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831-8840 / 9,0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상민칼럼] 기업헌금 금지 검토해 보자 .. <논설위원>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을 보는 눈은 사람마다 다른 것 같다. 1심보다 낮은 형량이 선고된데 대해 너무 관대하다는 반발도 적지 않고, 예견됐던 것 아니냐는 반응도 또한 없지 않다. 하극상에 의한 쿠데타적 행위-역사에 맡기자-12.12기소유예-성공한 쿠데타에 대해서는 공소권 없다-5.18특별법제정 등 역사바로세우기로 반전을 거듭한 끝에 이제 대법원의 법률심만 남겨놓은 단계까지 왔지만, 이것으로 과연 매듭단계에 접어들었다고 ...

    한국경제 | 1996.12.17 00:00

  • [전/노씨 항소심] "항장은 불살" 등 고어체 판결문 "눈길"

    ... 살상하는 등 엄청난 죄를 저질렀으나 재임중 6.29 선언을 수용, 민주회복과 정권교체의 단서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국민적인 화합을 위해 무기징역으로 감형, 목숨만은 살려주겠다는 의미로 쓴 표현. 재판부는 이어 노태우 피고인의 형량을 징역 22년6월에서 징역 17년으로 감경하면서 "수창한 자와 추수한 자 사이에 차이를 두지 않을 수 없으므로 피고인 전두환의 책임에서 다시 감일등 한다"고 밝혔다. 이는 "쿠데타를 주도한 세력(전두환씨)과 이를 추종한 세력(노태우씨)의 ...

    한국경제 | 1996.12.17 00:00

  • [전/노씨 항소심] 변호인측 만족/검찰은 불만 .. 이모저모

    12.12,5.18및 비자금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이 열린 16일 법정주변은 5.18 관련단체회원들을 비롯한 일부 방청객들이 형량이 줄어든데 대해 반발하며 거세게 항의하는등 소란이 벌어지기도 했다. 서울역이나 고속터미널등에서는 여행을 떠나던 시민들도 삼삼오오 짝을 지어 생중계된 선고공판과정을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았다. 특히 선고형량이 1심때보다 낮게나오자 시민들 사이에선 감형이유가 석연치 않다며 서로 격론을 벌이기도 했다. .5.18 및 ...

    한국경제 | 1996.12.17 00:00

  • [전/노씨 항소심] 비자금 기업인 항소심 선고 의미

    기업인들의 형량이 무죄와 집행유예로 감형된 가장 주요한 이유는 정경유착 비리의 책임을 전적으로 기업인들에게만 물을 수 없다는데 있다. 항소심 재판부는 당시 상황에 비춰 기업인들의 뇌물공여가 불가피했다고 보고 그러한 상황을 만든 권력과 추종자들에게 더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기업의 이익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업인들이 뇌물상납을 강요받고 이를 거부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현실적으로 선택의 폭이 좁은 상황을 고려치 않고 단지 ...

    한국경제 | 1996.12.17 00:00

  • [전/노씨 항소심] 전/노씨 선고후 서로 격려 .. 재판 방청기

    ... 감형을 예상했다는 듯 무덤덤한 표정이었다. 16일 오전 10시45분께 서울고등법원 417호 형사대법정. 지난 8월26일 1심선고이후 12.12및 5.18사건과 전.노 전대통령 비자금사건 의 항소심 심리를 마치고 피고인들의 형량을 선고하는 권성재판장의 얼굴이 상기됐다. 역사적 재판인 탓인지 목소리마저 가늘게 떨렸다. 권재판장은 전.노씨에 대해 반란과 내란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권력의 상실이 죽음을 의미하는 정치문화로부터 탈피해야 한다"면서 감형이유를 ...

    한국경제 | 1996.12.17 00:00

  • [전/노씨 항소심] 형량적법성등 논란 빚을듯..형량 왜줄었나

    ... 따라 마땅히 처벌되어야 하며 이는 법의 효력이나 이론의 문제가 아닌 실천의 문제"라고 밝혀 사법적 단죄의지를 분명히 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전두환 노태우 두전직 대통령을 비롯해 대부분의 피고인들에 대해 1심보다 크게 낮은 형량을 선고했다. 우선 군사반란,내란의 수괴로서 법정형량이 사형뿐이고 내란목적 살인죄, 뇌물수수죄등 10여개죄목의 경합범인 전피고인의 경우 작량감경이 적용돼 무기징역으로 형량이 낮아졌다. 집권과정의 정당성결여를 들어 정상참작을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1면톱] 전씨 무기징역으로 감형 .. '12.12' '5.18' 항소심

    ...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은 전두환 전대통령에게 무기징역이, 22년6월을 선고받은 노태우 전대통령에게 징역 17년이 각각 선고됐다. 또 1심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피고인들중 주영복피고인을 제외한 나머지 피고인 전원이 1심보다 형량이 낮아졌다. 서울고법 형사1부(재판장 권성부장판사)는 16일 12.12 및 5.18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비자금사건과 병합된 전.노피고인에 대해 군형법상반란 및 내란죄와 뇌물수수죄 등을 적용, 1심보다 형량이 낮은 무기징역과 징역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전/노씨 항소심] 비자금 기업인 항소심 선고 의미

    기업인들의 형량이 무죄와 집행유예로 감형된 가장 주요한 이유는 정경 유착 비리의 책임을 기업인들에게 물을 수 없다는데 있다. 또 기업인들의 뇌물공여는 당시 상황에 비춰 불가피했으며 그런 상황을 만든 권력과 추종자들에게 있다는 것이 이번 항소심 재판부의 판단인 것이다. 담당 재판부인 권성부장판사는 "정상적으로 돈이 흘러갈 수 있는 지상의 수로는 막혀 있고 돈이 흘러갈 곳은 지하의 비정상적인 미로 밖에 없는 상황 에서 기업인들이 취한 행동을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사설] (17일자) 항소심 감형의 설득력

    ... 상식에 부합한 판결이라는 상반된 반향을 동시에 부르고 있다. 이날 재판은 12.12의 군사반란, 광주사태의 내란목적 살인, 공소시효 기산점의 6.29선언으로의 확대, 해석등 오히려 1심보다 단호한 사법응징 의지를 보이면서도 형량에 감량으로 일관, 왈가왈부의 여지를 많이 남겨 이채롭다. 노태우씨 포함 대부분 피고에 종범적위치를 강조, 자로 재듯 일제히 형량을 줄인 것도 이견의 여지를 넓혀 주었다. 그러나 핵심은 내란-반란 수괴, 동목적 살인죄 소추의 ...

    한국경제 | 1996.12.16 00:00

  • [전/노씨 항소심] "항장은 불살" 고어체판결..공판 이모저모

    12.12, 5.18 및 비자금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이 열린 16일 법정주변은 5.18 관련단체회원들을 비롯한 방청객들이 형량이 줄어든데 대해 반발하며 거세게 항의하는 소란이 벌어졌다. 서울역이나 고속터미널 등에서는 여행을 떠나던 시민들도 삼삼오오 짝을 지어 생중계된 선고공판과정을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았다. 특히 선고형량이 1심때보다 낮게 나오자 시민들사이에선 감형이유가 석연치않다며 서로 격론을 벌이기도 했다. .5.18 및 12.12 ...

    한국경제 | 1996.12.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