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801-8810 / 8,9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판사에 수갑던진 노조원에 3년선고...법정모욕죄 적용

    창원지법 형사합의부(재판장 김기수 부장판사)는 법정에서 선고형량에 불만을 품고 판사에게 수갑을 풀어 던지는 등 소란을 피운 혐의로 추가 기소된 창원공단 세일중공업 전 노조대의원 임종호피고인(27)에게 특수 법정모욕죄 등을 적용, 징역 3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의 행위는 사법부 권위에 대한 정면도전 으로 간주해 경종을 울린다는 차원에서 중형이 선고돼야 마땅하지만 다 른 죄목으로 구속기소돼 있는 점을 감안해 관대한 처분을 ...

    한국경제 | 1992.11.13 00:00

  • < 천자칼럼 > 북한의 계급(5일자)

    ... 지금은 존재치 않는 노예노동자들인 셈이다. 이들 세 계급은 법률 적용면에서도 다르게 대우를 받는가하면 각기 다른 교육과 식량배급을 받는다. 의료혜택면에서도 마찬가지다. 똑같은 유형의 죄를 범한 청소년들인데도 계급에 따라 형량이 다르다. 엘리트계급만을 위한 극비의 병원이 설치되어 있다. 유동계급용 병원들에는 고도의 의료기술장비가 갖추어져 있으나 전혀 가동되지 않고 있어 전시용에 그치고 있을 정도로 의료시혜가 열악하다. 평양에는 엘리트계급들만이 살고있다. ...

    한국경제 | 1992.10.05 00:00

  • 세모 유병언사장 4년형 확정

    대법원 형사1부(주심 배만운대법관)는 22일 오대양사건과 관련,상습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돼 항소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던 (주)세모 사장 유병언피고인(51)에 대한 상고심 선고공판에서 상고를 기각,항소심 형량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유피고인은 지난 76년 삼우트레이딩을 인수,운영하는 과정에서 자금난을 겪게 되자 신제품 개발 비용으로 사용한다는 명목으로 82년부터 84년까지 월 2푼5리에서 3푼의 이자를 지급하겠다고 속여 수십명의 ...

    한국경제 | 1992.09.22 00:00

  • 법정관련 구속노동자 판사얼굴에 수갑던져 모욕혐의 추가

    경남 창원지법은 5일 형량에 불만을 품고 수갑을 판사에게 던져 얼굴 에 상처를 입힌 세일중공업 노조대의원 임종호(28)씨 에게 법정모욕 등의 혐의를 추가해 검찰에 고발했다. 임씨는 지난 4일 오전 10시10분께 창원지법 215호 법정에서 열린 형 사2단독(재판장 최강섭 판사) 선고공판에서 파업중 회사점거농성과 관련 해 업무방해죄로 징역1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뒤 동료들과 퇴장하던 도중 느슨하게 채워진 수갑에서 손을 빼낸 뒤 이 수갑을 최 ...

    한국경제 | 1992.09.06 00:00

  • 정치특위 1차활동시한 여-야 입장차만 남기고 끝나

    ... 대한 여론조사허용합의는 이번 특위활동중 가장 돋보이는 "작품"으로 봐야한다. 대선법개정심의반은 이밖에 무소속 1억원,정당추천후보자 5천만원씩으로 규정돼있는 기탁금액을 차별없이 3억원으로 상향조정키로 하고 ?선거범 벌금형량상향조정 ?기탁금반환제도개선 ?유선방송에 의한 정견발표중계허용등을 개정안에 반영키로 했다. 그러나 ?통.반장의 사퇴시기 ?선거연령인하문제(민자20세 민주18세 국민19세)?선거운동기간(민자21일 민주.국민30일)?관권개입방지방안등을 ...

    한국경제 | 1992.08.30 00:00

  • 토지분할 전매로 1억챙긴 브로커에 벌금 고작 1천만원

    ... 부장판사)는 21일 국토이용관리 법및 부동산등기특별조치법 위반으로 1심에 불복,항소한 원지연피고인 (47,대전시 서구 갈마동 쌍용아파트 3동)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원피고 인의 죄가 모두 인정되나 징역1년에 집행유예2년이 선고된 1심판결의 형량이 무겁다는 원피고인의 항소취지에 이유가 있어 실형대신 벌금형 을 선고한다"고 판시했다. 이로써 대전외곽지역에서 성행하는 불법전매사건등 이와 유사한 사 건에 대한 재판에 큰 영향을 미칠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 | 1992.08.24 00:00

  • 기탁금 상향조정특위심의반 가동 ... 국회정치특위

    국회정치특위는 19일 국회에서 지방자치법과 대통령선거법및 정치자금법개정등 3개 심의반을 가동,해당현안에 대한 본격적인 개별심의를 벌였다. 이날 대선법개정심의반은 선거사범의 벌금형량을 현행 5만원에서 1백만원으로 상향조정하며 선거인명부작성과정에 정당별로 입회인을 1명씩 두는 규정을 신설하자는 선관위개정의견을 수용키로 합의했다. 대선법개정심의반은 또 기탁금제도를 일부 개정,?무소속 1억원 정당추천후보 5천만원씩으로 되어있는 기탁금액을 ...

    한국경제 | 1992.08.19 00:00

  • 대법원

    ... 숨지게 하고 차량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로 구속기소된 박형식피고인(25. 봉제업. 서울 관악구 봉천 2동) 에 대한 강도살인 등 사건 상고심 선고공판에서 박피고인에게 사형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대법원이 원심 형량이 지나치게 무겁다는 이유로 스스로 형량을 낮춰 선 고한 것은 드문 일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사형은 인간생명을 박탈하는 극형으로서 생명을 존치시킬 수 없는 부득이한 경우에 한해 적용돼야 한다"며 "박피고인의 ...

    한국경제 | 1992.08.14 00:00

  • 외국인범죄자 급증 불구 형량판단기준 모호해 `혼란' 불러

    최근 급증하고 있는 외국인범죄자에 대한 법원의 형량 판단기준이 일 정치 않아 혼란이 일고 있다. 외국인범죄는 서울의 경우 지난90년 424건에서 지난해에는 668건으로 늘어나는등 매년 50%이상 급증하고 있고,범죄유형도 절도 날치기등 단 순범죄에서 마약류밀수 강도 살인등으로 조직-흉포화하고 있으나 법원 의 뚜렷한 양형기준이 없어 내국인사건보다 양형편차가 심한 실정이다. 선고형량이 차이가 나는 이유는 "중형을 선고해야 예방효과를 거둘수 ...

    한국경제 | 1992.07.23 00:00

  • "단순희롱도 성범죄 범주에 포함시켜야"...여성단체서 주장

    ... 최근 성폭력추방대책에 관한 질의서를 민자 민주 국민등 3개 정당과 경찰청등 5개 유관부처에 보내 성범죄 범주를 종전의 강간,강제추행뿐 아니라 단순희롱까지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진윈는 법무부에 보낸 질의서에서 성폭력의 개념을 ''정조에 관한 죄''에서 ''성적 자기결정권의 침해''로 바꾸고 성범죄 범주를 세분화 시킬 것 피해자 진술을 증거로 우선 채택할 것 형량을 높이고 범죄유형에 따라 처벌을 달리 할 것등을 요구했다.

    한국경제 | 1992.07.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