간 자백을 했다. 하지만 자신에게 집중된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를 벗어나기 위해 우발적인 교통사고로 인한 범죄로 몰고 갔다. 이처럼 정씨가 진술을 계속 번복하고 경찰에 자신만이 알고 있는 범행정보를 조금씩 흘려줄 뿐 아니라 형량 산정에 참고가 되는 범행 동기를 바꾼 것은 이전부터 고도로 계산된 전략이라는 분석이 일고 있다. 정씨를 체포한 다음날 경찰은 브리핑에서 "정씨가 오랫동안 철저히 준비해와서 증거 확보와 범행 입증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한바 ...

    연합뉴스 | 2008.03.18 00:00

  • thumbnail
    정씨 '오락가락' 진술 ‥ 컴퓨터엔 음란물 동영상 수만건 저장

    ... 이외의 물증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다. 경찰은 또 정씨가 지목한 유기지점인 시화호에서 이틀째 우 양의 시신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오락가락하는 정씨의 주장에 경찰력만 낭비된 것. 경찰은 정씨의 교통사고 주장을 형량을 줄이기 위한 거짓말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정씨의 집에서 확보한 컴퓨터 하드디스크 분석에서 '머리카락은 썩는다, 호매실IC, 토막, 실종사건' 등의 단어를 정씨가 검색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혀, 정씨가 사건발생후 언론보도를 통해 ...

    한국경제 | 2008.03.18 00:00 | saram001

  • "교통사고로 죽었다" … 정씨의 계산된 자백?

    경찰 "형량 줄이려는 의도된 거짓진술" 안양 초등학생 이혜진(11).우예슬(9)양 납치.살인사건 피의자 정모(39)씨가 검거 이틀만인 18일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시신유기 과정에 대해 그동안 굳게 닫고 있던 입을 열었다. 이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경찰청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정씨가 두 어린이 실종 당일인 지난해 12월 25일 오후 9시께 집 근처에서 렌터카를 타고 가다 교통사고를 내 두 어린이를 숨지게 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8.03.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