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운정·김세영, 코르다 자매와 스크린 골프 맞대결서 승리

    ... 골프존 조이마루와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세인트루시의 팝스트로크에서 동시에 진행된 '골프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스킨스 챌린지' 대회에서 최운정-김세영 조는 1, 2라운드 경기를 모두 승리했다. 이날 경기는 최운정과 김세영이 한국시간 ... 린드베리(스웨덴) 조를 상대로 역시 스크린 골프 대결을 벌인 바 있다. 매 홀 걸린 상금을 해당 홀의 승자가 가져가는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열린 이날 경기에서 상금 2만달러가 걸린 1라운드는 최운정, 김세영 조가 1만 2천달러를 획득해 8천달러의 ...

    한국경제 | 2020.07.21 06:33 | YONHAP

  • thumbnail
    2019년 국내 골프 HOT 이슈

    ... 선수의 레전드 팀과 박성현, 이민지, 렉시 톰프슨, 에리야 쭈타누깐 선수로 구성된 넥스트 제너레이션 팀이 모여 매치플레이를 펼쳤습니다. 이틀 동안 포섬 매치와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진행되어, 첫날은 박성현-안니카 소렌스탐 선수 조가 2오버파 74타를 기록하며 포섬 매치 우승을 차지했다. 스킨스 방식으로 치러진 둘째 날은 많은 비가 내려 10번홀까지 진행된 상황에 종료됐다. 이민지가 에리야 쭈타누깐 선수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여자 골프계의 ...

    The pen | 2019.12.25 13:50 | 강방수

  • thumbnail
    2019년 국내 골프 HOT 이슈

    ... 선수의 레전드 팀과 박성현, 이민지, 렉시 톰프슨, 에리야 쭈타누깐 선수로 구성된 넥스트 제너레이션 팀이 모여 매치플레이를 펼쳤습니다. 이틀 동안 포섬 매치와 스킨스 게임 방식으로 진행되어, 첫날은 박성현-안니카 소렌스탐 선수 조가 2오버파 74타를 기록하며 포섬 매치 우승을 차지했다. 스킨스 방식으로 치러진 둘째 날은 많은 비가 내려 10번홀까지 진행된 상황에 종료됐다. 이민지가 에리야 쭈타누깐 선수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여자 골프계의 ...

    The pen | 2019.12.25 13:50

  • thumbnail
    우즈, 보기 3개로 시작·버디 9개로 만회…공동 선두(종합)

    ... 임성재(21)은 박상현(36)과 나란히 1오버파 71타로 공동 33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 주 일본오픈에서 우승한 재미교포 김찬(미국)도 공동 33위다. 조조 챔피언십에서 새 시즌을 출발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2오버파 72타로 공동 47위에 그쳤다. 우즈, 매킬로이와 함께 저팬 스킨스 게임에 출전해 우승한 제이슨 데이(호주)는 공동 58위(3오버파 73타)에 머물렀다. 김시우(24)는 공동 73위(6오버파 76타)로 부진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24 15:29 | YONHAP

  • thumbnail
    일본 첫 PGA 투어 대회 조조 챔피언십 24일 개막…우즈 출격

    ... 세상을 떠난 샘 스니드(미국)가 보유한 PGA 투어 최다승 기록과 동률을 이룬다. 우즈는 21일 대회 장소에서 열린 스킨스 게임에 출전해 16번 홀까지 매킬로이와 함께 공동 선두를 달리는 등 비교적 좋은 샷 감각을 보여줬다. 우즈를 견제할 선수로는 2017년에 이어 올해도 더 CJ컵을 제패하며 아시아 대회에 강한 면모를 보인 토머스를 비롯해 매킬로이, 스킨스 게임 우승자 제이슨 데이(호주), 더 CJ컵에서 공동 8위로 선전한 조던 스피스(미국) 등이 꼽힌다. 올해 열린 4대 ...

    한국경제 | 2019.10.22 08:28 | YONHAP

  • thumbnail
    데이, 우즈·매킬로이 따돌리고 저팬 스킨스 게임 우승

    제이슨 데이(호주)가 타이거 우즈(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을 제치고 'MGM 리조트 더 챌린지 : 저팬 스킨스' 대회에서 우승했다. 데이는 21일 일본 지바의 아코디아 골프 나라시노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저팬 스킨스 게임에서 총 21만달러를 획득해 나란히 6만달러에 그친 우즈와 매킬로이를 따돌렸다. 이 대회는 24일 같은 장소에서 막을 올리는 일본 최초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규 대회 조조 챔피언십(총상금 975만달러)에 앞서 ...

    한국경제 | 2019.10.21 17:43 | YONHAP

  • thumbnail
    우즈 "프레지던츠컵에 선수로도 뛸지 아직 못 정했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12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에 직접 선수로 뛸지 아직 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우즈는 21일 일본 지바에서 열린 'MGM 리조트 더 챌린지 : 저팬 스킨스'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 나이키가 주최한 각종 행사에 참석했고 21일에는 조조 챔피언십 대회장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제이슨 데이(호주),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함께 스킨스 게임을 벌였다. 우즈가 아시아 지역에서 열리는 대회에 출전한 것은 2012년 ...

    한국경제 | 2019.10.21 14:15 | YONHAP

  • thumbnail
    '골프 황제' 우즈, 2020년 도쿄 올림픽 출전 의사 밝혀

    ... 말 세계 랭킹 기준 15위 이내를 유지하면서 미국 선수 중에서는 4위 안에 들어야 한다. 아니면 우즈보다 높은 순위에 있는 선수들이 올림픽 출전을 포기해야 우즈까지 순서가 돌아온다. 또 우즈의 순위가 15위 밖으로 밀리면 미국 선수 가운데 2위 안에 들어야 올림픽 출전권을 자력으로 얻게 된다. 우즈는 21일에는 일본 지바에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제이슨 데이(호주),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함께 스킨스 게임을 치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0.19 10:36 | YONHAP

  • thumbnail
    우즈·매킬로이의 일본어 수업…'스리 퍼트는 몰라도 돼'

    "스리 퍼트를 몰라도 된다고요? 필요하게 될걸요. " 21일 일본 지바에서 스킨스 게임을 치르는 타이거 우즈(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제이슨 데이(호주)가 일본어 수업에 참석했다. 미국 골프 TV는 11일 소셜 ... 매킬로이는 우즈의 "이번 경기에서 패할 거지"라는 일본어 질문에 "물론이다"라고 답하는 것으로 끝난다. 이들은 21일 스킨스 게임에 이어 24일 같은 장소에서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이 가운데 마쓰야마와 ...

    한국경제 | 2019.10.11 11:52 | YONHAP

  • thumbnail
    이민지, 설해원 '스킨스 매치 퀸' 미리보는 女골프 올림픽 승자로

    ...의 영향으로 빗줄기가 갈수록 굵어졌다. 1000명이 넘는 갤러리는 그러나 거대한 인간띠를 만들어 코스를 지켰다. 박성현(26)과 렉시 톰프슨(24·미국), 에리야 쭈타누깐(24·태국), 이민지(23·호주·사진)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톱랭커 선수들이 명품 샷대결을 펼치는 스킨스 게임을 국내에서 즐길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여서다. 악천후를 뚫고 1위를 꿰찬 이는 하나금융 소속의 호주 동포 이민지다. 시작은 ...

    한국경제 | 2019.09.22 16:59 | 김병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