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6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하이빔]정치 영역으로 들어간 미국 전기차

    ... 지원하겠다는 법안을 발의했다. 이 경우 미국산 전기차 보조금 880만원과 미국산 배터리 보조금 60만원을 포함하면 최대 1,470만원의 보조금이 전기차 한 대에 지급된다. 그러자 미국 내 완성차회사 간 갈등이 불거졌다. 토요타, 혼다, 테슬라 등은 반발하고 GM, 포드, 스텔란티스는 법안의 지지를 표명한다. 하지만 때로는 GM과 테슬라가 한목소리를 내기도 하면서 복잡한 셈법이 시작됐다. 먼저 미국 자동차노조인 UAW가 조직된 곳은 GM, 포드, 그리고 크라이슬러를 ...

    오토타임즈 | 2021.09.22 10:09

  • thumbnail
    올해 리콜된 자동차 200만대 돌파…전기차 증가 영향

    ... 69만1천700대, 기아가 31만54대였고 한국GM(4만5천331대), 르노삼성차(3만1천3대)가 뒤를 이었다. 수입차 중에서는 BMW(75만9천844대)가 가장 많았고, 메르세데스-벤츠(33만784대), 닛산(2만977대), 혼다(1만8천975대) 등의 순이었다. 문제는 전동화 전환기를 맞은 자동차 업계가 기존 모델보다 전장 부품 수가 많고 고전압 배터리가 장착되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 판매 확대에 속도를 내기 시작하면서 리콜 대수도 빠르게 ...

    한국경제TV | 2021.09.22 08:31

  • thumbnail
    전동화 모델 늘어나는데…올해 車 리콜 작년보다 39% 증가

    ... 69만1천700대, 기아가 31만54대였고 한국GM(4만5천331대), 르노삼성차(3만1천3대)가 뒤를 이었다. 수입차 중에서는 BMW(75만9천844대)가 가장 많았고, 메르세데스-벤츠(33만784대), 닛산(2만977대), 혼다(1만8천975대) 등의 순이었다. 문제는 전동화 전환기를 맞은 자동차 업계가 기존 모델보다 전장 부품 수가 많고 고전압 배터리가 장착되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 판매 확대에 속도를 내기 시작하면서 리콜 대수도 빠르게 ...

    한국경제 | 2021.09.22 06:31 | YONHAP

  • thumbnail
    미 교통당국, 다카타 `공포의 에어백` 3,000만대 조사

    ... 알려졌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NHTSA는 2001년과 2019년 사이 제작된 12개 제조사 자동차 약 3천만대에 대한 기술분석에 들어가기로 했으며, 20일 이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12개 제조사는 혼다, 포드, 도요타, 제너럴모터스(GM), 닛산, 스바루, 테슬라, 페라리, 마쯔다, 다임러 AG, BMW 크라이슬러(현 스텔란티스 소속), 포르쉐, 재규어 랜드로버(현 타타모터스 소유) 등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일본 다카타사 에어백은 ...

    한국경제TV | 2021.09.20 12:41

  • thumbnail
    미 교통당국, '다카타 에어백' 자동차 3천만대 신규조사

    ... 관련 문건을 입수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NHTSA는 2001년과 2019년 사이 제작된 12개 제조사 자동차 약 3천만대 기술분석에 들어가기로 했으며 20일 이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12개 제조사는 혼다, 포드, 도요타, 제너럴모터스(GM), 닛산, 스바루, 테슬라, 페라리, 마쯔다, 다임러 AG, BMW 크라이슬러(현 스텔란티스 소속), 포르쉐, 재규어 랜드로버(현 타타모터스 소유) 등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일본 다카타사 에어백은 ...

    한국경제 | 2021.09.20 12:06 | YONHAP

  • thumbnail
    현대차·기아 어쩌나…"르노·GM은 하는데 엄두도 못내"

    ... 폭스바겐도 올해 3월 생산직 직원 최대 5000명을 감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체 공장 근로자 12만명의 5%에 해당하는 규모다. 올해 신규 채용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전기차·배터리 부문에는 예외를 뒀다. 혼다는 2011년 이후 10년 만에 조기 희망퇴직자를 받았다. 약 2000명이 희망퇴직을 신청해 1000명이 퇴사했다. 포드 역시 1000명 규모 희망퇴직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다임러가 2만명 규모의 대폭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

    한국경제 | 2021.09.20 10:30 | 신현아

  • thumbnail
    일본축구 스타 혼다, 이번엔 리투아니아 리그다…해외 8개국째

    리투아니아 1부 팀 수두바 입단…올해 시즌 종료 시까지 이번에는 리투아니아다. 일본 국가대표 출신의 미드필더 혼다 게이스케(35)가 리투아니아 프로축구 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간다. 교도통신 등 일본언론은 14일 오후 혼다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리투아니아 1부 리그 팀 FK 수두바 입단 사실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수두바도 구단 홈페이지에 입단식 영상을 올리고 혼다가 등번호 3번을 달고 뛸 것이라고 알렸다. 계약 시간은 올해 시즌이 끝날 ...

    한국경제 | 2021.09.15 08:46 | YONHAP

  • thumbnail
    [한경 엣지] '노조 특별대우' 美 민주당에 화낸 일론 머스크

    ... 공장'에서 생산된 전기차에 4500달러의 혜택을 더 주는 겁니다. 전미자동차노조(UAW) 조직을 갖춘 GM과 포드, 스탤란티스 등 '빅3 업체'에 전적으로 유리한 내용입니다. 노조가 없는 테슬라와 리비안, 도요타와 혼다 등은 민주당 법안에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테슬라 대표(CEO)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에 "민주당의 법안이 포드와 자동차 노조 로비스트에 의해 입안됐다"고 쓰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머스크는 포드가 멕시코 ...

    한국경제 | 2021.09.15 00:20 | 실리콘밸리=황정수

  • thumbnail
    親노조 바이든 '빅3'만 전기차 지원…테슬라·도요타 '반발'

    ... 멕시코에서 전기차를 생산하고 있다”며 “(법안이) 어떻게 미국 납세자에게 도움이 되는지 분명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에 포드는 미국에서 전기차 생산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반박했다. 도요타는 성명을 통해 “노조를 결성하지 않겠다고 선택한 자동차업계 노동자를 차별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혼다도 “차별적 계획을 철회할 것을 의회에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세민 기자

    한국경제 | 2021.09.14 15:34 | 허세민

  • thumbnail
    美 민주당, 노조 있는 빅3 차업체 지원…무노조 테슬라 반발

    ... 혜택을 더 부여하기로 했다. 이는 전미자동차노조(UAW) 조직을 갖춘 GM과 포드, 스탤란티스 등 빅3 업체에 전적으로 유리한 내용이다. 하지만, 노조가 없는 미 전기차 업체 테슬라와 리비안, 일본 자동차 업체 도요타와 혼다 등은 민주당 법안에 거세게 반발했다. 머스크는 또 포드가 멕시코 공장에서 `머스탱 마하-E` 전기차를 생산한다는 보도를 인용하면서 "포드는 전기차를 멕시코에서 만든다. 이것이 어떻게 미국 납세자에게 도움이 되는지 분명하지 않다"고 ...

    한국경제TV | 2021.09.14 07:38