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51,1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伊 우파연합, '상원 112석·하원 235석' 압승…개표 막바지 집계

    ... 개표 막바지 기준, 우파 연합은 44.02%를 득표해 하원 235석, 상원 112석을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탈리아 하원과 상원 의원 수는 각각 400명, 200명으로, 양원 모두 과반을 장악했다. 우파 연합은 이탈리아형제들(Fdl·극우)과 동맹(Lega·극우), 전진이탈리아(FI·중도우파) 등 세 당이 중심이다. 정당별로는 Fdl가 26.01%, 동맹이 8.85%, 전진이탈리아는 8.27%를 각각 득표했다. 중도 좌파 연합은 25.99%의 득표율로 ...

    한국경제 | 2022.09.27 04:06 | YONHAP

  • thumbnail
    美국무, 伊 우파 집권에 "인권존중·우크라지원 등 협력 기대"

    ... 건설이라는 우리의 공동 목표에 대해 이탈리아 정부와 협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탈리아는 필수적인 동맹이자 강력한 민주주의 국가이며, 소중한 파트너"라고 언급했다. 전날 치러진 이탈리아 총선에서 극우성향 정당인 이탈리아형제들(FdI)이 승리, 1922년 독재자 무솔리니 이후 100년 만에 이탈리아에서 극우 정당이 집권하게 됐다. 이 정당 당수인 조르자 멜로니(45) 대표는 이탈리아 역사상 첫 여성 총리에 오를 것이 확실시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9.27 01:20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극우정권 출범에 유럽 반응 엇갈려…"우려" vs "환영"(종합)

    프랑스 "인권 존중하는지 지켜볼 것"…스페인 "포퓰리즘의 끝은 재앙" 독일 극우당 "북쪽에는 스웨덴, 남쪽에는 이탈리아…좌파는 옛이야기" 이탈리아에서 극우 성향인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형제들(Fdl) 대표가 주축이 된 우파연합이 조기 총선에서 승리한 데 대해 유럽연합(EU)과 독일, 프랑스 등의 기성 정치권에서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왔다. 반면에, 유럽 내 극우 정당들은 환호했고, EU 내 정책 결정 과정에서 사사건건 어깃장을 놓는 헝가리나 ...

    한국경제 | 2022.09.27 00:42 | YONHAP

  • thumbnail
    85세 伊 베를루스코니, '추문 제조기' 오명 딛고 상원의원 복귀

    ... 플레이메이커 될 것" 언론재벌 출신으로 늘 스캔들의 한가운데 있어 '추문 제조기'로 불리는 실비오 베를루스코니(85) 전 이탈리아 총리가 화려하게 부활했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가 이끄는 전진이탈리아(FI)는 조르자 멜로니의 이탈리아형제들(Fdl), 마테오 살비니의 동맹(Lega) 등과 함께 우파 연합을 결성해 25일(현지시간) 치러진 이탈리아 조기 총선에서 승리했다. 본인은 몬차 지역 상원의원에 당선됐다. 26일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은 베를루스코니 ...

    한국경제 | 2022.09.26 23:22 | YONHAP

  • thumbnail
    伊 총선승리 우파 연합 "최소 5년 가는 정부 만들겠다"

    ... 확실하게 과반을 차지한 만큼 적어도 5년간 아무런 변화도, 반전도 없이 우리가 해야 할 일을 밀어붙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살비니 대표는 전날 출구조사 결과가 나온 뒤 차기 총리 등극을 앞둔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형제들(Fdl) 대표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보냈다며 "우리는 오랫동안 함께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표가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극우 정당이 주축이 된 이탈리아 우파 연합은 44% 안팎의 득표율을 거둬 상·하원 모두 과반 의석을 확보했다. ...

    한국경제 | 2022.09.26 21:38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첫 女총리 탄생 임박…유럽 권력, 속속 여성 품으로

    멜로니, 총선 승리로 총리 '예약'…英·佛 등 유럽 女지도자 전성시대 25일(이하 현지시간) 실시된 이탈리아 조기 총선 결과 극우성향의 정당 이탈리아형제들(FdI)이 최다 득표를 하면서, 이 정당을 이끌고 있는 조르자 멜로니(45) 대표가 이탈리아 역사상 첫 여성 총리에 오를 것이 확실시된다. 유럽 주요국 수반 자리가 속속 여성 정치인들로 채워지면서 유럽 최고위 권력에 불고 있는 '여풍'(女風) 현상이 최근 들어 더 두드러지는 모양새다. 26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2022.09.26 21:26 | YONHAP

  • thumbnail
    러 "동원령 위반사례 바로잡을 것…국경폐쇄·계엄령 미정"

    ... 연합이 승리한 데 대해서는 "내정의 문제일 뿐"이라면서도 "러시아는 우리와 건설적 관계에 준비가 된 어떤 세력에 대해서도 환영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선거 결과 차기 이탈리아 총리로 확실시되는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형제들 대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비판하고 있지만, 우파 연합의 다른 주축인 마테오 살비니 상원의원,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대표적인 친(親) 푸틴 인사로 알려져 있다. 살비니 의원은 서방의 러시아 제재가 오히려 유럽에 피해를 ...

    한국경제 | 2022.09.26 20:48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극우정권 출범에 유럽 반응 엇갈려…"우려" vs "환영"

    프랑스 "인권 존중하는지 지켜볼 것"…스페인 "포퓰리즘의 끝은 재앙" 독일 극우당 "북쪽에는 스웨덴, 남쪽에는 이탈리아…좌파는 옛이야기" 이탈리아에서 극우 성향인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형제들(Fdl) 대표가 주축이 된 우파연합이 조기 총선에서 승리한 데 대해 유럽연합(EU)과 독일, 프랑스 등의 기성 정치권에서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왔다. 반면에, 유럽 내 극우 정당들은 환호했고, EU 내 정책 결정 과정에서 사사건건 어깃장을 놓는 헝가리나 ...

    한국경제 | 2022.09.26 20:16 | YONHAP

  • thumbnail
    [고침] 경제('검은 월요일'…증시 시총 71조원 증발, 환율…)

    ... 이런 소식에 1파운드 가치는 한때 1.06달러를 기록하며 약 4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까지 내몰렸다. 동시에 유럽의 에너지 수급 위기와 중국의 도시 봉쇄에 따른 경기 침체 우려에 달러당 유로화와 중국 위안화 가치가 각각 1.04유로, 7.16위안대까지 올랐다. 이탈리아 조기 총선에서 우파 연합의 과반 승리가 사실상 확정, 극우 성향의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형제들(Fdl) 대표가 차기 총리로 유력해진 점도 시장의 불안을 키웠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9.26 18:46 | YONHAP

  • thumbnail
    파운드화 연일 최저치 경신…유로화도 급락

    ... 달러·유로 환율은 장중 0.95달러 선까지 하락하며 2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 들어 달러·유로 환율은 약 15% 내렸다. 외신들은 파운드화 약세와 더불어 이탈리아 총선도 유로화 가치에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극우 정당인 이탈리아형제들(FdI)의 조르자 멜로니 대표가 총리가 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이탈리아 재정위기가 부각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커졌다. 이탈리아 우파는 강력한 재정 지출과 감세 정책을 공약했다. 박주연 기자

    한국경제 | 2022.09.26 18:01 | 박주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