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국, 미국·호주의 견제에 "정치·경제 협박은 美의 특징"

    ... 행동이 미중관계 개선을 얼마나 저해하는지 분명히 해 왔다"고 말했다. 중국과 호주의 관계는 2018년 호주가 화웨이의 5G 네트워크 참여를 금지했을 때부터 악화했으며 지난해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국제 조사를 요구한 이후 끝없는 내리막길로 치닫고 있다. 이후 중국은 호주산 포도주, 목재, 바닷가재 등 수입을 공식적으로 제한하거나 비관세 장벽을 가동하는 방법으로 호주에 경제적 압박을 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4 18:49 | YONHAP

  • thumbnail
    공급부족·물류대란 겹쳐 '목재 품귀'…가구·건설업계 초비상

    ... 삼나무(3m) 가격은 4월 초 1.5배가량 뛰었다. 유럽에서도 북미에서 목재를 구하지 못한 미국 업체들이 비싼 값을 주고라도 유럽산 목재를 사들이면서 목재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중국은 주요 소나무 수입국인 호주와 무역분쟁을 겪으면서 호주산 목재 수입이 끊긴 상황이다. 연간 세계 원목의 약 12%를 공급하는 러시아는 이 와중에 내년 1월부터 침엽수재와 고가 활엽수 원목 수출을 금지하는 법안 입법을 상반기 추진 중이다. 불법 목재 반출을 금지하고 삼림자원을 체계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5.14 17:47 | 민경진

  • thumbnail
    웃돈 줘도 못 구한다…코로나發 '우드 쇼크' 공포

    ... 삼나무(3m) 가격은 4월 초 1.5배가량 뛰었다. 유럽에서도 북미에서 목재를 구하지 못한 미국 업체들이 비싼 값을 주고라도 유럽산 목재를 사들이면서 목재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중국은 주요 소나무 수입국인 호주와 무역분쟁을 겪으면서 호주산 목재 수입이 끊긴 상황이다. 연간 세계 원목의 약 12%를 공급하는 러시아는 이 와중에 내년 1월부터 침엽수재와 고가 활엽수 원목 수출을 금지하는 법안 입법을 상반기 추진 중이다. 불법 목재 반출을 금지하고 삼림자원을 체계적으로 ...

    한국경제 | 2021.05.14 17:45 | 민경진

  • thumbnail
    "호주 빼고 투르크메니스탄산 수입"…끝없는 중국의 무역 보복

    중국이 호주산 천연가스 수입을 줄이는 대신 투르크메니스탄산 천연가스 수입을 늘릴 방침이다. 지난해 호주산 천연가스가 중국 수입량에 차지하는 비중은 46%에 달했다. 지난해 4월 호주가 코로나19 발원지에 대해 국제 조사를 요구한 후 중국의 '보복 조치'가 갈수록 거세지는 모양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2일 "중국이 호주산 에너지 수입을 줄이는 대신 천연가스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투르크메니스탄으로 눈을 ...

    한국경제 | 2021.05.12 15:45 | 신현보

  • thumbnail
    '호주와 갈등' 중국, 투르크멘서 천연가스 도입 확대 모색

    호주산 천연가스 수입 줄이는 대신 투르크메니스탄서 수입 늘릴 듯 호주와 갈등을 빚고 있는 중국이 호주산 천연가스 수입을 줄이고 중앙아시아의 투르크메니스탄산 천연가스 수입을 늘리고 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2일 "중국이 호주산 에너지 수입을 줄이는 대신 천연가스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투르크메니스탄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도 '중국+중앙아시아 5개국 외교장관 제2차 ...

    한국경제 | 2021.05.12 15:24 | YONHAP

  • thumbnail
    "중국이 스웨덴에 마지막 기회 줬다" 보도에 에릭슨 주가 3.7%↓

    ... 우려 때문이다. 이에 반발한 화웨이는 지난해 11월 스톡홀름 행정법원에 이의를 제기했다. 법원 판단은 곧 나올 전망이다. 에릭슨은 중국 시장 매출이 8%나 된다는 점을 들어 화웨이 구명 운동을 벌이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호주가 화웨이 사용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대한 국제 조사 요구 등에 호주산 와인과 소고기 등 수입 제한해 보복 조치한 바 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12 10:22 | 신현보

  • thumbnail
    중국, 화웨이 문제로 스웨덴에 보복나서나? 에릭슨 주가↓

    ... 제기했으며 이에 대한 법원의 판단이 수주안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에릭슨도 스웨덴 정부의 결정이후 중국 시장 매출이 8%나 된다는 점을 들면서 정치권을 상대로 화웨이 구명운동을 벌여왔다. 에릭슨 주가는 이날 3.68% 하락 마감했다. 한편 중국은 지난해 호주가 화웨이 사용을 금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에 대한 국제 조사를 요구하자 이에 대한 보복으로 호주산 와인과 소고기 등의 수입을 제한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2 09:53 | YONHAP

  • thumbnail
    천장 뚫린 철광석·구리값…인플레 '부채질'

    ... “우리는 새로운 세계 속에 있다”고 했다. 중국과 호주 간 갈등이 원자재 가격 고공행진을 부채질한다는 분석도 있다. 호주는 세계 최대 철광석 생산국이다. 철광석 수입의 60% 이상을 호주에 의존하는 중국은 호주산 제품에 높은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호주가 미국이 주도하는 안보협의체인 쿼드에 참여하는 것에 대한 보복 조치다. 세계 두 번째로 철광석을 많이 채굴하는 브라질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것도 가격 상승에 영향을 줬다. 中서는 인플레이션 ...

    한국경제 | 2021.05.11 18:43 | 이지현/강현우

  • thumbnail
    중국, 철강 생산 통제 강화…"대기오염물질 감축"

    ... 대규모 철강 덤핑 수출을 비판해왔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침체에 대응하기 위한 중국 정부 주도의 건설 붐으로 철광석 가격이 급등한 것도 당국의 근심거리다. 중국이 철광석 수입의 60%를 호주산 철광석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양국의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SCMP는 올해 1분기 철강 생산량이 전년 동기에 비해 15.6% 증가했다면서, 향후 좀 더 공격적인 철강 생산 감축 정책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5.09 10:18 | YONHAP

  • thumbnail
    호주에 '대화중단' 선언한 중국…"경제보복 수단 소진"

    ... 중국과 호주의 관계는 2018년 호주가 화웨이의 5G 네트워크 참여를 금지했을 때부터 악화했으며 지난해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한 국제 조사를 요구한 이후 끝없는 내리막길로 치닫고 있다. 이후 중국은 호주산 포도주, 목재, 바닷가재 등 수입을 공식적으로 제한하거나 비관세 장벽을 가동하는 방법으로 호주에 경제적 압박을 가하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 집권 이후 중국은 거대한 자국 시장의 힘을 이용해 불편한 관계에 있는 상대방에 ...

    한국경제 | 2021.05.08 11:1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